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에디터 노트]2022 자산관리 나침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일상이 저당 잡힌 지도 어느덧 3년째입니다. 하루하루의 일상이 겉으론 멀쩡해 보이지만 정상일 수 없겠지요.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경영연구소가 지난 2021년 12월 5일 발표한 ‘2021년 자산관리 고객 분석 보고서: 팬데믹 시대의 대중부유층’에 따르면 소득 상위 10~30%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중에 오히려 순자산이 늘어나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들의 총자산은 9억1374만 원으로 전년(7억6473만 원) 대비 19.5%(1억4901만 원) 증가했던 것이죠.하지만 속내를 좀 들춰보면 같은 기간 늘어난 부채(1억4834만 원)가 자산 증가분을 살짝 웃돕니다. 더구나 “코로나19 이후 소득이 적어졌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중은 26.0%로, “소득이 많아졌다”는 응답(23.0%)을 앞질렀죠. 이 때문이었을까요. 응답자의 54.5%는 “자산관리의 필요성이 보다 높아졌다”는 의견을 내놨습니다.팬데믹 시기에 주가와 부동산은 치솟았습니다. 상당수 전문가들은 시중에 많은 유동성이 풀렸기 때문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는데 역대 최고 수준으로 늘어난 부채와 관련해서는 애써 외면했습니다.통계청과 금융감독원, 한국은행이 조사해 지난 2021년 12월 16일 발표한 ‘2021년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2021년 3월 말 기준 가구당 부채는 8801만 원으로 전년 대비 6.6% 증가했습니다. 반면 2020년 가구당 평균 소득은 6125만 원으로 전년(5924만 원)보다 3.4% 증가하는 데 그쳤죠.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으기)’과 ‘빚투(빚 내서 투자)’라는 말이 괜히 나온 말이 아니었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 자산관리의 방향을 꼼꼼하게 알려줄 나침반이 필요해 보입니다.

    2021.12.24 08:59:24

    [에디터 노트]2022 자산관리 나침반
  • [big story]2022 자산관리 방향타는 어디로

    내년 한국 경제의 최대 화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서 벗어난 경제 정상화 및 회복이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직격탄에도 올해 한국 경제 성적표는 지난해보다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며 높은 회복 탄력성을 보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내년은 올해보다 다소 주춤하지만 완만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022년 자산시장의 나침반을 들여다본다.‘위드 코로나 시대’로 전환했지만 자산시장에 대한 내년 전망은 여전히 안갯속이다. 변이 바이러스 등 감염병에 대한 불확실성이 내년에도 경제 회복에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그런 가운데 내년 상반기에는 대통령 선거라는 빅 이벤트를 앞두고 정책적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글로벌 긴축 시계가 본격화되고 있는 것도 내년 자산시장의 전망을 더욱 어렵게 하는 요인으로 부각된다.내년 경기 회복세 둔화...위드 코로나 정착 주목자산시장의 바로미터가 될 한국 경제 성장률은 내년은 올해보다 둔화된 성장률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발간한 ‘2022년 국내 경제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는 수출과 설비투자를 중심으로 4% 성장이 가능하고, 내년에는 내수가 본격적으로 회복되면서 3%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민간소비는 코로나19 백신 보급과 영향으로 내년에도 서비스 소비를 중심으로 3.9%가 증가할 전망이다. 설비투자 역시 반도체 산업 호조 영향이 내년에도 지속되며 3.2%의 양호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건설투자도 내년에는 주택 건설을 중심으로 부진이 완화되면서 2.4% 증가세

    2021.11.26 09:00:53

    [big story]2022 자산관리 방향타는 어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