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Watch the Watches] ABSOLUTE DYNAMIC

    당신의 시간을 더욱 활기차게 만들어줄 고급 툴 워치의 절대강자.충격과 흠집에 강한 ADLC(Amorphous Diamond Like Carbon) 코팅 마감 처리로 블랙의 강인함을 드러내는 ‘산토스 드 까르띠에 워치’. 사각 형태 스틸 케이스 안에 레일 형태의 미니트 트랙, 로마 숫자 인덱스, 베젤 위 8개의 스크루 등 산토스 컬렉션 특유의 디테일을 빈틈없이 채웠다. 블랙 러버 스트랩과 블랙 앨리게이터 스트랩을 함께 제공해 손목 위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한다. 까르띠에 ‘크로노마스터 오리지널’은 시간당 3만6000회 진동하며, 크로노그래프 작동 시 0.1초의 작은 단위까지 측정할 수 있는 시계다. 블랙 메인 다이얼 위에 화이트 컬러의 카운터를 얹은 리버스 판다 다이얼이 돋보이며, 지름 38mm의 스틸 케이스에는 브랜드가 자랑하는 엘 프리메로 무브먼트를 탑재했다. 제니스 시계 소재로는 예상치 못한 알루미늄과 러버의 결합으로 시계 업계에 파장을 불러일으킨 ‘불가리 알루미늄 워치’. 3개의 카운터를 탑재한 오토매틱 크로노그래프 버전으로 다이얼에 사용한 화이트와 블랙의 컬러 대비가 도회적이다. 케이스 지름은 40mm. 불가리 ‘섭머저블 쿼란타콰트로 e스틸’의 케이스는 이미 사용했던 스틸 소재를 재활용해 만들었다. 환경문제의 심각성을 적극적으로 알리는 동시에 브랜드의 혁신적 개척정신을 드러내는 모델이라 할 수 있다. 정통 다이버 워치답게 지름 44mm의 케이스는 수심 300m까지의 압력을 너끈히 견딘다. 재활용 러버 스트랩과 페트(pet) 소재를 재활용한 패브릭 스트랩을 함께 제공한다. 파네라이 다이얼 외곽으로 갈수록 짙어지는 그린 컬러가 각도에 따라 각

    2022.12.29 14:37:07

    [Watch the Watches] ABSOLUTE DYNAMIC
  • [High Jewelry] 이 해가 다 가기 전에

    시대를 초월한 사랑의 증표, 커플링.남들과 다른 커플링을 찾고 있다면 추천한다. 뾰족해 보이지만 부드럽고, 기하학적이지만 우아하다. ‘클래쉬 드 까르띠에 링’은 2개의 대립적인 코드를 보여주는 반전 매력이 돋보이는 컬렉션으로, 정형화된 주얼리 디자인에서 벗어나 강렬하면서 자유로운 개성을 부여한다. 못을 모티프로 디자인한 ‘저스트 앵 끌루’ 링은 화이트·핑크·옐로 골드와 다이아몬드 세팅 버전 등 취향에 맞게 고르도록 선택의 폭이 넓다. 모두 까르띠에투명하고 네모난 얼음 조각을 이어놓은 듯한 ‘아이스큐브 링’은 많은 연인들이 사랑하는 쇼파드의 베스트셀러다. 얼핏 심플해 보이지만 사각형 큐브가 보는 각도에 따라 각각 다른 빛을 발산하는 것이 특징이다. 모두 쇼파드평생을 함께할 부부처럼, 영원히 떨어지지 않는 2개의 링을 하나로 합쳐 만들었다. 화이트 골드에 묵주반지처럼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중간 링 부분이 돌아가는 것이 특징인 ‘포제션 링’ 모두 피아제티파니의 알파벳 ‘T’를 간결하게 배치하는 동시에 티파니가 탄생한 뉴욕의 건축물을 형상화한 ‘Tiffany T 투 내로우 링’, 화이트 골드에 파베 다이아몬드를 섬세하게 세팅한 ‘티파니 T 트루 파베 내로우 와이드 링’과 알파벳 ‘T’ 모티프를 그래픽적으로 담아낸 ‘티파니 T 트루 와이드 링’은 서로 닮은 듯 다른, 개성 있는 커플링을 완성한다. 모두 티파니프랑스어로 강인하고 변치 않는 인연이라는 뜻을 지닌 ‘리앙’. 링을 연결하는 링크처럼 시간이 지날수록 견고해지는, 영원히 변치 않는 관계를 의미

