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요즘 구직자들, "채용담당자와 소통되는 플랫폼 원해"···10명 중 8명 '취업 시 플랫폼 활용'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신입 구직자들은 채용담당자와 실시간 소통 기능이 보완된 커리어 플랫폼을 선호했다. 대학생·취준생 커리어 플랫폼 ‘링커리어’가 ‘신입 구직자가 취업 준비 시 활용하는 커리어 플랫폼 만족도’에 대해 대학생, 기졸업자 등 67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과반 이상이 플랫폼 내 실시간 소통 기능의 개선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의 79.8%가 취업 준비 과정에서 입사를 희망하는 기업의 공식 채용 홈페이지 이외에 커리어 플랫폼을 활발히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사용 중인 커리어 플랫폼이 향후 보완해야 할 점으로는 △커리어 플랫폼을 사용하는 구직자 간 커뮤니티 기능 활성화(36.8%)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채용 공고 실시간 업데이트(23.7%) △기업 인사 담당자와 직접 소통 창구 마련(15.8%) 순이었다. 커리어 플랫폼이 양질의 취업 정보를 공유하는 장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사용자 혹은 기업 인사 담당자와의 실시간 소통 창구가 더욱 활성화되길 기대하는 응답자가 52.6%로 과반 이상을 차지했다. 노은돈 링커리어 대표는 “커리어 시장에 첫 발을 내딛는 신입 구직자들은 취업 과정 전반에 걸쳐 보다 솔직하고 실무와 밀접한 정보를 선호하는 경향이 높다”며 “앞으로 커리어 플랫폼이 경쟁력을 가지기 위해선 구직자와 구직자, 구직자와 기업 채용 담당자가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서비스 마련이 필수적일 것”이라고 말했다.khm@hankyung.com 

    2022.11.11 16:40:08

    요즘 구직자들, "채용담당자와 소통되는 플랫폼 원해"···10명 중 8명 '취업 시 플랫폼 활용'
  • 구직자 10명 중 6명 “눈 낮춰서라도 올해 무조건 취업한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추석을 코앞에 두고 있는 현재, 구직자들의 마음은 어떨까. 인크루트는 올 하반기 취업 체감도를 알아보기 위해 대학생 및 구직자 등 1,03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현재 구직활동 중인지를 묻는 질문에 △연내 취업을 목표로 적극 하고 있다(52.5%) △자격증 취득 등 형식적으로만 하고 있다(39.8%) △거의 안 하고 있다(6.6%) △아예 안 하고 있다(1.1%)로 응답자의 92.3%가 구직활동 중이라고 답했다.올 하반기 안에 취업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는지를 물은 결과, ‘가능하다’라고 답한 이들은 65.2%, ‘불가능하다’는 34.8%였다.그렇다면, 연봉과 기업규모 등 눈높이를 낮춰서라도 올해 안에 취업할 생각이 있는지 물었다. 응답자 10명 중 6명(61.8%)은 본인이 희망했던 기업이 아니더라도 취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연내 취업을 희망하는 이유를 물은 결과, △취업준비를 오래 할수록 체력적, 정신적으로 힘들어서(29.7%)가 가장 많았다. 이어 △돈을 빨리 벌고 싶어서(26.3%) △경기침체 장기화로 취업에 위기의식을 느껴서(25.8%)라는 답변도 있었다.반면, 구직활동중이 아닌 응답자들에게 왜 구직활동을 하지 않는지 이유를 들어봤다. △자존감 하락, 불안감 등 심리적으로 준비가 안 됐다(27.8%)가 가장 많았고, △오랜 구직활동으로 지쳐 휴식이 필요하다(26.6%) △취업경쟁력에 스스로 부족함을 느껴서(26.6%) 등의 답변이 주를 이뤘다.올해 하반기 취업상황은 작년 대비 어떨 것으로 예상하는지를 물은 결과, △작년보다 쉬울 것(6.9%) △작년과 비슷할 것(46.9%) △작년보다 어려울 것(46.2%)으로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는 취업상황을 비관적으로 내다봤다.기업의 수시

