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멈춰 선 신남방 국가들…글로벌 공급망 비상

    [비즈니스 포커스]세계의 공장이자 한국의 주요 교역 국가인 아세안과 인도 등 신남방 국가들이 멈춰 서고 있다. 베트남·미얀마·태국·인도네시아 등 아세안 주요 국가와 인도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델타변이 확산에 속수무책으로 무너지며 지역 간 이동을 제한하고 공장 문을 걸어 잠그고 있다. 중국에 이어 세계 공장 역할을 해 온 아세안과 인도의 ‘일시 정지’는 글로벌 기업의 생산 라인마저 멈춰 세웠다. 글로벌 공급망에 ‘빨간불’이 켜진 것이다.조업 제한에 한 달째 배송 지연8월 초 모 홈쇼핑에서 삼성전자의 세탁기와 건조기 세트를 구매한 A 씨는 한 달 가까이 물건을 받지 못하고 있다. 유통 업체에 문의하자 “코로나19 사태로 현지 생산에 차질이 생겨 배송이 늦어지고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 같은 제조사 TV를 주문한 B 씨도 배송 지연 안내를 받았다. 그는 9월 중순 이후에나 배송될 것이란 안내에 취소를 고려하고 있다.베트남 현지 상황이 악화된 것은 지난 7월부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베트남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8월 25일 기준으로 36만9267명을 기록했다. 하루 확진자 수는 1만 명을 넘어섰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며 사망자 수가 두 자릿수에 머물렀던 베트남은 8월 25일 불과 두 달 새 1만811명의 사망자 수를 기록했다.베트남 정부는 즉각 문을 걸어 잠갔다. 코로나19 확산 제어를 통한 경제 정상화를 위해 지난 7월부터 고강도 방역 지침을 시행했다. 남부 생산 기업은 일부 기업을 제외하고 조업을 중단시켰고 공장 가동을 위한 필수 인력은 공장에서 합숙 생활을 하며 외출을

    2021.08.30 06:00:05

    멈춰 선 신남방 국가들…글로벌 공급망 비상
  • 갈림길에 선 반도체 코리아

    [스페셜 리포트]새로운 냉전 시대에 산업의 쌀 반도체가 ‘무기’로 떠올랐다. 배타적인 반도체 공급망을 새롭게 건설하고자 하는 미국은 지금까지 지켜 왔던 시장주의를 포기하며 파격적인 지원을 시작했다. 전통적인 미국 동맹국의 반도체 업체들 역시 새로운 환경을 맞이했다. 그 중심에 한국이 있다. 반도체 산업에서 승자의 조건을 확보하는 극소수의 국가만이 제4차 산업혁명의 주도국으로 번영을 누리게 된다. 미·중 패권 경쟁으로 달라진 반도체 판도를 조명했다. (참고도서 '반도체 투자 전쟁_김영우 작) 갈림길에 선 반도체 코리아전 세계에서 가장 효율적으로 수요와 공급이 배분돼 왔던 반도체 공급망이 재편되고 있다. 세계 강국은 자국의 앞마당에 반도체를 심기 위해 혈안이다. 미국은 그 어떤 국가도 할 수 없는 높은 수준의 지원으로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의 중심을 미국으로 옮기려 하고 있다. 선봉에 과거의 반도체 제국 인텔이 서 있다.중국 역시 반도체 굴기를 포기할 수 없다. 미국의 제재에 사방이 가로막혔지만 내수를 통해 위기 돌파에 나섰다. 자체적으로 반도체 산업을 육성하지 못한다면 세계 첨단 산업을 석권하겠다는 중국의 꿈이 무너질 수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의식이 깔려 있다.‘반도체 강국’ 대한민국 또한 미·중 갈등 속에 반도체 산업의 새로운 전기를 맞았다. 전문가들은 반도체 공급망 재편 시기에 한국 수출의 버팀목인 반도체 산업이 위기에 처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미국“팹리스 중심국에서 공급망 중심국으로”‘77% 대 10%.’2020년 미 반도체산업협회(SIA)는 놀랄 만한 보고서를 발표한다. 2030년 중국이 전 세계 반도체