    2021.12.07 12:56:36

    [High Jewelry] 이 해가 다 가기 전에
  • [Brand Story] LOVE IS ALL

    한 해를 되돌아보는 연말, 함께함의 소중함을 일깨워줄 까르띠에의 사랑의 찬가.지난 11월 16일, 까르띠에가 ‘까르띠에 러브 이즈 올(CARTIER LOVE IS ALL)’ 캠페인을 공개했다. ‘까르띠에 러브 이즈 올’은 보편적이고도 시간을 초월한 사랑을 예찬하고 동시에 즐거움과 따뜻함을 공유하고자 하는 메종의 비전을 담은 음악 필름이다.파리, 로스앤젤레스(LA), 상하이를 넘나들며 촬영한 ‘까르띠에 러브 이즈 올’ 캠페인을 위해 처음으로 메종의 여러 친구들이 한데 모였다. 이탈리아 출신의 영화배우 모니카 벨루치(Monica Bellucci)를 비롯해 영국 출신의 배우 엘라 발린스카(Ella Balinska)과 릴리 콜린스(Lily Collins), 이란 출신의 배우이자 음악가 골시프테 파라하니(Golshifteh Farahani), 프랑스 출신의 영화배우이자 감독인 멜라니 로랑(Mélanie Laurent), 배우 윌 스미스 딸이자 가수 겸 배우 윌로 스미스(Willow Smith), 애나벨 월리스(Annabelle Wallis), 영국 출신 배우 메이지 윌리엄스(Maisie Williams), 호주 출신의 싱어송라이터이자 배우로도 활동하는 트로이 시반(Troye Sivan), 홍콩 출신의 가수 겸 래퍼 잭슨 왕(Jackson Wang), 슈퍼모델 마리아칼라 보스코노(Mariacarla Boscono), 피아니스트 카티아 부니아티시빌리(Khatia Buniatishvili) 등 총 12명의 특별한 메종 친구들은 즐거움 가득한 노래를 통해 서로의 창의성과 에너지를 확장해 간다.매력 넘치는 이들은 저마다 어울리는 까르띠에의 상징적 컬렉션 러브(Love), 저스트 앵 끌루(Juste un Clou), 팬더 드 까르띠에(Panthère de Cartier), 발롱 블루 드 까르띠에(Ballon Bleu de Cartier) 파샤 드 까르띠에(Pasha de Cartier), 클래쉬 드 까르띠에(Clash de Cartier) 등의 다양한 하이 주얼리와 워치

