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신한금융투자, 공시 분석 서비스 ‘투자플러스 이슈진단’ 확대 개편

    신한금융투자는 실시간 투자 정보 예측 분석 서비스인 ‘투자플러스 이슈진단’ 서비스를 확대 개편했다고 14일 발표했다.투자플러스 이슈진단은 신한금융투자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 ‘신한알파’에서 보유 종목에 대한 공시 이슈를 실시간 확인하고 과거 데이터를 분석해 투자자가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한 예측형 투자 정보 서비스다.공시와 관련된 어려운 전문 용어를 최소화한 대신 시각적 요소를 극대화해 초보 투자자도 쉽게 투자 정보를 이해할 수 있다는 게 신한금융투자의 설명이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접속하지 않아도 신한알파에서 보유 종목에 대한 20여 가지의 공시 정보(잠정 실적, 주요 주주 지분 변동 등)를 확인할 수 있다.정정용 신한금융투자 디지털플랫폼부장은 “투자플러스 이슈진단은 분석된 공시 정보를 확인하고 이를 통해 주식시장에 신속하고 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도구”라며  “MZ, 초보 투자자 등 모든 투자자가 공시 정보를 습득하고 이해하는 데 있어 장벽을 최소화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0.14 10:59:46

    신한금융투자, 공시 분석 서비스 ‘투자플러스 이슈진단’ 확대 개편
  • 대표 기업 생사마저 ‘휘청’…일본의 영어 실력이 위험하다 [글로벌 현장]

    [글로벌 현장]2012년 11월 세계 금융 시장은 당시 일본을 대표하던 전자 기업 샤프가 발표한 공시 한 통에 패닉이 됐다. 샤프가 영어판 결산 보고서를 통해 ‘회사의 존립을 결정짓는 중대한 문제가 발생한 상황’이라고 공시한 것이다.2011년 3760억 엔(약 5조원)의 순손실을 기록한 샤프는 그해에도 적자 규모가 6조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었다. 회사의 존속 여부가 불투명해지면서 샤프에 투자한 전 세계 투자자들이 극도로 예민해져 있던 시점이었다. 그때 회사가 스스로 “곧 망하게 생겼다”고 만천하에 공표해 버린 것이다. ‘할지도 모른다’를 ‘했다’로 번역해 낭패 본 샤프해외 투자가들이 앞다퉈 샤프의 주식과 채권을 내던지자 샤프는 허겁지겁 영어판 공시를 수정했다. 알고 보니 일본어판 공시의 ‘회사의 존립을 결정짓는 중대한 문제가 발생할지도 모르는 상황이 존재한다’는 대목을 영어로 옮기는 과정에서 ‘중대한 문제가 발생했다’로 잘못 번역한 것이었다. 샤프의 영어 공시 소동은 지금도 일본인의 영어 실력이 일본을 대표하는 기업의 존립마저 휘청거리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로 회자된다. 경영난에 시달리던 샤프는 결국 2016년 대만 폭스콘에 매각된다. 일본 대표 전자 업체가 한 수 아래로 여겨지던 해외 기업에 팔린 첫 사례였다.그로부터 10년이 지난 2021년 일본은 30조 달러(약 3경4000조원)로 추산되는 세계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투자 자금을 끌어들이기 위해 필사적이다. 30년째 계속되는 저성장의 늪에서 탈출하려면 글로벌 ESG 투자 자금을 유치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보기 때문이다.스가 요시히데

    2021.08.21 06:00:08

    대표 기업 생사마저 ‘휘청’…일본의 영어 실력이 위험하다 [글로벌 현장]
  • '그린 워싱은 가라'…6월부터 실시간 ESG 웹 리포팅 도입

    [ESG 리뷰] 지속 가능 경영 보고서 읽기① LG전자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활동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공식 자료는 ‘지속 가능 경영 보고서’로 수렴된다. ESG 공시 의무화가 현실화되면서 지속 가능 경영 보고서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기업 지배 구조 보고서가 지배구조(G)와 관련한 공시라면 지속 가능 경영 보고서는 환경(E)과 사회(S) 등 지속 가능성 영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2021.04.28 06:43:01

    '그린 워싱은 가라'…6월부터 실시간 ESG 웹 리포팅 도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