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비트코인 기관 투자, ‘FOMO’라고?[비트코인 A to Z]

    [비트코인 A to Z]기관투자가들이 자산을 집중적으로 사들이면서 시세를 주도하는 상황을 ‘기관 장세’라고 한다. 2020년 하반기부터 작년 상반기까지 1년 남짓한 기간 동안 상승세를 보였던 암호화폐 시장이 대표적인 기관 장세의 전형이었다고 볼 수 있다. 막대한 자본력을 가진 기관투자가들의 힘이 얼마나 대단한지를 잘 보여주는 기간이다.2021년 한 해 비트코인 가격은 66%나 상승했지만 11월 기록했던 역사상 고점인 6만9000달러에 비해서는 거의 30% 이상 하락하며 막을 내렸다. 탈중앙화 금융(DeFi)이나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등에서의 높은 활용도 덕에 비트코인과의 갭을 크게 줄였던 이더리움도 1년간 730달러에서 4000달러로 4배 이상 급등했지만 최근엔 상승 에너지가 약화된 모습이다. 기관 장세 약화에도 기대감 증폭암호화폐에 대한 기관투자가들의 관심은 여전하지만 작년 하반기부터 암호화폐의 가격을 끌어올릴 정도로 그들의 매수세는 강하지 않다. 연말 연초 주식 시장에 비해 상대적으로 지지부진한 암호화폐 시장이 또 한 번의 랠리를 재연하기 위해서는 이 기관투자가들의 힘이 필요하다고 할 수 있다. 특히 기관 참여는 개인 투자자에 비해 상대적으로 투자 규모가 크고 자산 보유 기간이 긴 만큼 기관 참여 확대가 시세 안정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기관투자가들의 시장 재진입 이전까지는 새해에도 암호화폐는 높은 가격 변동성을 보이며 출렁일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 자산 서비스 업체인 비트프로스트(Bitfrost)의 안톤 캐시친 이사는 “그동안 우리는 계속된 시장 조정을 목격해 왔다”면서 “기관투자가들이 한 번 이익을 실현하게 되면 시장은 어김없이 큰 폭의

    2022.01.21 17:30:25

    비트코인 기관 투자, ‘FOMO’라고?[비트코인 A to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