    2021.08.17 06:00:02

    갈림길에 선 반도체 코리아
  • 숲 복원 나선 네슬레…인공위성 활용해 공급 업체 모니터링

    [ESG 리뷰] 글로벌 ESG 동향스위스의 식품 회사 네슬레가 인류의 지속 가능한 번영을 위해 단순히 숲을 보호하는 데 그치기보다 숲을 복원하고 번창할 수 있게 돕겠다는 포리스트 포지티브(Forest Positive) 전략을 공표했다. 네슬레는 이를 위해 생산 중인 약 8000개 제품의 원재료들이 산림 훼손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 조사했다. 그 결과 야자유·설탕·콩·고기 등 네슬레의 주요 원재료 공급자의 90%는 산림 훼손과 무관한 것으로 평가됐다. 네슬레는 산림 훼손과 관련 있는 원재료 공급자들과는 협의를 통해 산림 벌채를 중단했다.이 과정에서 네슬레가 공급 업체의 산림 훼손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주요 원재료 업체에 대한 인공위성 이미지를 활용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네슬레는 주요 원재료 공급 업체에 대한 산림 훼손 관련 인증, 현장 검증 외에도 스타링(Starling)이나 글로벌 포리스트 와치(Global Forest Watch)와 같은 인공위성 모니터링 서비스를 활용했다. 이를 통해 산림 훼손 여부에 대한 지속적인 관리가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한 것이다. 스타링은 우주 항공 업체인 에어버스와 위성·레이더 전문 업체인 사비전(SarVision), 글로벌 환경 단체인 TFT(The Forest Trust)가 공동 개발한 인공위성이다. 고해상도의 위성 사진과 머신러닝 기술을 통해 전 세계 어떤 환경에서도 산림 벌채 현황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했다. 네슬레는 지속 가능한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해 1차적으로 인도네시아 팜유 생산 지역과 산림을 인공위성 이미지로 확인했다. 2022년에는 팜유·설탕·콩·고기뿐만 아니라 펄프와 종이 공급 업체와 생산 설비에 대한 모니터링으로 확대해 운영할

    2021.07.13 06:29:05

    숲 복원 나선 네슬레…인공위성 활용해 공급 업체 모니터링
  • ESG 도입으로 커진 공급망 리스크…해외에서 집단소송 근거 될 수도

    [ESG 리뷰] 이슈 2021년 한국 기업들의 최대 관심사는 단연 환경·사회·지배구조(ESG)다. 각 산업 분야의 선두 기업들은 연초부터 ESG 경영을 천명하면서 내부적으로는 ESG위원회를 구성하고 대외적으로는 RE100(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캠페인) 등 ESG 관련 이니셔티브에 가입하는 등 신속한 변화를 이끌고 있다. ESG라는 변화의 이면에는 리스크가 내재돼 있다. 우리 사회...

    2021.06.01 14:45:28

    ESG 도입으로 커진 공급망 리스크…해외에서 집단소송 근거 될 수도
  • 삼성전자, 사회·경제·환경적 가치 10조원 창출…협력사 사회적 책임 평가도

    [ESG 리뷰] 지속 가능 경영 보고서 읽기② 삼성전자 지속 가능 경영은 경제적 성장, 사회의 안정과 통합, 환경의 보전이 균형을 이루는 지속 가능 발전에 기반을 둔 경영을 의미한다. 기업이 단기적 재무적 성과만을 추구하지 않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비재무적 성과를 고려한 경영을 통해 장기적인 성장을 도모한다는 취지다. 지속 가능 경영 보고서가 사회적 기여나 임직원 보호, 폐기물 관리와 같은 사회&middo...

    2021.05.06 06:46:01

    삼성전자, 사회·경제·환경적 가치 10조원 창출…협력사 사회적 책임 평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