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2기 체제’ 출범…‘강소금융그룹’ 도약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2기 체제’가 공식 출범했다.JB금융그룹은 3월 30일 전주 본점에서 제9기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김기홍 회장의 연임을 확정했다고 밝혔다.탁월한 성과와 리더십을 앞세워 작지만 젊고 강한 ‘강소금융그룹’의 입지를 다져온 김기홍 회장은 주주들의 지지와 이사회의 신뢰를 통해 3년더 JB금융그룹을 이끌게 되었다. 임기는 2025년 3월까지다.수익성 중심 자산구조 개편김기홍 회장은 2019년 취임한 후 그룹의 지속 가능한 수익 기반을 확보하기 위해 '내실경영'을 강조하면서 사업 포트폴리오를수익성 중심으로 재편, 그룹 성장의 기틀을 구축하는 데 주력했다.그 결과, JB금융의 자산수익률(ROA)은 2018년 말 0.68%에서 지난해 말 0.96%로 41.6% 상승했고, 같은기간 자기자본이익률(ROE)은 9.1%에서 12.8%로 41% 높아졌다. 이는 4대 금융지주 평균치(ROA 0.67%, ROE 9.52%)를 웃돌며 금융지주 가운데 최상위 수준이다.김기홍 회장의 효율 경영은 호실적으로 이어졌다. JB금융의 연간당기순이익은 2018년 말 2415억원에서 2021년 5066억원으로 2배 이상 증가하며 최대 규모의 실적을 경신했다. 뿐만 아니라 JB금융의 영업이익경비율(CIR)은 2018년 말 52.3%에 달했지만 2021년 말 46.2%,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이와 함께, 지방 금융그룹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지난 2019년말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가 소유한 베트남 증권사모건스탠리게이트웨이증권(MSGS)를 인수, JB증권 베트남(JBSV)을 출범시켰다. 또한, 지난해에는 캄보디아에 자산운용사 ‘JB PPAM’ 을 신설하기도하였다. 이를 통해 JB금융그룹은 지방금융그룹 중 가장 먼저해외에서 은행·캐피탈·증권 등 금융 전반을 아우

    2022.03.31 18:14:13

    JB금융그룹 김기홍 회장 ‘2기 체제’ 출범…‘강소금융그룹’ 도약
  •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외형보다 내실' 강소금융그룹으로 우뚝

    [스페셜 리포트] 파워 금융인 30 -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김기홍(64) JB금융지주 회장은 2019년 취임 이후 외형 성장을 자제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그 대신 수익성과 자산 건전성을 개선해 회사를 ‘작지만 강한 강소 금융그룹’으로 만들어 가겠다는 새 비전을 제시했다. 이런 그의 주도 아래 JB금융지주는 계속해 기초 체력을 강화하는 데 주력해 왔다. 그 결과 규모는 작지만 높은 수익성을 보이는 금융사로 완전히 ...

    2021.03.22 07:37:28

    김기홍 JB금융지주 회장, '외형보다 내실' 강소금융그룹으로 우뚝
  • [2021 연세대 스타트업 에코시스템] 해커에서 악성코드 예방 전문가로···사이버 보안업계 '슈퍼스타' 꿈꾼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세인트시큐리티는 전세계 악성코드를 수집, 분석을 통해 어떻게 대응하고 예방할 수 있는지를 알려주는 사이버 보안 스타트업이다. 연세대 컴퓨터·산업공학과 출신인 김기홍(38) 대표는 2003년 보안 컨설팅 및 네트워크 보안 제품을 개발하는 세인트시큐리티를 설립했다. 어릴 적부터 코팅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었던 그는 대학시절 해커로 활동했다. “대학시절 온라인상에서 해커로 활동했었어요. 시스템 구조...

    2021.02.08 13:58:36

    [2021 연세대 스타트업 에코시스템] 해커에서 악성코드 예방 전문가로···사이버 보안업계 '슈퍼스타' 꿈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