    2022.08.29 11:08:14

    구직자 10명 중 6명 “눈 낮춰서라도 올해 무조건 취업한다”
  • 개발자 구직자 90% 이상 ‘이것’ 선호···희망산업군 ‘금융’이 1위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개발자의 몸값이 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대기업은 물론 스타트업에서의 개발자 수요가 하늘을 치솟고 있는 현재, 디지털 교육 실습 플랫폼 엘리스에서 ‘엘리스 트랙’ 수료생 61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우선 개발자 구직자 중 2명 중 1명은 플론트엔드와 백엔드 직무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프론트엔드와 백엔드 직무로 취업을 원하는 비중은 62.38%로 최근 기수에선 90% 이상까지 상승했다. 이는 개발자 채용 시장에서 프론트엔드, 백엔드 개발자의 수요 증가에 따른 것이라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이어 풀스택 개발자(8.79%), 데이터 엔지니어(7.27%), 데이터 분석가(6.68%) 순이었다. 선호하는 산업 분야는 콘텐츠(9.37%), 엔터테인먼트(9.01%), 커머스(8.78%), 금융(8.74%), 교육(7.8%) 순이었다. 그중에서도 금융 분야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금융 산업은 전체 기수에서 4위권을 유지하다가 최근 SW 트랙 2기에서 1위(10.04%)를 기록했다. 엘리스 측은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등 가상자산이 각광받는 데다 네이버, 카카오, 당근마켓, 토스 등 빅테크 기업이 핀테크 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서라고 설명했다.  엘리스 트랙에서는 교육생이 실무와 같은 협업 방식으로 팀을 조직해 3차례에 걸쳐 프로젝트를 실시한다. 팀 프로젝트는 기획부터 배포까지 전 과정을 교육생이 주도적으로 진행한다. 조사 결과, 교육생은 반려식물, 퍼스널컬러, 캠핑, 수어 교육 등 실생활과 관련된 다채로운 주제를 사용했다. 프로젝트 활용 기술 분야에서는 이미지 처리(56.67%)가 자연어처리(43.33%)보다 조금 더 우세했다. 한편, 엘리스는 다음 달 5일까

    2022.05.16 11:50:57

    개발자 구직자 90% 이상 ‘이것’ 선호···희망산업군 ‘금융’이 1위
  • 뜨는 ‘스타트업’, 안정된 ‘공무원’보다 여전히 대기업 선호하는 구직자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코로나19가 지속됨에도 불구하고 올 상반기 채용시장은 어김없이 시작됐다. 사회생활 첫 발을 내딛는 예비 신입사원들의 채용준비와 함께 평균 연봉도 화제가 되고 있다.고용노동부 임금직무정보시스템의 ‘맞춤형 임금정보’에 따르면 2021년 기준 대졸 이상 1년 미만 근로자의 평균 임금은 3,527만원. 300명 이상 기업의 평균 임금은 4,299만원, 100명~299명 기업은 3,653만원, 30~99명 기업은 3,426만원, 5~29명 기업은 3,091만원이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이 희망하는 신입사원 희망 연봉은 어떨까.인크루트는 구직자의 신입사원 희망연봉을 알아보기 위해 2022년 8월 졸업예정 대학생과 대졸 이상 구직자 88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우선 응답자들에게 입사 희망기업을 고르는 최대 기준은 무엇인지 물어본 결과, △만족스러운 급여 및 보상제도(41.8%)가 가장 높았다. 이어 △워라밸(16.9%)과 △비전 및 성장 가능성(12.2%)이었다.조사에 참여한 응답자들의 희망연봉은 평균 3,880만원으로 조사됐다. 기업형태별로 입사 희망연봉을 세부 분석한 결과 대기업 입사희망자의 평균 희망연봉은 4,206만원, 중견기업은 3,507만원, 중소기업은 3,022만원, 스타트업 4,144만원, 외국계기업 3,795만원, 공공기관은 3,665만원으로 나타났다.희망연봉을 밝힌 이들에게 어떤 기준으로 금액을 설정한 것인지 들어봤다. △대출금, 생활비 등을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맞췄다(33.9%)가 가장 많았다. 이어, △업계(업종) 평균 연봉 선에서 맞췄다(23.5%) △신입 기준 평균 연봉선에서 맞췄다(20.5%)가 뒤를 이었다. 입사 지원 전에 기업의 초임 연봉 수준과 복지 등을 미리 파악하는지 물어봤다. 응답자 10명 중 8명(

    2022.03.16 10:39:02

    뜨는 ‘스타트업’, 안정된 ‘공무원’보다 여전히 대기업 선호하는 구직자들
  • 구직자가 끌리는 채용문구 1위 ‘주4일 근무’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구직자가 생각하는 좋은 채용공고는 무엇일까.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대학생과 구직자, 이직 희망 직장인 1226명을 대상으로 구직자가 꺼리는 채용공고 유형을 알아봤다.구직자들이 가장 꺼리는 유형은 △단기간 여러 번 등재된 공고(49.6%)였다. 해당 유형을 꼽은 응답자는 ‘장기근속이 어려울 것’, ‘퇴사자가 많아 공고가 자주 올라오는 것’ 이라는 의견이었다. 이어, △가족 같은 회사(36.7%) △불분명한 업무 설명(31.2%)을 꼽았다. 불분명한 업무 설명을 꼽은 이들은 ‘독박 노동 우려’, ‘원치 않는 업무 비중이 훨씬 더 높을 것’ 등의 이유를 들었다. 이밖에 ‘기본급보다 인센티브를 강조(19.6%)’도 있었다. 반면, 채용공고 내용 중 구직자가 매력을 느낀 문구는 무엇일까. 응답자 과반 이상은 △주4일·4.5일(59.0%)을 택했다. 이어, △성과에 따른 조기 진급(38.6%), △구내식당, 간식 제공(23.8%), △상시 재택근무(16.8%) 등이었다. 현재 채용공고에서 개선됐으면 하는 부분(중복응답)에 대해서는 △자세한 수행 업무(45.4%) △초봉 및 연봉(39.6%) △합격/불합격 공지 날짜(25.1%) △명확한 모집 인원(21.2%) △성과금과 상여금 여부(18.8%) 순이었다.구직자에게 채용공고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우대사항 내용 중 자세한 부가 설명이 더해져야 한다고 느끼는 문구는 무엇인지 알아봤다. 구직자는 △관련 경험 우대(40.5%)를 가장 많이 언급했다. 예를 들어, ‘공공기관 경쟁입찰 경험자’, ‘해외 박람회 기획, 진행 경험자’ 등 경험 관련 상세 설명이 덧붙여져야 한다는 의견이었다. 이어 △관련 자격증 소지자(19.3%) △분석력 필요(18.3%)를 꼽았

