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불확실성 커진 중국 경제...내년 지켜볼 변수는

    내년 중국 최고 지도부 교체를 앞두고 중국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모양새다. 올 초부터 중국발 유동성 긴축에 이어 플랫폼 기업에 대한 규제, 헝다그룹 사태, 전력 대란 등으로 우려를 낳았던 중국 경제는 내년 공동부유 패러다임과 친환경 정책 변화로 인한 변동성에 직면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내년 중국 경제 성장률이 5%대로 둔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중국의 3년간 연평균 성장률은 5%대에 그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의 잠재성장률인 5.8%를 하회하는 수준이다.무엇보다 내년 중국 최고 지도부 교체와 함께 중국 국가 통치 전략의 전환인 ‘공동부유’가 새로운 이슈로 부각될 전망이다. 부의 재분배와 불평등 축소 정책은 중국의 산업구조와 자본시장의 새로운 변화를 촉발시킬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내년 중국 경기 ‘상저하고’...봉쇄 방역으로 소비 회복 지연중국 경기 흐름은 상저하고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상반기 중에는 부동산 경기가 둔화되고, 봉쇄 위주로 방역이 정착되면서 소비 회복이 지연될 가능성이 점쳐진다.경기 하강에도 경기부양책의 범위와 규모는 크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이는 중국 정부의 최우선 목표가 불평등 축소와 지속 가능성 제고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내년 하반기 경기 회복은 경기 순환적 반등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내년 2월 베이징 동계 올림픽 시기와 맞물리면서 방역정책 완화는 사실상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석이다. 이는 소비 회복 지연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소매판매도 대면 서비스 회복세가 늦어지면서 9%대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중국의

    2021.11.29 09:00:06

    불확실성 커진 중국 경제...내년 지켜볼 변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