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ICC 중재 판정 팩트 점검…'퇴로 막힌 어피니티컨소시엄’

    [컴퍼니]어피니티컨소시엄(어피니티에쿼티파트너스·IMM PE·베어링 PE·싱가포르투자청)과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사이 주주 간 분쟁이 9월 6일 진행된 국제사업회의소(ICC) 중재 판정을 계기로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사실상 ICC가 신 회장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그럼에도 불구하고 교보생명과 어피니티컨소시엄 양측은 현재 판정 결과를 두고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어피니티컨소시엄 측은 추가 중재 가능성까지 언급하고 있다. 양측의 주장이 엇갈리는 상황에서 앞으로 남은 핵심 쟁점 세 가지를 짚어 봤다.핵심 쟁점 1, 신 회장은 주식을 되사야 하나?ICC 판정 결과를 두고 양 측의 주장이 가장 첨예하게 엇갈리는 부분은 바로 “풋옵션이 유효하다”는 것이다. 어피니티컨소시엄은 2012년 교보생명에 1조2000억원을 투자했다. 당시 어피니티컨소시엄은 2015년 9월까지 교보생명의 기업공개(IPO)를 조건으로 최대 주주에게 계약서에 정해진 수익을 더해 주식을 사 달라고 요청할 수 있는 권리인 ‘풋옵션’을 확보했다. 어피니티컨소시엄이 신 회장 측에 주식을 되사도록 요구할 수 있는 권리가 여전히 살아 있다는 주장이다.하지만 이번 ICC 판정 결과에 따르면 신 회장이 당장 풋옵션을 매수하거나 이를 위해 거액의 자금을 조달해야 하는 상황에서 벗어났다. 중재 판정부에 따르면 “풋옵션 가격과 상관없이 신 회장이 매수할 의무가 없다”고 일단락 지었기 때문이다.수백 페이지에 달하는 중재 판정문의 핵심을 한 문장으로 요약하면 “어피니티컨소시엄이 2018년 10월 행사한 풋옵션은 유효하나 한쪽의 일방적인 매매 청구가 인정될 수는 없으며 신 회장이 딜로이트

    2021.10.02 06:00:34

    ICC 중재 판정 팩트 점검…'퇴로 막힌 어피니티컨소시엄’
  •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풋옵션 국제중재재판서 승기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이 어피너티 컨소시엄(이하 어피너티)과의 풋옵션(주식을 팔 수 있는 권리) 관련 분쟁에서 일단 승기를 잡았다. 어피너티 측이 신 회장을 상대로 제시한 행사 가격(40만 9000원)은 효력이 없다는 판결이 내려지면서다.교보생명은 신 회장이 재무적 투자자(FI) 어피너티을 상대로 한 국재중재재판에서 승소했다고 6일 밝혔다.교보생명은 “국제상업회의소(ICC) 중재 재판부는 신 회장이 어피너티가 제출한 40만 9000원에 풋옵션을 매수하거나 이에 대한 이자를 지급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어피너티는 풋행사 가격 40만 9000원이 신 회장의 지분을 포함해 경영권프리미엄을 가산한 금액이라고 주장했으나 중재 판정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것이다.교보생명에 따르면 ‘신 회장이 기업공개(IPO)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의무를 위반했다’는 어피너티의 주장에 대해 ICC 중재 재판부는 “2018년 9월 이사회에서 1명을 제외한 다른 이사 모두 IPO 추진을 반대했다는 점에서 주주 간 계약 위반 정도는 미미하며 신 회장이 어피너티에 손해배상할 필요는 없다”고 결론 내렸다.ICC 중재 재판부는 또 어피너티의 주장과 달리 신 회장의 비밀유지의무도 위반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고 교보생명은 전했다.반면 어피너티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신 회장 측과 다른 입장을 보였다. 풋옵션 조항이 유효하다는 판결이 나왔기 때문에 신 회장 측 계약위반 책임이 인정됐다는 것이다.이 소송은 2019년 3월 어피너티가 ICC에 중재 신청을 하면서 진행됐다. 어피너티는 2012년 9월 대우인터내셔널이 교보생명 지분 24%(주당 24만5000원·1조2000억원 규모)를 매각할 때

    2021.09.07 06:00:55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풋옵션 국제중재재판서 승기
  •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퀄리티 경영’ 혁신가…디지털 전환 본격 추진

