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고혈압·당뇨병 환자 무더위 주의보

    혹서기의 시절이 다가왔다. 더위와의 싸움만으로도 쉽게 지치는 요즘, 고혈압·당뇨병 환자들에겐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다. 한여름 무더위 건강 관리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여름철 무더위에는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나 노인은 특별히 건강을 챙겨야 한다. 더위로 기력이 좀 떨어지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노인은 체온 조절 능력이 약해 더위에 쉽게 쓰러지고, 고혈압이나 당뇨병 환자는 몸에서 수분이 빠져나가면서 혈액이 끈적거리게 돼 심근경색, 뇌졸중 위험이 높아진다. 폭염에 갑자기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하는 것도 이런 이유가 크다.무더위, 인체에 어떤 변화를 주나  인체가 더위를 느끼면 뇌의 시상하부는 체온을 끌어내리기 위해 '체온 조절 시스템'을 가동시켜 피부 혈류량을 늘리고 땀을 배출한다. 이 과정에서 여러 '부작용'이 나타나 노년층이나 만성질환자의 건강 상태를 악화시킨다. 우선 피를 피부 쪽으로 보내기 위해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호흡이 가빠진다. 동시에 인체 다른 부위에 공급되는 혈액량은 부족해진다.혈액 공급량이 정상을 밑돌면 식욕을 잃고 소화 기능이 약해지고(위장관), 소변이 줄고 인체의 대사작용이 원활하지 않게 되며(신장), 인지 기능 등 정신적인 활동이 둔해지고(뇌), 운동 능력이 평소보다 저하돼 다칠 위험이 높아진다(근육).폭염에 장시간 노출되면 이 같은 체온 조절 시스템마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해 체온이 올라간다. 체온이 섭씨 1도 오를 때마다 심장의 분당 혈액 박출량은 3리터씩 증가한다. 더위로 신체 기능이 저하된 상태에서 심장이 무리하면 심근경색 가능성이 커진다.노년층&

    2022.07.27 07:56:11

    고혈압·당뇨병 환자 무더위 주의보
  • “세계 최초 ‘가정용 혈압계’로 확보한 데이터, 디지털 헬스케어의 핵심이죠”

    [인터뷰]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올해 1월 열린 세계 가전 전시회(CES) 2022’에서 새로운 주역으로 ‘디지털 헬스케어’가 등장했다. 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디지털 헬스케어가 크게 성장하고 있다. 한국에서도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해 일시적으로 비대면 치료가 허용되는 등 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상황이다.1973년 가정용 혈압계를 세계 최초로 출시한 오므론 헬스케어는 이번 CES에서 혈압과 심전도를 동시에 측정할 수 있는 ‘오므론 컴플리트’를 선보이며 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오므론 컴플리트는 하나의 기기로 혈압과 심전도를 확인할 수 있는 최초의 가정용 의료 기기다. 엔도 타카유키 한국 오므론 헬스케어 대표는 올해를 한국 헬스케어의 원년으로 보고 있다. 가정용 의료 기기 시장의 최강자로서 개인의 건강 데이터와 전문의를 연결하는 데 오므론 헬스케어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오므론 헬스케어의 가정용 혈압계는 글로벌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 원동력은 무엇인가요.“우선 일본 본사와 글로벌 지사들이 연계해 만들어 낸 양질의 제품 경쟁력을 꼽을 수 있습니다. 혈압계의 제품력은 ‘정확성’에 좌우됩니다. 오므론 헬스케어의 혈압계는 전 세계 의학 임상 시험에도 널리 사용되면서 다른 경쟁사들보다 안정적인 제품으로 알려져 있어요. 가정용 의료 기기를 판매하려면 오므론 헬스케어가 진출해 있는 110여 개 국가에서 판매 인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세계 각국의 기준을 모두 맞출 수 있는 노하우를 갖고 있죠.제품을 판매하기 위해 설계한 네트워크도 중요합니다. 오므론 헬스케어는 110여 개 국가에

    2022.05.23 06:00:22

    “세계 최초 ‘가정용 혈압계’로 확보한 데이터, 디지털 헬스케어의 핵심이죠”
  • 고혈압, 젊다고 안심 금물…치명적 합병증 우려

    고혈압은 통상 중년층 이상부터 나타난다는 게 통설이다. 그러나 실제 조사를 해보니 젊은 층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발간한 대한고혈압학회 팩트시트에 따르면 20·30대 고혈압 유병률은 10%나 된다. 10명 중 1명이 고혈압인 셈. 고혈압은 단일 질환으로 사망 원인 1위인 심뇌혈관질환의 씨앗이 된다. 젊은 나이부터 고혈압을 앓으면 그만큼 질병을 앓는 기간이 늘어나고, 혈관 손상 등이 누적돼 이른 나이에 심뇌혈관질환...

    2021.05.30 11:41:37

    고혈압, 젊다고 안심 금물…치명적 합병증 우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