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루닛, 글로벌 사업역량 강화 위해 글로벌 전문가 대거 영입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의료 인공지능 기업 루닛이 글로벌 진출을 위해 헬스케어 분야 전문가를 영입했다. 이번 영입은 루닛 AI 제품의 글로벌 시장 확대를 앞두고 국내외 생명공학기업 및 규제기관, 의료기관에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영입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루닛은 최근 루닛 스코프(Lunit SCOPE) 사업부문에 켄 네스미스(Ken Nesmith) 최고사업책임자(CBO)를 선임하고, 전략기획실(Corporate Development)에 마커스 스코부스(Marcus Skovhus) 총괄(VP)을, 루닛 인사이트(Lunit INSIGHT) 사업부문에 박수복 임상전략실장(Director of Clinical Strategy)을 각각 영입했다. 켄 네스미스 CBO는 루닛의 AI 바이오마커 플랫폼인 Lunit SCOPE의 사업 전반을 총괄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맡는다. 네스미스 CBO는 글로벌 제약사 로슈(Roche)의 자회사 파운데이션메디슨(Foundation Medicine, FMI)이 인수한 액체생검 회사 Lexent Bio의 공동 설립자 및 최고경영자(CEO)를 역임했다. 그 이전에는 보스턴컨설팅그룹, 골드만삭스 등 굴지의 글로벌 기업에서 경력을 쌓으며 의료 및 생명공학 분야에서만 15년 이상 활동한 전문가다. 마커스 스코부스 VP는 루닛의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중장기 계획 및 사업전략 수립을 총괄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스코부스 VP는 헬스케어 분야에서 10여 년간 근무한 생명공학 전문가다. 스코부스 VP는 로슈의 자회사 파운데이션메디슨(FMI)에서 기업전략 및 포트폴리오 기획을 담당하며 다양한 인수합병(M&A)을 직접 기획 및 실행했다. 박수복 임상전략실장은 응용수학 박사(PhD) 출신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서 16년간 AI 및 의료 영상장치 규제 전략 전문가로 활약했다. 박 실장은

    2021.11.08 17:04:33

    루닛, 글로벌 사업역량 강화 위해 글로벌 전문가 대거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