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복귀 의지 다지는 박철완, 금호석화 이사회 입성 성공할까

    [비즈니스 포커스]금호석유화학은 지난해 박철완 전 상무가 삼촌인 박찬구 회장을 상대로 주주 제안을 발송하며 경영권 분쟁을 겪었다. 경영권 분쟁은 박 전 상무가 주주 총회 표 대결에서 패배한 뒤 해임되면서 일단락됐다.당시 박 전 상무는 “끝이 아닌 시작에 불과하다”며 앞으로도 회사의 기업 가치와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박 전 상무가 올해 3월 주주 총회를 앞두고 또다시 자신의 사내이사 선임안을 요구하는 주주 제안을 내놓아 경영권 분쟁 2라운드가 재점화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의 개인 최대 주주인 박 전 상무는 회사 경영에 복귀하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하고 있다. 박 전 상무는 올해도 주총에 앞서 경영 투명성과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한 목적으로 주주 제안을 발송했다.박 전 상무는 2월 21일 입장문을 통해 “미래 먹거리를 창출할 수 있는 혜안을 가진 경영자로 복귀해 주주 가치를 제고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번 주주 제안에는 사내이사 및 이달 임기가 끝나는 금호석유화학 사외이사 2명의 후임 이사 후보 추천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박 전 상무는 사내이사로 본인을 직접 추천했고 사외이사 후보로는 이성용 전 신한DS 대표와 함상문 KDI국제정책대학원 명예교수를 추천했다.박 전 상무는 3월 11일 입장문을 통해 주주 제안을 하게 된 배경과 이유도 밝혔다. 그는 “회사는 창사 최대의 실적에도 불구하고 주가가 15만원까지 폭락했는지를 먼저 고민해야 한다”며 “지난해 주총을 겪으면서 회사는 여러 가지 긍정적인 변화를 약속했지만 제대로 이행된 것은 없고 결국 실망한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의 외면

    2022.03.18 06:00:10

    복귀 의지 다지는 박철완, 금호석화 이사회 입성 성공할까
  • 백종훈호, 연매출 9兆 눈앞…배터리 소재로 미래 준비도 착착

    [비즈니스 포커스]금호석유화학의 전문 경영인 체제가 순항 중이다. 2021년 5월 박찬구 회장의 대표이사직 사임 후 백종훈 단일 대표 체제를 이어 가는 금호석유화학은 지난해 매출 8조4618억원, 영업이익 2조4068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전년 대비 각각 75.9%, 224.3% 증가한 것으로,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1970년 창립 이후 최대 실적이다.  페놀 유도체, NB 라텍스 잇는 캐시카우로특히 니트릴부타디엔(NB) 라텍스, 페놀 유도체 사업에 대한 박 회장의 선구안이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NB 라텍스가 포함된 합성 고무 사업 부문은 지난해 매출 3조532억원으로 전체 실적을 견인했다.방역, 의료용 장갑 등에 쓰이는 NB 라텍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팬데믹(세계적 유행)으로 수요가 급증하며 금호석유화학의 수익성 증가에 큰 역할을 했다.페놀 유도체 사업 부문은 지난해 2조6173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금호석유화학의 캐시카우로 자리 잡았다. 페놀 유도체는 가전제품 외장재와 같은 고기능성 엔지니어링 플라스틱의 원료다. 박 회장은 2018년 페놀 유도체 자회사인 금호피앤비화학을 완전 자회사로 편입했는데 견조한 실적을 내며 수익성을 이끌었다.금호석유화학이 박철완 전 상무와의 경영권 분쟁 속에서 사상 최대 호실적을 냈다는 점에서 더욱 값진 성과라는 평가다. 지난해 ‘조카의 난’의 명분이 됐던 금호리조트는 금호석유화학그룹에 편입된 지 1년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부터 2020년까지 금호리조트는 2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당시 모기업의 투자 정체로 인한 자금 경색이 원인이었다.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를 맡고 있던 박

