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빅데이터로 본 포스트 코로나 사회는

    [Ceo&Biz]/ 빅데이터 프리즘 전문2021년 6월 8일 현재 우리나라는 약 846만 명이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 일부 선진국에서도 백신 접종이 매우 빠르게 진척되고 있다. 아직 속단하기에는 이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이전 일상으로의 복귀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전문가들은 여전히 새로운 변종에 의한 재확산과 유사 감염병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지속적 발생과 근원적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기후변화 등 글로벌 위기로 인한 지속 가능에 대한 불확실성을 경고하고 있는 이유는 뭘까.소대섭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데이터분석플랫폼센터장(공학박사)빅데이터, 탄소중립을 가리켰다 코로나19 발생 이후 사회적 관심도를 구글에서 데이터를 분석해본 결과 녹색성장, 기후변화 등 기본적인 동인을 바닥에 깔고 있으면서 시간이 흐름에 따라 ‘팬데믹’, ‘포스트 코로나’, ‘탄소중립’으로 이어져 가고 있음을 알 수 있다.좀 더 시간을 확장하면 글로벌 금융위기를 예측한 ‘니콜라스 탈레브’가 2007년 제시한 ‘블랙 스완(black swan)’이라는 용어가 급격한 사회 변화을 표현한 바 있다. 블랙 스완은 테러, 파괴적인 혁신 기술 또는 자연재해와 같이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상황으로 나타나며 그 영향력이 매우 광범위하고 극단적이지만 사후적으로 원인과 결과가 설명이 가능한 것으로 정의되고 있다.이와 비교해서 최근의 사회 변동 현상은 ‘그린 스완(green swan)’으로 표현되기도 한다. 그린 스완은 블랙 스완과는 다르게 발생 시기는 예측할 수 없지만 미래에 반드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현상

    2021.06.25 16:11:01

    빅데이터로 본 포스트 코로나 사회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