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Brand Story] 기요셰, 브레게 장식 기법의 정수

    브레게의 새 시계 ‘클래식(Classique) 7337’은 파인 워치 명가의 제작 노하우와 더불어 이들을 대표하는 컬렉션인 클래식을 특징짓는 기요셰(guilloche)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는 모델이다. 시계 곳곳에 일정한 패턴을 가미하는 기요셰는 브레게 장인들의 예술혼을 드러내는 독보적 기법이 아닐 수 없다.브레게의 최신 모델인 클래식 7337은 가독성이 뛰어난 캘린더와 문페이즈 디스플레이가 특징인 시계다. 특히 12시 방향에 놓인 문페이즈는 블루 래커 디스크로 완성한 밤하늘 위 해머링 공정을 통해 표면의 질감을 살린 달, 샌드블라스트 마감으로 매트한 질감을 연출한 구름 덕에 시계의 얼굴에 서정미를 더한다.또 하나 눈여겨볼 점은 바로 시계 다이얼에 가미한 기요셰 패턴이다. 브레게의 블루 스틸 핸즈가 회전하는 오프 센터 다이얼에는 자갈로 만들어 울퉁불퉁한 프랑스 파리의 거리에서 영감을 받은 클루 드 파리(clous de Paris) 모티프의 기요셰 패턴을, 이 다이얼을 에워싸는 외곽에는 보리 낟알의 모습을 따온 그랑 도즈(grain d’orge) 기요셰 패턴을 더해 더욱 정교한 얼굴을 완성하는 데 일조한다. 기요셰는 엔진 터닝 선반을 사용해 금속 표현에 규칙적인 패턴을 새기는 것을 말한다. 1786년, 브레게의 창립자 아브라함-루이 브레게는 금속의 변색을 방지하고 가독성을 높이기 위해 기요셰 다이얼을 세계 최초로 고안했다. 금속에 새긴 패턴은 손목에 움직임에 따라 생기는 빛의 반사를 최소화할뿐더러 각각의 기능이 있는 서브 다이얼, 이를 테면 스몰 세컨즈 디스플레이, 파워리저브 인디케이터 등을 정확하게 분리해 빠르게 기능을 읽을 수 있도록 돕기 때문이다. 이러한 기요셰 패턴은 시간의

    2023.01.17 14:59:49

    [Brand Story] 기요셰, 브레게 장식 기법의 정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