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editor’s pick] 앞장서다

    기능이든, 아니면 형태나 소재이든 골프웨어가 하이엔드로 고급스러워지면서 상승 진화하고 있다. 타이틀리스트 투어핏S가 그 선봉에서 이끌어가는 분위기다.리버서블이 가능한 투어핏S 다운 재킷 1백45만8천원 타이틀리스트 어패럴라인은 골퍼의 퍼포먼스에 집중해 브랜드만의 기술력으로 설계한 디자인과 소재로 제작하는 손꼽힐 만한 골프 어패럴이다. 이번 시즌부터 달라진 게 하나 있다. 타이틀리스트 어패럴에서 투어핏S와 투어핏으로 라인업을 세분화해 출시한 것. 투어핏S는 기존 투어핏의 퍼포먼스와 기능성은 고수하면서 디자인과 소재, 기능 설계에 열과 성을 다했다. 기존 투어핏보다 실루엣은 편안해졌을뿐더러 발수를 위해 로로피아나의레인 시스템을 적용했고, 방풍 및 방수를 위해 울 혼방 3레이어 같은 진일보한 기능을 더한 것이다. 투어핏S는 모든 제품을 블랙 컬러로 구성했다는 것과 벨벳 광택의 고주파 와펜과 레드 투어 와펜을 적용해 차별성을 도드라지게 했다.촬영을 위해 타이틀리스트 투어핏S 제품을 제대로 살펴볼 기회가 주어졌다. 옷을 좋아한다. 패션 분야에서 오래 일했기에, 눈으로 살피고, 만져보면 얼마만큼 공력이 들어갔는지 어림짐작은 가능하다. 투어핏S의 남성용 다운 재킷을 촘촘히 살폈다. 필드에서 직접 체험해본 것은 아니기에 기능성은 차치하고라도 만듦새 하나만으로도 칭찬받을 만했다. 은은한 광택은 고급스러웠고, 로고를 표현한 기법도 남달랐다. 복합적인 소재 사용으로 블랙 컬러 일색이 단조롭지 않게 느껴져 반가울 정도였다. 그래서인지 가격은 저 높은 곳에 있지만, 소유욕이 요동칠 수밖에 없었다.글 성범수 | 사진 기성율

    2021.11.23 15:59:03

    [editor’s pick] 앞장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