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가을·겨울 코로나 재유행 오는데…국민 10명 중 3명은 백신 접종 안해

    국내 1호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국민 10명 중 3명은 올해 가을이나 겨울 코로나19 재유행이 와도 백신을 접종할 의향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천병철 고려대의대 예방의학교실·백신혁신센터 교수팀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코로나19 예방접종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과 접종 의향 및 관련 요인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연구팀은 전국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일반 성인남녀 15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성 및 신뢰성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조사 결과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경험률은 62.9%, 이상 반응 경험 후 신고율은 15.2%로 나타났다. 예방 접종 후 이상 반응 신고는 제한적이었다. 특히 고령, 저학력 저소득층에서 신고율이 낮았다. 예방접종 이상 반응 신고 후 조치에는 24.4%가 만족했고 47.4%는 불만족했다고 답했다. 젊은층, 고학력, 고소득층에서 이상 반응 신고 후 조치에 대한 만족도가 낮았다.코로나 백신이 자신이나 이웃의 건강을 위해서 중요하다는 인식은 비교적 높았지만 코로나 백신의 효과와 정부에서 제공되는 백신의 유익성, 백신에 대한 정보의 신뢰성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코로나 인식 관련 세부 응답을 살펴보면 전체 응답자의 62.3%는 ‘코로나 백신은 나의 건강을 위해서 중요하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67.4%는 ‘코로나 백신을 맞는 것은 내 지역사회의 다른 사람들의 건강을 위해 중요하다’고 밝혔다.반면 ‘코로나 백신은 효과적이다’는 응답은 전체 응답자의 51.9%에 그쳤다. ‘정부에 의해 제공되는 모든 백신은 유익하다’는 답변도 39.0%에 불과했다. ‘정부, 제약회사 등 백신 제공자들로

    2022.09.06 14:58:50

    가을·겨울 코로나 재유행 오는데…국민 10명 중 3명은 백신 접종 안해
  • 노인?취약계층 보건의료 향상 위해 금융?의료 맞손…ESG 경영 확대

    노인 의료복지 및 취약계층의 보건의료 향상을 위해 금융권과 의료계가 맞손을 잡았다.사회복지법인 하나금융공익재단과 고려대학교의료원은 의료 취약계층의 보건의료 향상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확대, 의료접근성 강화, 보건의료 자문, 사회공헌활동 등 분야에서 역량을 공유하고 상호발전을 위해 다각적으로 협력하는 데 합의했다. 특히 지역사회 의료발전과 노인 및 취약계층 보건의료 향상을 위한 협업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국민 보건의료 향상을 위해 노력해나갈 계획이다.김영훈 고려대의료원 의무부총장은 “저출산 및 고령화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하나금융공익재단과 함께 의료사각지대를 인술로 품고,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이진국 하나금융공익재단 이사장은 “앞으로 취약계층의 의료복지가 획기적으로 향상되기 위해 하나금융공익재단과 하나케어센터가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한편, 하나금융공익재단은 2006년 저출산, 고령화의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목적을 두고 설립됐다. 사회복지지원, 노인요양시설 ‘하나케어센터’, 영유아 보육시설 건립운영 등 공익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김태림 기자 tae@hankyung.com 

    2021.09.11 06:00:05

    노인?취약계층 보건의료 향상 위해 금융?의료 맞손…ESG 경영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