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베스트 애널리스트-자산 배분]김중원 “통화 정책 전환 지연 가능성 높아…자산별 균형 유지해야”

    [스페셜 리포트] 2021 상반기 베스트 애널리스트약력 : 1973년생. 애널리스트 15년. 이스턴 일리노이대 경제학과 졸업. 브리티시컬럼비아 MBA 수료. 연세대 글로벌 MBA 졸업. 2007년 교보증권. 2008년 솔로몬투자증권. 2009년 현대차증권. 2012년 NH투자증권. 2013년 메리츠증권. 2016년 키움증권. 2018년 현대차증권(현).자산 배분 부문은 투자의 종합 예술로 평가된다. 주식·채권·원자재·부동산 등 다양한 시장을 읽을 수 있는 넓은 시각이 필요하다. 김중원 현대차증권 애널리스트는 지난해 상반기부터 3회 연속 글로벌 자산 배분 부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글로벌 투자자 대상 월간 자산배분 서베이’, ‘위클리(Weekly) 자산배분’ 등 보고서부터 ‘금리 상승 국면에 전략적 자산배분은?’ 등 각종 세미나를 통해 투자자들을 사로잡았다.김 애널리스트는 “올 상반기 글로벌 금융 시장이 실적 장세로 이동하며 주요 벤치마크 지수의 이익 모멘텀(원동력) 변화가 자산 배분 수익률의 핵심 변수로 판단했다”며 “이런 변화를 보고서를 통해 최대한 신속하게 투자자들에게 전달한 점이 좋은 반응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그는 하반기 주요 전략으로 자산 배분의 균형 유지를 꼽았다. 자산 배분의 편향을 줄이고 균형을 유지하는 전략이 통화 정책 변화가 예고되는 상황에서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것이다.김 애널리스트는 “앞으로 오르기만 할 것 같던 미국 장기채 금리도 이제는 하향 안정됐다. 또 6월부터 시장의 예상과 달리 성장주가 반등하기 시작했다”면서 “자산 배분에서 자산별 균형을 잘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이어 “&ls

    2021.07.15 06:19:01

    [베스트 애널리스트-자산 배분]김중원 “통화 정책 전환 지연 가능성 높아…자산별 균형 유지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