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국민연금 3~4개로 쪼개자" 분할 운용론 '고개'

    -경쟁 통해 효율 극대화 가능…‘연금사회주의’ 논란도 피할 수 있어 국민연금은 7월 30일 피투자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주주권 행사 지침인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하기로 했다. 주요 내용을 보면 지금까지 해 온 주주총회에서의 의결권 행사는 물론 기금 수익을 심각하게 훼손할 우려가 있는 기업명 공개와 공개서한 발송, 타 주주의 주주 제안과 기업이 상정하는 관련 안건에 대한 의결권 행사 사전 공시 그리고 자본시장...

    2018.08.22 00:00:00

    "국민연금 3~4개로 쪼개자" 분할 운용론 '고개'
  • 560조 공룡 기금, 왜 '불신의 아이콘' 됐나

    또다시 국민연금이다.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대한 의결권 행사 과정에서 외압 논란을 빚은 국민연금 기금운용이 대우조선해양 사태로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국민연금은 대우조선해양 채무 조정 수용이 기금의 수익 제고에 보다 유리할 것이란 의견을 내세우며 찬성표를 던졌지만 미래 자금을 맡긴 2200만 국민들은 투자 실패에 따른 부담을 떠안을까 불안하기만 하다. 가뜩이나 국민 사이에 팽배한 ‘기금 고갈’ 논란에...

    2017.04.25 00:00:00

    560조 공룡 기금, 왜 '불신의 아이콘' 됐나
  • 자본시장 '큰 손', 국민연금 움직이는 사람들

    국내 주식에만 무려 106조원, 해외에선 86조원…. 총 561조원의 연기금을 굴리는 거대 공룡이 있다. 바로 당신의 노후 자산을 관리하는 국민연금이다. 연평균 누적 수익금 260조원, 연평균 누적 수익률 5.4%. 2022년엔 덩치가 1000조원까지 불어날 전망이다. 국민연금을 움직이는 사람들을 들여다봤다. ◆옥상옥 구조에 독립성·전문성 논란 “집 위에 또 집이다.” 국민연금 기금의 의사결정...

    2017.04.25 00:00:00

    자본시장 '큰 손', 국민연금 움직이는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