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우리도 실리콘밸리처럼’…넥타이 풀고 캐주얼 입는 CEO들

    [비즈니스 포커스]최고경영자(CEO)들이 넥타이를 풀기 시작했다. CEO들의 프로필 사진도 기존 슈트 차림의 정형화한 모습에서 탈피해 노타이·노재킷·청바지 등 캐주얼 차림으로 바뀌고 있다.신사업 추진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확대 등 새로운 경영 전략과 조직 문화 변화에 발맞춰 이미지 변신을 시도하는 것이다. CEO 브랜드 강화를 위한 최고경영자 이미지(PI : President Identity) 전략의 일환으로 분석된다.박영실 퍼스널이미지브랜딩LAB&PSPA 대표는 “패션과 스타일을 통한 CEO 이미지는 강력한 경영 메시지”라며 “CEO 이미지 변화는 기업 정책을 전달하고 표현하는 함축적 경영 메시지와 다름없고 기업의 전략적인 방향 전환을 알려주는 브리핑과 흡사하다”고 분석했다.기업을 이끄는 CEO의 이미지는 개인의 이미지로 끝나지 않는다. 기업·조직·브랜드에 대한 사회적 평판을 좌우하고 주식 가치 등 기업의 가치 평가에도 영향을 미친다. 기업 이미지가 CI라면 CEO의 이미지는 PI다. 각 기업 CEO 패션과 스타일은 임직원들에게 메시지가 되기 때문에 매우 중요하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정의선(52) 현대차그룹 회장은 2020년 10월 회장 취임 이후 보수적인 기업 문화에 변화를 주는 메시지로 캐주얼을 활용하고 있다. 그동안 슈트 차림에 정면을 응시하는 사진을 활용했지만 지난해 10월부터 노타이 차림으로 높은 곳을 바라보는 프로필 사진을 쓰고 있다.박영실 대표는 “올해 신년사에서 ‘가능성을 고객의 일상으로 실현하는 한 해’로 만들겠다고 밝힌 만큼 사진 속 정 회장의 시선과 표정이 마치 고객을 올려다보는 것 같고 부드럽지만 결의

    2022.05.12 06:00:12

    ‘우리도 실리콘밸리처럼’…넥타이 풀고 캐주얼 입는 CEO들
  • LG에너지솔루션, 미국 전기차 붐 타고 세계 1위 진격

    [스페셜 리포트] K배터리 별들의 전쟁권영수 부회장은 미국 제너럴모터스(GM) 전기차 화재 리콜 사태 등 악재 속에서 2021년 10월 LG에너지솔루션의 새 사령탑이 됐다.권 부회장은 LG그룹의 위기 때마다 구원투수로 등판해 역량을 발휘했다. 2018년 6월 구 회장 체제 출범에 따라 지주회사 최고운영책임자(COO)에 선임돼 전자·화학·통신 분야의 주력 사업 경쟁력 강화를 지원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구 회장을 보좌해 왔다.권 부회장을 그룹 핵심 사업으로 떠오른 배터리 사업의 수장에 선임한 것은 ‘선제적인 미래 준비를 위해 가장 신뢰할 수 있는 경영자를 선임한다’는 구광모 LG 회장의 의지와 믿음이 담긴 인사라는 평가다.권 부회장은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LG디스플레이 최고경영자(CEO) 등을 거치며 LG그룹 주요 계열사의 성장을 이끌어 탄탄한 재무적 역량과 글로벌 감각을 두루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특히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본격화한 2012년 초부터 2015년 말까지 전지사업본부장을 맡아 배터리 사업 성장을 이끌었다.전지사업본부장 재임 시절 권 부회장은 아우디·다임러 등 글로벌 유수의 완성차 업체에서 수주를 이끌어 내 취임 2년 만에 전기차 배터리 고객사를 10여 개에서 20여 개로 두 배 확대했다. 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중대형 배터리를 시장 1위에 올려놓은 주역이다.  세계 3대 전기차 시장에 깃발…260조원 규모 일감 확보권 부회장은 취임 이후 또 한 번 해결사 기질을 발휘했다. LG에너지솔루션의 최대 현안이었던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기관 수요 예측 1경원에 이어 일반 투자자 442만 명이 몰리는 등 기업

    2022.03.08 06:00:06

    LG에너지솔루션, 미국 전기차 붐 타고 세계 1위 진격
  • 구광모 ‘믿을맨’ 권영수 컴백…‘리콜 쇼크’ LG엔솔 소방수로 등판

    “품질 이슈에 주눅 들 필요 없다.”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대표이사 부회장이 1일 취임사를 통해 최근 불거진 제너럴모터스(GM) 리콜 결정 등 전기차 배터리 화재로 인한 품질 이슈에 주눅 들지 말고 더 큰 도약의 기회로 삼자고 당부했다.권 대표는 “지금 우리는 어려운 현실에 당면해 있다. 최근 이어진 품질 이슈로 걱정이 많았을 것”이라며 “주눅들 필요 없다. 우리는 지금의 위기를 더 큰 도약의 기회로 만들어갈 수 있는 강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사업 개척자로서 글로벌 전지 업체 중 가장 많은 2만5000여건 이상의 원천 특허를 확보하고 있고, 주요 시장에서 대규모 생산 능력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안정적인 공급 역량도 축척했다”며 “여전히 고객에게 신뢰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그러면서 “배터리 기술을 향한 걸음은 앞으로 100년 미래를 바꿔 놓을 것”이라며 “시대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기술의 중심에 여러분이 서 있다는 자부심을 결코 잊지 말라”고 당부했다.권 대표는 LG전자 최고재무책임자(CFO), LG디스플레이 최고경영자(CEO) 등을 거치며 LG그룹 주요 계열사의 성장을 이끌어 탄탄한 재무적 역량과 글로벌 감각을 두루 겸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특히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본격화한 2012년 초부터 2015년 말까지 전지사업본부장을 맡아 배터리 사업 성장을 이끌었다.전지사업본부장 재임 시절 권 대표는 아우디, 다임러 등 글로벌 유수의 완성차 업체로부터 수주를 이끌어내 취임 2년 만에 전기차 배터리 고객사를 10여개에서 20여개로 두 배 확대했다. 전기차 등에 사용되는 중대형 배터리를 시장 1위에 올려놓았다.권

    2021.11.02 06:00:44

    구광모 ‘믿을맨’ 권영수 컴백…‘리콜 쇼크’ LG엔솔 소방수로 등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