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전쟁·긴축’ 이중고 빠진 글로벌 금융시장

    [스페셜 리포트- 금융시장으로 본 우크라이나 전쟁]우려하던 일이 현실이 됐다. 지난 2월 24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 냉전 체제 해체 30여 년 만에 ‘신냉전’ 체제가 다시 시작되며 전 세계를 긴장에 몰아넣고 있다. 잇단 서방 국가들의 러시아에 대한 경제 제재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핵 카드’마저 만지작거리고 있다. 전쟁이 격화될수록 커지는 공포심이 글로벌 금융 시장을 뒤흔들고 있다.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난 2월 24일 코스피지수는 2.60%(70.73포인트) 급락했다. 코스닥지수 역시 전날보다 29.12포인트(3.32%) 하락했다. 이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협상 기대감에 코스피지수가 소폭 반등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높아진 금융 시장의 불확실성에 따라 그 누구도 섣불리 지수가 앞으로 어떻게 움직일지 예측하기 힘든 상황이다. 전쟁의 충격은 주식 시장에만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다. 전쟁 불안감이 고조되며 국제 유가 또한 배럴당 100달러를 넘어 8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최근에는 원유를 넘어 곡물 등 원자재 가격이 널뛰기를 하며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지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지정학적 위기가 불거진 배경과 함께 글로벌 금융 시장에 미치는 여파를 짚어 본다.  ‘신냉전’의 서막, 서방 vs 러시아의 동유럽 패권 다툼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은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동슬라브 민족이 세운 키예프 공국이라는 같은 뿌리를 공유하고 있지만 두 나라는 키예프 공국 멸망 후 서로 다른 역사를 겪으며 얽히고설켜 왔다. 이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역시 그동안 켜켜이 쌓여 온 충돌과 갈등의

    2022.03.07 06:00:03

    ‘전쟁·긴축’ 이중고 빠진 글로벌 금융시장
  • 돈의 흐름이 바뀌고 있다

    [머니 인사이트]돈의 흐름이 바뀌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많은 사람이 적금과 예금을 깨고 간접 투자 자금을 회수해 주식 시장에 투자했다. 하지만 물밀 듯이 증시에 유입됐던 자금 흐름이 정체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1월 주식 시장의 하루 평균 거래 대금은 20조7000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2020년 5월 이후 20개월 만에 가장 적은 수준이다. 특히 개인 자금의 유입 강도가 눈에 띄게 저하된 모습이다. 지난해 초 32조원에 달했던 개인의 거래 대금은 지난 1월 14조원에 그쳐 절반 이하로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태 직후 주식 시장에 유입된 대규모 개인 자금의 규모가 사실상 반 토막이 난 것이다.  ‘빚투’ 열풍 서서히 식어 가이후 상황도 기대하기 힘들어 보인다. 증시와 연계된 주변 자금의 흐름이 활발하지 못하다. 주식 시장의 대기성 자금으로 볼 수 있는 고객 예탁금 규모는 현재 70조원 수준으로, 지난해 하반기 이후 큰 변화가 없는 상태다. 지난 1월 LG에너지솔루션 청약으로 며칠 새 20조원이 감소했다가 증가하는 등 큰 변동성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 시대 이전 30조원 수준이던 고객 예탁금 규모가 주식 투자 열풍이 본격화되면서 2020~2021년 상반기 중 두 배 이상으로 증가했지만 이후 비우호적 시장 환경과 함께 정체 양상을 이어 가고 있다.뜨겁게 달아올랐던 ‘빚투’ 열풍 역시 서서히 식어 가고 있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산한 신용 잔액은 최근 22조원이다. 지난해 9월 26조원 수준을 기록한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무리하게 빚을 내기가 부담스러운 투자 환경으로 바뀐 데다 주요 증권사들이 이미 제공할 수 있는 신용 공

    2022.02.21 17:30:01

    돈의 흐름이 바뀌고 있다
  • 긴축 공포 휩싸인 금융시장, 1994년 긴축과 비교해 보니

    [화제의 리포트]이번 주 화제의 리포트는 하건형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가 펴낸 ‘1994년 긴축에서 얻은 교훈’을 선정했다. 하 애널리스트는 “현재 팽배한 긴축 공포가 금융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가파른 긴축이 이뤄졌던 1994년 경제와 금융 시장을 참고할 수 있다”며 “세계 자산 가격이 조정세를 보였지만 그 폭은 채권 시장과 일부 취약 신흥국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미미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과거와 마찬가지로 금리 인상 후반부에 취약국 중심의 금융 불안 재연 가능성은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금융 시장이 긴축 공포에 휩싸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완화적 통화 정책 기조를 이어 간 주요국의 중앙은행은 작년 하반기부터 일제히 통화 정책 정상화에 나서는 중이다. 통화 완화에 따른 이득보다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금융 시장은 정책 당국이 기존에 제시한 가이드라인 이상의 긴축을 자산 가격에 반영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산 가격 변동성이 확대되는 등 시장의 우려는 현재 진행형이다. 긴축의 향후 경로가 불명확하기 때문이다. 물가 불안에 시달리는 미국은 추가로 물가가 상승하면 연내 4차례 이상의 금리 인상이 불가피해 보인다. 그뿐만 아니라 양적 긴축 강도까지 확대될 수 있다. 즉, 현재 진행 중인 통화 긴축의 강도가 추가로 심화될 수 있는 불확실성이 심리를 짓누른다. 경기보다 물가에 무게를 둔 통화 정책 정상화로 긴축에 따른 경기 훼손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세계 경제성장률 컨센서스는 작년 말부터 줄곧 하향세를 이어 가고 있고 기업 이익을 선행하는 기업 이익 수정 비율은 하락 반

    2022.02.16 17:30:05

    긴축 공포 휩싸인 금융시장, 1994년 긴축과 비교해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