    2021.11.26 15:38:38

    [Brand Story] LOVE IS ALL
  • [High Jewelry] DAZZLING SUMMER

    무더위에도 반짝이는 여름날 호사.못을 모티프로 디자인한 옐로 골드 ‘저스트 앵 끌루 브레이슬릿’, 전용 스크루 드라이버로 나사를 조여 착용하는 방식으로 영원한 사랑을 상징하는 화이트 골드 ‘러브 브레이슬릿 스몰’, 못과 너트에서 영감을 받은 독특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옐로 골드 ‘에크루 드 까르띠에 링’ 모두 까르띠에고대 로마의 콜로세움에서 영감을 받은 독보적 디자인의 ‘비제로원 브레이슬릿’, 18캐럿 로즈 골드에 매트 블랙 세라믹을 장식한 ‘비제로원 링’, 남성과 여성 모두에게 잘 어울리는 ‘비제로원 펜던트 네크리스’ 모두 불가리4개의 밴드를 굴뚝 조립 방식으로 합쳐 하나의 링으로 만든 그래픽적이고 세련된 디자인의 ‘콰트로 블랙 라지 링’, 화이트와 옐로, 핑크 골드, 그리고 브라운 PVD 소재에 25개의 다이아몬드 세팅을 결합한 ‘콰트로 클래식 다이아몬드 라지 링’ 모두 부쉐론버니시드 블랙 골드에 총 0.48캐럿의 화이트 & 블랙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벨에포크 네크리스’, 빌딩을 연상시키는 스퀘어 형태의 촘촘한 디테일과 그 사이의 반짝이는 다이아몬드가 시선을 끄는 크로스 펜던트의 핑크 골드 ‘메트로폴리탄 네크리스’ 모두 다미아니바다와 해양 스포츠에서 영감을 받은 ‘포스텐’은 다양한 버클과 다채로운 케이블 옵션으로 취향에 맞게 조합 가능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옐로 골드와 64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로 이루어진 라지 버클에 옐로 골드 체인을 더한 ‘포스텐 브레이슬릿’ 프레드티파니의 상징적 코드인 T 모티프가 교차하는 디자인의 &lsquo

    2021.07.29 13:52:31

    [High Jewelry] DAZZLING SUMMER
  • [Exhibition] SHOW ME THE SENSE

    온·오프라인으로 오감을 만족시킬 문화생활.현남 개인전 ‘무지개의 밑동에 굴을 파다’아뜰리에 에르메스에서 신예 조각가 현남의 ‘무지개의 밑동에 굴을 파다’ 개인전을 개최한다. 동시대의 정크 스페이스를 배회하고 관찰하면서 무질서로부터 모종의 활기를 발견하는 현남은 도시 건축의 표피와 피하조직에 해당하는 재료인 폴리스티렌, 시멘트, 에폭시 등 산업 재료로 조각을 만든다. 그 조각들은 주변 조각과 관계를 맺으며 공간에 기이한 풍경을 펼친다. 아래로 흘러내리며 완성된 형태를 뒤집어 전시하는 조각들은 상승하는 수직의 조형물이자 첨탑, 고층의 도시 풍경으로 확장된다. 조각을 통해 풍경을 다루려는 작가의 의지는 좌대 위에 놓인 작은 사물로도 세계의 외연을 드러낼 수 있는 공간적 상상력을 환기시킨다. 새로운 조형의 의지와 제안이 드물고 그 의미마저 희박해진 현실에서 조각 전통의 끝자락을 다시 들어올리는 현남의 조각들은 전례 없이 생경한 형태와 컬러로 보는 이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이다.기간 2021년 7월 23일~10월 3일장소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45길 7 지하 1층 아뜰리에 에르메스컬러의 대가, ‘불가리 컬러’ 전시회국내에서 세계 최초로 ‘불가리 컬러(BVLGARI COLORS)’ 전시회가 열린다. 1884년 이탈리아 로마에서 시작된 불가리는 최상의 컬러 스톤을 찾아다니며 탐구하고, 독창적 컬러 조합과 스톤 커팅 방식을 적용해 로마의 감성이 깃든 수많은 걸작을 탄생시켰다. 이번 전시는 1930년대 초부터 현재까지 오직 불가리만이 구현할 수 있는 컬러 대표작을 소개한다. 헤리티지 컬렉션 및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개인 소장 컬렉션 약 190점을 매

    2021.07.27 16:07:35

    [Exhibition] SHOW ME THE SENSE
  • [Must Have] 공구의 재발견

    일상적인 나사와 드라이버, 못의 고귀한 변신. 1969년, 까르띠에 뉴욕의 디자이너인 알도 치풀로가 디자인한 LOVE 브레이슬릿은 그 당시에도 이미 ‘2000년대 주얼리’의 모습을 갖췄다. 손목에 끼운 후 전용 드라이버를 사용해 스크루로 양쪽을 고정하도록 고안된 디자인은 주얼리를 착용하는 방식에 큰 혁명을 일으켰다. 여기에 반드시 두 사람이 함께해야 착용할 수 있다는 ‘감정적인 유대감’은 시간을 초월...

    2021.05.31 11:37:57

    [Must Have] 공구의 재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