    2021.10.18 11:00:20

    구직자가 끌리는 채용문구 1위 ‘주4일 근무’
  • 알바하는 구직자 10명 중 8명 "추석에도 알바한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추석 연휴에도 구직자 10명 중 8명 이상이 알바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현재 아르바이트 중인 구직자, 취업준비생, 프리랜서 921명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아르바이트 계획’을 설문조사한 결과, 88.1%가 ‘계획 있다’라고 응답했다. 이번 추석 아르바이트 계획을 세운 이들이 1박 2일 이상의 여름휴가를 다녀왔는지 추가 설문을 받고 이를 교차 분석한 결과, 10명 중 절반 이상(54.9%)은 여름휴가를 보내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여름휴가를 보내지 않은 이들에게 이유(중복응답)를 물은 결과, △생활비와 취업준비 비용 마련(56.6%)을 가장 많이 꼽았고, △코로나 상황으로 휴가지 선택에 제한이 있어서 (44.3%)가 뒤를 이었다. 또 △대체인력이 없어 휴가 못 냄(15.7%) △예년에도 따로 휴가 안 냈다(11.9%) △시즌 업종이라 휴가 내기 힘듦(11.0%) 등의 의견도 있었다.추석 아르바이트 계획을 세운 이들에게 총 3일의 연휴 중 최대 며칠을 일할지 물어봤다. △2일(35.6%)이 가장 많았고, △3일 이상(33.6%) △1일(16.7%) △1.5일(7.7%) △2.5일(4.0%) △0.5일(2.3%)로 나왔다.현재 몇 개의 아르바이트를 소화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1개(63.9%) △2개(30.5%) △3개(3.3%) △4개(2.3%)로 순이었다. 해당 질문에 답변한 사람에게 물품 포장, 배송, 배달 등 추석 시즌 단기 아르바이트를 추가로 할 의향이 있는지 물었는데, 10명 중 6명(61.5%)이 의향 있다고 답했다. 교차 분석한 결과, 추석 시즌 알바 추가 의향을 밝힌 이들의 약 94%는 현재 1~2개의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다.추석 연휴에도 기존 아르바이트에 추석 시즌 아르바이트까지 더해 일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많은 답변은

    2021.09.17 14:30:25

    알바하는 구직자 10명 중 8명 "추석에도 알바한다"
  • 취준생 83%, “취업 포기, 내 탓 아니야”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취업준비생 대다수가 ‘취업 포기자 증가’ 이유를 외부 요인에서 찾는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커리어가 구직자 126명을 대상으로 취포자(취업 포기자)증가는 무엇이 문제라고 생각하는가를 물은 결과 ‘사회적 상황의 아쉬움(64.3%)’이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채용 기업의 여건’이 19%를 차지했고, ‘구직자 개인의 문제&rsquo...

    2021.03.25 16:03:38

    취준생 83%, “취업 포기, 내 탓 아니야”
  • 코로나19에 구직자 46% “취업 목표 전환, 업종 변경했다”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구직자들의 절반이 취업 희망 업종을 바꾼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사람인이 구직자 2062명에게 ‘2021년 취업목표 변화’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46%가 취업 목표가 이전과 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목표 중 가장 크게 변한 부분은 ‘취업하고자 하는 업종(48.3%,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연봉 수준(34.6%)&r...

    2021.02.23 15:13:47

    코로나19에 구직자 46% “취업 목표 전환, 업종 변경했다”
  • 구직자 4명 중 1명, 코로나19로 채용 취소·연기 겪어

    [한경잡앤조이=장예림 인턴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 구직자 4명 중 1명은 준비 중인 채용이 취소되거나 연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사람인이 구직자 3028명을 대상으로 ‘채용 취소 및 연기 경험’을 조사한 결과, 25.4%가 ‘채용 취소 및 연기를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들 중 ‘채용 연기’를 경험한 구직자는 38.6%였으며, ‘채용 취소’를 겪은 자는 ...

    2021.02.03 14:03: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