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노잼 은행원'은 잊어라…웹드라마로 MZ세대 눈길 '쏵'

    은행들도 보수적이고 딱딱한 분위기에서 벗어나 MZ(밀레니얼+Z)고객을 흡수하기 위한 브랜드 이미지 구축이 중요한 시대가 됐다. KB국민은행은 인기 걸그룹 에스파의 세계관을 활용한 웹 드라마 <광야로 걸어가>를 기획해 대히트를 치며 브랜드 이미지 전환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웹 드라마와 웹 예능 콘텐츠 등 번뜩이는 아이디어로 선풍적인 인기몰이에 기여한 KB국민은행의 브랜드전략부 콘텐츠기획팀 양혜련 차장과 김지영 과장을 한경 머니가 만났다.“재미없고 딱딱한 금융 회사 이미지의 틀을 깨고 싶었어요.”웹 드라마 <광야로 걸어가>를 직접 기획하고 제작 과정에 참여한 양혜련 KB국민은행 브랜드전략부 콘텐츠기획팀 차장은 드라마 기획을 한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광야로 걸어가>는 KB국민은행이 SM엔터테인먼트와 손잡고 메타버스 걸그룹 ‘에스파’의 세계관을 반영한 웹 드라마로 한 달 만에 1000만 뷰를 훌쩍 넘어서며 선풍적인 인기몰이를 했다. 이는 지난 7월 15일 티저 영상을 시작으로 본편 4편을 포함한 에필로그까지 총 6편의 한 달 누적 조회 수다.현재 KB국민은행 공식 채널 구독자 수는 29만 명인데 웹 드라마 한편으로 조회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이다. KB국민은행이 은행권 최초로 선보인 웹 드라마는 아바타 케이(Ke)가 살고 있는 KB국민은행 광야점이라는 새로운 메타버스 가상세계 공간이 배경이다.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중독인 여주인공 한소란과 아날로그 중독인 남주인공 차도광이 현실과 광야를 넘나들며 로맨스를 펼친다. 이 드라마에선 미래 금융에 대한 끊임없는 아이디어를 고민하는 KB의 모습과 MZ세대가 공감할 수 있

    2022.09.27 09:00:05

    '노잼 은행원'은 잊어라…웹드라마로 MZ세대 눈길 '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