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Global Report]당뇨·비만, 항암제 ‘고성장’…코로나19 외 주요 약품 살아나

    14개 글로벌 빅파마(대형 제약사) 업체들의 1분기 실적 발표가 마무리된 가운데 중장기 성장성이 뛰어난 종목은 무엇일까. 일라이 릴리와 노보노디스크는 당뇨·비만 시장에서, 머크와 아스트라제네카는 항암제 시장에서 각각 성장성이 뛰어난 대표주자로 평가받는다.당뇨·비만 및 항암제 시장에서 고성장이 주목되는 종목들은 무엇이 있을까.우선 당뇨·비만 시장에서는 노보노디스크와 일라이릴리가 가장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항암제 시장에서는 머크와 아스트라제네카, 존슨앤존슨의 고성장에 주목하고 있다. 글로벌 빅파마의 1분기 실적은 대부분 호실적을 기록했다.14개의 글로벌 빅파마(존슨앤존슨, 화이자, 머크, 일라이릴리, BMS, 애브비, 암젠, 길리어드, 바이오젠, 로슈, 노바티스, 노보노디스크, 아스트라제네카, 사노피) 중 2개 사 존슨앤존슨, 애브비를 제외하고 모두 매출액이 컨센서스를 상회했다. 주당순이익(EPS)은 바이오젠을 제외하고 모두 컨센서스를 상회하는 호실적을 기록했다.이는 리오프닝으로 코로나19 외에 주요 약품들의 처방이 살아난 것과 코로나19 항체와 백신 실적까지 더해진 것에 따른 것이다. 머크, 노보노디스크, 길리어드, 화이자는 1분기 매출액이 컨센서스를 5% 이상 상회했고, 머크, 길리어드, 일라이릴리, 아스트라제네카, 노보노디스크, 사노피, 노바티스, 화이자 등의 EPS가 컨센서스를 5% 이상 웃돌았다.특히 매출액 기준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한 회사는 화이자(76%), 아스트라제네카(56%), 머크(50%), 노보노디스크(24%), 일라이릴리(15%), 노바티스(14%), 사노피(13%), 로슈(10%) 등이다. 화이자와 머크는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매출, 아스트

    2022.05.31 06:05:01

    [Global Report]당뇨·비만, 항암제 ‘고성장’…코로나19 외 주요 약품 살아나
  • [Global Report] 에어비앤비, 장기 여행 증가…실적 모멘텀 상승

    코로나19 팬데믹 3년 차에 접어들면서 재택근무가 크게 증가한 가운데 여행지 다변화와 호스트 강화 플랫폼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글로벌 국가들의 여행 트렌드가 크게 바뀌면서 에어비앤비의 실적 모멘텀으로 나타나고 있다. 에어비앤비 숙박 및 체험 건수 증가 주목글로벌 전반으로 주춤했던 여행 산업이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실적 호조세로 나타나고 있어 주목된다. 미래에셋증권은 에어비앤비 실적이 매출이나 조정 주당순이익(EPS)에서 나타난 모습 이상으로 긍정적이라고 진단했다.지난해 4분기 매출이 예상치의 5%를 상회했지만, 조정된 EPS는 예상치보다 2.5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에어비앤비의 지난해 하반기 실적 호조는 향후 장기적 추세에 기인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에어비앤비의 긍정적인 변화는 숙박 및 체험의 예약 수치에서 분명하게 나타나고 있다.이미 에어비앤비를 통해 예약한 숙박 및 체험 건수는 코로나19가 터지기 직전 수치를 대부분 회복했고, 예약 건당 금액은 지난해 크게 증가했다. 그 결과 총 예약 금액은 이미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크게 상회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해외여행 수요나 국내를 방문하는 중국 관광객이 여전히 미미하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여행 수요는 여전히 낮다. 그럼에도 전체적 예약 건수가 증가한 것은 아시아태평양을 제외한 여행이 상당 부분 회복됐기 때문이다.서병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제외한 지역의 에어비앤비 예약 건수는 이미 2019년 수준을 상회했다”며 “지난해 에어비앤비 수요가 단순히 코로나19 완화로 인한 리오프닝 수요가 아닌 질적 개선이 이뤄진 것”이라고 평가했다.미국·유럽 등 글