    2022.03.18 06:00:04

    백종훈호, 연매출 9兆 눈앞…배터리 소재로 미래 준비도 착착
  • 박주형 금호석유화학 전무, 금호리조트·폴리켐 인수 이후 역할 주목

    [스페셜 리포트] 약진하는 재계 여성 리더 20박주형 금호석유화학 전무는 최근 대표이사와 등기이사에서 사임하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의 1남 1녀 중 둘째다. 2010년 대우인터내셔널에서 일반 관리 업무와 영업 경력을 쌓고 과장으로 퇴사해 2015년부터 금호석유화학의 구매·자금담당 임원으로 재직하고 있다.  경영권 분쟁 때 ‘백기사’로 힘 보태박 전무는 금호그룹 오너 일가 중 첫 여성 임원으로 주목받았다. 금호그룹은 형제 공동 경영 체제를 고수하며 총수 일가 중 여성의 경영 승계를 철저히 배제해 왔다. 승계와 관련해 우선 지분 상속을 남성으로 제한한 박인천 금호그룹 창업자의 유지 때문이다.하지만 부친인 박 회장은 “능력이 있으면 딸도 경영에 참여할 수 있다”며 70년 가까이 이어 오던 ‘금녀의 벽’을 허물고 박 전무에게 가장 중요한 ‘돈 관리’를 맡겼다. 박 전무가 회사에 발을 들인 2015년 금호석유화학은 구매 담당 부서 직원들의 비리가 적발돼 떠들썩했던 시기였다.이에 박 회장이 투명 경영 강화 차원에서 믿을 수 있는 딸에게 자금 관리를 맡겼다는 후문이다. 박 전무가 현재 보유한 회사 지분은 0.98%(29만7515주)로 7.17%(218만3120주) 지분을 가진 오빠 박준경 부사장보다 많지 않지만 지속적인 지분 매입으로 승계 후보로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올해 초 금호석유화학을 흔들었던 박철완 전 상무와 박 회장의 경영권 분쟁 사태 속에서도 박 전무의 존재감이 빛났다. 박 회장이 보유한 회사 지분이 6.69%로 개인 최대 주주인 박 전 상무(10.00%)에게 밀리는 상황에서 자녀들의 지분을 합쳐 14.86%의 우호 지분을 확보할 수 있었기 때

    2021.06.30 06:30:04

    박주형 금호석유화학 전무, 금호리조트·폴리켐 인수 이후 역할 주목
  • '코로나19 특수'에 주목받는 금호석유화학[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

    [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 금호석유화학(이하 금호석유)은 5월 4일 매출이 1조85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했고 영업이익이 61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60% 성장했다고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금호석유는 올 2분기에도 높은 성장세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합성 고무 부문(매출 비율 36%)과 관련된 전방 시황의 초호황 지속이다. 해당 부문의 주력 제품은 위생용 장갑의 원료인 NB라텍스와 타이어...

    2021.05.14 06:58:01

    '코로나19 특수'에 주목받는 금호석유화학[베스트 애널리스트 추천 종목]
  • 코로나19에 더 잘 나간 금호석유화학, 미래 신사업·탄탄한 재무구조로 '제2 도약'

    금호석유화학이 2020년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한 약 7400억원을 기록했다. 전 세계를 덮친 글로벌 팬데믹이 가져온 경제 둔화와 불확실성 속에서도 면밀한 외부환경 분석과 신속한 대응을 통한 대대적인 체질 개선 작업 덕분이다. 금호석유화학은 빠르게 재편되는 경쟁환경 속에서 다시 전사적으로 위기감을 공유하며 제2 도약을 위한 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근본적인 체질 개선으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

    2021.03.15 11:36:22

    코로나19에 더 잘 나간 금호석유화학, 미래 신사업·탄탄한 재무구조로 '제2 도약'
  • 금호석유화학 '조카 박철완'의 이유 있는 반란

    [비즈니스 포커스] 금호석유화학(이하 금호석화)에 전운이 감돈다. 박찬구 금호석화 회장과 조카 박철완 상무의 경영권 분쟁이 본격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박 상무는 금호석화 지분을 10% 보유한 개인 최대 주주다. 삼촌 박찬구 회장(6.7%)보다 많다. 물론 박 회장은 자녀들의 지분(아들 박준경 전무 7.2%, 딸 박주형 상무 0.8%)을 합치면 약 14%로 더 많은 지분을 확보하고 있다. 하지만 둘 사이의 격차가 4%밖에 안 돼 누가 우호 ...

    2021.02.23 08:10:06

    금호석유화학 '조카 박철완'의 이유 있는 반란
  •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이번엔 '조카의 난'…경영권 분쟁 악몽

    [위클리 이슈] 인물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과 박 회장의 조카인 박철완 상무의 지분 관계에 이상이 생기면서 10년 만에 또 경영권 분쟁 조짐을 보이고 있다. 금호가(家)는 2010년 박인천 창업자의 3남인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4남인 박 회장 간 ‘형제의 난’으로 인해 금호아시아나그룹과 금호석유화학그룹으로 쪼개졌다. 박 상무는 1월 27일 작은아버지인 박 회장과 지분 공동 보유 및 특수 관계를 해소한다고 ...

    2021.02.01 14:35:31

    박찬구 금호석유화학 회장, 이번엔 '조카의 난'…경영권 분쟁 악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