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900조원 굴리는 국민연금, 체질 확 바꿨다

    [스페셜 리포트]국민연금공단(이하 국민연금)이 운용하는 전체 자산이 처음으로 900조원을 돌파했다. 1988년 국민연금 도입 33년 만이다. 지난해 국내총생산(GDP)의 47%에 달하는 규모다. 내년에는 전 세계 투자 ‘큰손’ 중 일본 공적연금펀드(GPIF), 노르웨이 국부펀드(GPF)에 이어 셋째로 ‘1000조 클럽’에 가입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불과 3년 전만 해도 600조원대를 운용했던 국민연금이 가파르게 성장할 수 있었던 전략을 짚어봤다.직업을 갖고 일하는 국민이라면 대부분 국민연금에 가입한 만큼 국민연금은 흔히 우리의 ‘노후 자금’으로 불린다. 국민연금 수입은 크게 연금 보험료와 기금 운용 수익 등 두 가지로 나뉜다. 현재 국민연금이 굴리는 전체 자산은 900조원인데 이중 공단 설립 후 지금까지 벌어들인 수익금이 500조원이다. 국민이 400조원을 연금으로 부었고 이를 통해 500조원을 벌었다는 의미다. 국민연금의 운용 수익률이 높으면 높을수록 안정적으로 연금을 지급할 수 있는 셈이다.미래의 ‘밥줄’인 기금 운용 수익률은 최근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년간 연평균 4.58%의 수익률을 내던 국민연금은 2019년 설립 후 최고치(11.31%)를 기록했다. 2020년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라는 악재 속에서도 9.70%의 수익률을 올렸다. 2021년 7월 말 기준 수익률은 8.55%다. 한동안 500조~600조원을 맴돌던 운용 자금은 수익률이 상승세를 타며 2019년 700조원, 2020년 800조원, 2021년 상반기 900조원을 돌파했다.   위기 딛고 조직·투자 전략 정비국민연금이 지금과 같은 수익률을 내기까지 몇 차례 고비가 있었다. 그중 가장 큰 고비는 격랑의 2

    2021.10.05 06:00:47

    900조원 굴리는 국민연금, 체질 확 바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