    [100대 CEO]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의대 교수에서 경영자로 변신한 독특한 이력을 갖고 있는 최고경영자(CEO)다. 국제통화기금(IMF) 외환 위기와 글로벌 금융 위기라는 두 번의 험난한 파고 속에서도 교보생명의 내실 성장을 주도하면서 장수 기업의 토대를 다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신 회장이 취임한 2000년 교보생명은 IMF 외환 위기로 큰 시련에 직면해 있었다. 거래하던 대기업이 연쇄 도산하면서 2조4000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손실을 보게 된 것이다. 그 여파로 2000년 무려 2540억원의 적자를 냈다. 생존을 걱정할 만큼 큰 위기였지만 업계의 오랜 관행인 ‘외형 경쟁’ 후유증으로 회사는 안으로 곪아 있었다.신 회장은 위기를 정면 돌파하기 위해 대대적 경영 혁신에 착수했다. 외형 경쟁을 중단하고 그 대신 고객 중심, 이익 중심의 ‘퀄리티 경영’이라는 처방을 내놓았다. 질적 성장과 내실로 승부하겠다는 새로운 전략은 당시로서는 파격이었다.신 회장은 먼저 잘못된 영업 관행을 뜯어고치고 영업 조직도 정예화했다. 중장기 보장성 보험 위주로 마케팅 전략을 전환하고 경영 효율과 생산성 향상에 주력했다. 임직원과 부단히 소통하며 일하는 방식을 바꾸고 고객 중심의 기업 문화를 정착시키는 데도 힘을 기울였다.신 회장이 몰고 온 변화와 혁신의 바람은 교보생명의 체질을 완전히 바꿔 놓으면서 괄목할 만한 재무적 성과로 이어졌다. 교보생명은 매년 4000억~6000억원대의 당기순이익을 거두는 회사로 탈바꿈했다. 2000년 3500억원 수준이던 자기자본은 지난 3월 기준 11조6000억원이 넘는다. 21년 동안 32배나 늘린 경이적인 기록이다. 보험사의 재무 건전성 지표인 지급여력비율(RBC)은 291.2%로 높

    2021.06.24 06:31:11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퀄리티 경영’ 혁신가…디지털 전환 본격 추진
  • 격변의 금융 산업…보험 넘어 금융·문화 기업으로 간다

    [CEO 24시]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교보생명은 2025년까지 ‘보험, 그 이상의 가치를 전하는 문화·금융 선도 기업’이 되겠다는 새 청사진을 제시했다.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은 교보생명 본사에서 4월 28일 ‘비전 2025 선포식’을 열고 “생존과 성장을 위해 완전히 변화한 세상에 맞는 새로운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빅테크(대형 IT 기업)...

    2021.05.03 09:04:55

    격변의 금융 산업…보험 넘어 금융·문화 기업으로 간다
  •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디지털 전환 통해 '양손잡이 경영' 본격화

    [스페셜 리포트] 파워 금융인 30-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1953년생. 서울대 의과대학 의학과 졸업. 서울대 의학대학원 석·박사. 1987년 서울대 의과대 교수. 1996년 교보생명 부회장. 1999년 교보생명 대표이사 겸 이사회 의장. 2000년 교보생명 대표이사 회장(현). 신창재(68) 교보생명 회장은 의대 교수에서 경영자로 변신한 독특한 이력을 갖고 있는 최고경영자(CEO)다. 취임 초기부터 보험업계의 새로운 바람을 일...

    2021.03.23 07:13:01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디지털 전환 통해 '양손잡이 경영' 본격화
  • 교보생명 '풋옵션 분쟁' 새 국면…검찰, 어피너티컨소시엄 관계자 기소

    [비즈니스 포커스] 교보생명과 어피너티컨소시엄 간 ‘주식 풋옵션 분쟁’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검찰이 분쟁의 핵심 쟁점인 풋옵션 행사 가격을 산출한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과 어피너티 관계자들을 기소하면서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최근 딜로이트안진의 임직원 3명을 공인회계사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딜로이트안진에 교보생명 주가 산출을 맡긴 어피너티와 IMM 등 재무적 투자자(FI) 관계자 2명도 함께 기소했다. IC...

    2021.02.01 14:45:34

    교보생명 '풋옵션 분쟁' 새 국면…검찰, 어피너티컨소시엄 관계자 기소
  • [프리뷰]새 국면 접어든 교보생명 '풋옵션 분쟁'...어피너티컨소시엄 검찰 기소

    [비즈니스 포커스] 교보생명과 어피너티컨소시엄 간 ‘주식 풋옵션 분쟁’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검찰이 분쟁의 핵심 쟁점인 풋옵션 행사 가격을 산출한 딜로이트안진 회계법인과 어피너티 관계자들을 기소하면서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최근 딜로이트안진의 임직원 3명을 공인회계사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딜로이트안진에 교보생명 주가 산출을 맡긴 어피너티와 IMM 등 재무적 투자자(FI) 관계자 2명도 함께 기소했다. 검찰...

    2021.01.30 08:08:11

    [프리뷰]새 국면 접어든 교보생명 '풋옵션 분쟁'...어피너티컨소시엄 검찰 기소
  • [대한민국 신인맥(15) 교보생명] 의사 출신 'CEO 담당님' 신창재 회장의 '퀄리티 경영'

    ‘생명을 다루는 일은 의사나 보험업이나 마찬가지다.’ 신창재 회장은 산부인과 의사를 지내다 경영가로 변신한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1996년 부친인 신용호 창업자의 건강 악화로 경영에 본격적으로 참여하기 시작했으니, 올해로 그가 경영자로 변신한 지 20년째다. 그는 회사가 생존을 위협받던 시기에 경영을 물려 받았다. 사람을 살리는 의사였던 그는 인본주의를 바탕으로 한 ‘퀄리티 경영’으로 교보생명의...

    2016.10.18 00:00:00

    [대한민국 신인맥(15) 교보생명] 의사 출신 'CEO 담당님' 신창재 회장의 '퀄리티 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