    2022.04.27 09:00:07

    [Global Report] 에어비앤비, 장기 여행 증가…실적 모멘텀 상승
  • ‘코로나 엔데믹’ 눈앞…'디지털 헬스' 투자 뜨겁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 시대로의 본격 진입을 앞두고 글로벌 디지털 헬스(원격의료, 원격모니터링)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글로벌 시장은 디지털 헬스케어 도입과 투자에 나서고 있고, 의료기기와 의료 인프라, 플랫폼 결합으로 디지털 헬스 고도화 진입을 본격화하고 있다.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19 팬데믹이 풍토병으로 바뀌는 엔데믹 시대로의 전환을 앞두고 있다. 이 가운데 글로벌 시장은 디지털 헬스(원격의료, 원격모니터링)에 대한 투자를 본격화하며 원격의료 시대를 열기 위한 채비에 나서고 있다.덩달아 디지털 헬스 분야 고도화의 핵심인 의료기기와 의료 인프라 시장도 들썩이면서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글로벌 시장은 디지털 헬스 산업 도입과 투자가 본격화되기 시작했다.실제 미국의 경우 전체 의료 대비 원격의료 진료 비중은 4~5%대로 팬데믹 이전보다 10배 이상 상승했다. 지난해 글로벌 벤처캐피털(VC)의 디지털 헬스 관련 투자금액은 572억 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이와 함께 디지털 헬스 시장에 대한 우호적인 정책들이 시행되거나 준비 중에 있다. 미국은 전 세계 헬스케어 시장의 40~ 50%를 차지할 정도로 세계 최대 시장으로 주목받는다.미국은 높은 의료비용과 국내총생산(GDP) 대비 의료 지출 비중이 17%에 달하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인 8%를 크게 상회하고 있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헬스케어 시스템 가격이 시장경제에 의해 결정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이로 인해 의료비용을 낮추고,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디지털 헬스에 대한 도입과 투자가 확대되고 있

    2022.03.29 09:00:01

    ‘코로나 엔데믹’ 눈앞…'디지털 헬스' 투자 뜨겁다
  • 가상세계 플랫폼 ‘로블록스’가 가져올 미래는

    미국의 어린이, 청소년에게 인기 있는 ‘로블록스’는 메타버스를 기반으로 한 이른바 가상세계 탐험 플랫폼 기업이다. 로블록스는 플랫폼을 구성하는 요소인 클라이언트, 스튜디오, 클라우드가 유기적으로 결합하며 플랫폼 완성도를 향상시켰다는 점에서 글로벌 가상세계 플랫폼의 대표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최근 미국에서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로블록스라는 게임 플랫폼이 뜨거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이 게임 플랫폼에서는 넷플릭스에서 뜨거운 인기를 구가했던 오징어게임을 비롯한 타이쿤 등 창의성 넘치는 다양한 게임을 할 수 있다.로블록스는 유튜브처럼 콘텐츠를 무한대로 생성하고, 오징어게임처럼 외부 트렌드 변화를 빠르게 적용한다는 것이 강점으로 부각된다.로블록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에도 성장 속도↑로블록스는 메타버스 대표 기업이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수혜 기업으로 주목받으며 시장의 이목을 끌고 있다. 로블록스는 지난해 3분기 일간 활성사용자수(DAU)가 4730만 명에 달하며 전분기(2분기) 대비 29% 성장했다. 같은 기간 이용시간은 112억 시간으로 전분기 대비 15%가 늘어나며 큰 폭의 개선을 보였다.13세 이상 사용자와 이용시간이 각각 전년 대비 높은 성장률을 유지하고 있다. 전체 유저 가운데 13세 이상 비중은 지난해 3분기에만 50%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된다. 이는 미국뿐 아니라 아시아태평양지역의 DAU와 이용시간도 각각 74%와 89%가 성장하며 2분기 대비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로블록스의 시가총액은 597억 달러로 전통 게임사인 액티비전 블리자드의 시가총액 518억 달러를 넘어서며 단순한

    2022.01.27 14:30:01

    가상세계 플랫폼 ‘로블록스’가 가져올 미래는
  • 불확실성 커진 중국 경제...내년 지켜볼 변수는

    내년 중국 최고 지도부 교체를 앞두고 중국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모양새다. 올 초부터 중국발 유동성 긴축에 이어 플랫폼 기업에 대한 규제, 헝다그룹 사태, 전력 대란 등으로 우려를 낳았던 중국 경제는 내년 공동부유 패러다임과 친환경 정책 변화로 인한 변동성에 직면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내년 중국 경제 성장률이 5%대로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중국의 3년간 연평균 성장률은 5%대에 그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의 잠재성장률인 5.8%를 하회하는 수준이다.무엇보다 내년 중국 최고 지도부 교체와 함께 중국 국가 통치 전략의 전환인 ‘공동부유’가 새로운 이슈로 부각될 전망이다. 부의 재분배와 불평등 축소 정책은 중국의 산업구조와 자본시장의 새로운 변화를 촉발시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내년 중국 경기 ‘상저하고’...봉쇄 방역으로 소비 회복 지연중국 경기 흐름은 상저하고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상반기 중에는 부동산 경기가 둔화되고, 봉쇄 위주로 방역이 정착되면서 소비 회복이 지연될 가능성이 점쳐진다.경기 하강에도 경기부양책의 범위와 규모는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는 중국 정부의 최우선 목표가 불평등 축소와 지속 가능성 제고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내년 하반기 경기 회복은 경기 순환적 반등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내년 2월 베이징 동계 올림픽 시기와 맞물리면서 방역정책 완화는 사실상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이는 소비 회복 지연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소매판매도 대면 서비스 회복세가 늦어지면서 9%대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중국의

    2021.11.29 09:00:06

    불확실성 커진 중국 경제...내년 지켜볼 변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