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IPO 시장에서도 각광받는 ‘ESG’…등급 따라 공모주 차등화 움직임

    [ESG 리뷰] 글로벌 ESG 동향ESG 투자가 확대되면서 기업공개(IPO) 시장에도 ESG가 부각되고 있다. 지난 5월 20일 나스닥 시장에는 스웨덴에서 귀리 우유를 생산하는 오틀리(Oatly)가 상장했다. 오틀리는 귀리 기반의 우유 대체 음료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건강과 환경을 생산하는 소비자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귀리는 슈퍼 푸드로, 다이어트와 각종 질환에도 효과가 있고 전통적인 우유와 달리 지속 가능하며 동물 복지 문제에서 자유롭다는 장점이 있다. 오틀리는 현재 귀리 우유로 시작된 차별점을 통해 스타벅스를 포함한 전 세계 6만 개의 소매점과 3만 개의 커피 전문점에 납품하고 있다.오틀리는 상장 과정에서 희망 공모 밴드를 주당 15~17달러로 제시했고 공모 밴드의 최상단인 17달러로 공모가가 확정됐다. 오틀리는 IPO를 위해 제출한 자료에서 현재 생산하고 있는 귀리 우유가 일반 우유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을 30% 저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에너지 소비와 토지 사용량을 각각 60%, 79% 감소시킬 수 있다고 강조해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오틀리의 상장은 식물성 대체육을 생산하는 비욘드미트(Beyond Meat)의 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오틀리는 상장 당일 주당 20.2달러에 장을 마감했고 이후 주가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1주일이 지난 5월 26일 현재 21.62달러에 주가를 형성하고 있다.한국 IPO 과정에서도 ESG 관련 사항을 투자 포인트로 제시하는 움직임이 확대되고 있다. IPO에 큰 역할을 하는 기관투자가들이 ESG 투자를 강화하고 있고 투자 대상의 ESG 관련 항목을 점검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한국의 주요 기관 중 투자 대상 IPO 기업의 ESG 등급에 따라 공모주 청약 규모를 차등화

    2021.06.02 07:16:01

    IPO 시장에서도 각광받는 ‘ESG’…등급 따라 공모주 차등화 움직임
  • 미 송유관 랜섬웨어 공격…ESG 필수 요소 된 '사이버 보안'

    [ESG 리뷰] 글로벌 ESG 동향 미국 동부 석유 공급의 45%를 담당하고 있는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지난 5월 7일 랜섬웨어 공격을 받으면서 설비 가동이 중단됐다. 랜섬웨어는 몸값(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시스템이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없도록 만들고 이를 인질로 금전을 요구하는 사이버 공격의 일종이다. 압력 센서·밸브·펌프 등 대부분의 송유관 설비가 디지털화된 콜로니얼 파이프라인은 ...

    2021.06.01 06:15:01

    미 송유관 랜섬웨어 공격…ESG 필수 요소 된 '사이버 보안'
  • 공급망 ESG 챙기는 기업들…네슬레, 세계 450개 공장 인권 영향 평가

    [ESG 리뷰] 글로벌 ESG 동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글로벌 기업들은 지속 가능한 공급망을 구축하는 데 주목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에 납품하는 기업들 중 일부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적시에 공급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글로벌 기업들이 이에 대응해 자신의 공급망을 점검하는 동향이 뚜렷하다. 이들 글로벌 기업들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측면에서도 공급망을 관리하고 있다. 글로벌 ...

    2021.05.19 06:53:05

    공급망 ESG 챙기는 기업들…네슬레, 세계 450개 공장 인권 영향 평가
  • 영국 테스코, 은행과 손잡고 ESG 고성과 납품 기업에 우대 금리

    [ESG 리뷰] 글로벌 ESG 동향 스페인의 산탄데르은행과 영국의 유통사인 테스코가 협력사를 대상으로 지속 가능 공급망 구축을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즉, 산탄데르은행은 테스코가 ESG 측면에서 공급망을 관리할 수 있게끔 탄소 데이터 공개하는 한편 테스코에 공급하는 기업들 중 ESG 고성과 기업들을 대상으로 우대 금리 대출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출시할 예정이다. 산탄데르은행은 기업들의 ESG 성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금융...

    2021.05.17 07:47:43

    영국 테스코, 은행과 손잡고 ESG 고성과 납품 기업에 우대 금리
  • ESG 투자 테마로 부상한 '그린 빌딩'…전력 소모 적고 수익성도 높아[글로벌 ESG 동향]

    [ESG 리뷰] 글로벌 ESG 동향 유엔환경계획(UNEP)에 따르면 전체 탄소 배출량 중 38%가 빌딩과 같은 건축물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미국에서는 전체 전력 중 70% 이상이 빌딩에서 소비되고 있고 중국에서는 매년 7000㎢의 빌딩 공간이 새로 만들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제까지 기업과 관계 당국의 큰 관심을 끌지 못한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최근 일부 투자자를 중심으로 빌딩에서 배출되는 탄소 배출량에 주목하는 움직임을 보이...

    2021.05.07 06:48:03

    ESG 투자 테마로 부상한 '그린 빌딩'…전력 소모 적고 수익성도 높아[글로벌 ESG 동향]
  • 기후정상회의서 감축 목표 상향 도미노…탄소 가격제·녹색 기술 새 화두로[글로벌 ESG 동향]

    [ESG 리뷰] 글로벌 ESG 동향 지난 4월 22부터 이틀간 개최됐던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한 다수 국가들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상향 조정하면서 온실가스 감축 의지를 보였다. 미국은 이번 기후정상회의를 통해 2030년까지 2005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최소 50% 이상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고 유럽연합(EU)은 2030년까지 1990년 배출량 대비 40% 감축하겠다는 목표 수준을 55%로 상향 조정했다. 한편 기후정상회의에 참여한 영국&...

    2021.05.06 06:50:01

    기후정상회의서 감축 목표 상향 도미노…탄소 가격제·녹색 기술 새 화두로[글로벌 ESG 동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