본문 바로가기
  • 고려대의료원, 설립 100주년 모금 캠페인 전개

    고려대학교의료원이 설립 100주년인 2028년을 목표로 미래 의학 실현을 위한 대규모 모금 캠페인을 전개한다.의료원 관계자는 “2018년 말 기금사업본부를 출범시키며 조직적인 모금 활동을 개시한 고려대의료원은 4년 동안 800억에 달하는 금액을 모았다”며 “올해 연말까지 모금액 1000억 돌파가 예상되면서 의료원은 더욱 많은 이들과 힘을 모아 2028년까지 100주년 기금 2000억 달성을 가시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또 의료원은 질병으로부터 자유로운 인류를 위한 ‘미래의학 선도기금’, 공존하며 상생하는 세상을 위한 ‘사회혁신 공헌기금’, 뉴노멀을 개척하는 ‘세계인재 육성기금’ 등 의과대학과 안암·구로·안산병원 그리고 추진 중인 4차 병원을 통해 시대정신을 실천하고 사회적 의료기관의 역할을 다하는 새로운 100년 의학을 위한 대대적인 모금 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고대의료원은 2021년 ‘Again 65 캠페인’으로 100일 만에 수백억 원이 넘는 금액을 모아 메디사이언스파크와 청담 고영캠퍼스 조성에 활용해 기금 캠페인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 모금 액수 증대에 그치지 않고 더욱 많은 이들이 십시일반으로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선진 기부·나눔 문화를 창조하고, 기부자가 언제든 자신의 기부내역과 공헌처를 확인할 수 있는 ‘기부금 추적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운용의 투명성을 높여 100주년 캠페인의 완성도를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김영훈 의무부총장은 “최근 수년간 중증 난치성질환 정복을 위한 고려대의료원의 꿈에 공감해주시는 분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어 기쁘다”며 “더욱 웅대하고 구

    2023.01.18 06:00:03

    고려대의료원, 설립 100주년 모금 캠페인 전개
  • 가을·겨울 코로나 재유행 오는데…국민 10명 중 3명은 백신 접종 안해

    국내 1호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국민 10명 중 3명은 올해 가을이나 겨울 코로나19 재유행이 와도 백신을 접종할 의향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천병철 고려대의대 예방의학교실·백신혁신센터 교수팀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과 접종 의향 및 관련 요인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연구팀은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일반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성 및 신뢰성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조사 결과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경험률은 62.9%, 이상 반응 경험 후 신고율은 15.2%로 나타났다. 예방 접종 후 이상 반응 신고는 제한적이었다. 특히 고령, 저학력 저소득층에서 신고율이 낮았다. 예방접종 이상 반응 신고 후 조치에는 24.4%가 만족했고 47.4%는 불만족했다고 답했다. 젊은층, 고학력, 고소득층에서 이상 반응 신고 후 조치에 대한 만족도가 낮았다.코로나 백신이 자신이나 이웃의 건강을 위해서 중요하다는 인식은 비교적 높았지만 코로나 백신의 효과와 정부에서 제공되는 백신의 유익성, 백신에 대한 정보의 신뢰성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코로나 인식 관련 세부 응답을 살펴보면 전체 응답자의 62.3%는 ‘코로나 백신은 나의 건강을 위해서 중요하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67.4%는 ‘코로나 백신을 맞는 것은 내 지역사회의 다른 사람들의 건강을 위해 중요하다’고 밝혔다.반면 ‘코로나 백신은 효과적이다’는 응답은 전체 응답자의 51.9%에 그쳤다. ‘정부에 의해 제공되는 모든 백신은 유익하다’는 답변도 39.0%에 불과했다. ‘정부, 제약회사 등 백신 제공자들로

    2022.09.06 14:58:50

    가을·겨울 코로나 재유행 오는데…국민 10명 중 3명은 백신 접종 안해
  • 노인?취약계층 보건의료 향상 위해 금융?의료 맞손…ESG 경영 확대

    노인 의료복지 및 취약계층의 보건의료 향상을 위해 금융권과 의료계가 맞손을 잡았다.사회복지법인 하나금융공익재단과 고려대학교의료원은 의료 취약계층의 보건의료 향상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확대, 의료접근성 강화, 보건의료 자문, 사회공헌활동 등 분야에서 역량을 공유하고 상호발전을 위해 다각적으로 협력하는 데 합의했다. 특히 지역사회 의료발전과 노인 및 취약계층 보건의료 향상을 위한 협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국민 보건의료 향상을 위해 노력해나갈 계획이다.김영훈 고려대의료원 의무부총장은 “저출산 및 고령화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하나금융공익재단과 함께 의료사각지대를 인술로 품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이진국 하나금융공익재단 이사장은 “앞으로 취약계층의 의료복지가 획기적으로 향상되기 위해 하나금융공익재단과 하나케어센터가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한편, 하나금융공익재단은 2006년 저출산, 고령화의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목적을 두고 설립됐다. 사회복지지원, 노인요양시설 ‘하나케어센터’, 영유아 보육시설 건립운영 등 공익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김태림 기자 tae@hankyung.com 

    2021.09.11 06:00:05

    노인?취약계층 보건의료 향상 위해 금융?의료 맞손…ESG 경영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