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CEO Interview] “하이 주얼리의 매력은 변하지 않는 가치”

    1924년 탄생한 이탈리아 하이 주얼리 브랜드 다미아니는 올해에만 147%의 성장을 기록했다. 한 술 더 떠 매달 최고 매출 기록을 갈아치우는 중이다. 도대체 무엇이 한국인을 다미아니에 열광하게 하는 걸까. 김동림 다미아니코리아 지사장에게 직접 이야기를 들어보았다.이력이 독특하다. 에디터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20대를 온전히 잡지와 함께 보냈다. 잡지의 기본은 트렌드 파악이다. 또 잡지는 기자가 아닌 ‘에디터’로 불린다. 신문이나 방송 기자에게 붙는 ‘저널리스트’와는 다른 개념이다. 에디터는 기획부터 구성, 디자인, 스태프 및 장소 선택, 이미지, 원고 등 잡지 제작과 관련한 모든 일에 관여하기 때문이다. 맡은 칼럼이 단 한 페이지일지언정 에디터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어떻게든 해내야 한다. 급변하는 시대의 변화를 읽고 소비자가 원하는 것을 빨리 포착하는 점, 구성원과의 소통 방식, 업무에 대한 책임감 등 리더에게 필요한 부분들이 잡지 에디터 생활을 통해 저절로 학습됐다고나 할까.”그러다 화장품 브랜드 홍보 담당으로 이직했는데.“남편이 권유했다. 솔직히 처음엔 ‘에디터가 무슨 홍보냐’며 ‘부심’을 하기도 했다.(웃음) 그런데 차분히 생각해보니 기획 기사를 만드는 것이나 행사 기획 등 내가 잘할 수 있는 부분이 분명 있겠더라. 반면 도저히 못할 것 같은 일도 있었는데, 입사 후 첫 보고서를 작성하는 데에만 한 달씩 걸렸다. 이후 ‘부족한 부분은 시간으로 메워야 한다’는 신념으로 남보다 2배, 3배 더 열심히 했다.” 이후의 이력도 화려하다. 전 세계 1, 2위를 다투는 명품 패션 브랜드 마케팅 헤드로

    2021.07.29 13:52:59

    [CEO Interview] “하이 주얼리의 매력은 변하지 않는 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