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K-스트릿' 널디, 해외 시장 등에 업고 MLB 아성 위협

    글로벌 D2C 기업 에이피알이 전개하는 스트릿패션 브랜드 널디(Nerdy)가 연말을 앞두고 매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널디의 매출액은 11월 들어 전년대비 250% 증가했다. 1월부터 누적 매출에서도 전년대비 60% 성장했다. 특히 11월 2주에는 역대 주간매출 신기록인 35.5억 원을 올리며 수직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다.널디 측은 이에 대해 해외 시장에서의 성공이 큰 기여를 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널디는 중국 매출의 바로미터라 볼 수 있는 면세점 부문에서 11월 들어 전년대비 500% 이상의 매출 신장률을 보이고 있다.특히 ‘패션 1번지’ 면세점으로 불리는 동대문 현대 면세점(구 두타)에서 스트릿패션 브랜드 중 월 매출 1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널디 관계자는 “부동의 1위를 달려온 라이센스 브랜드 ‘MLB’와 엎치락 뒤치락을 반복하며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고 밝혔다.널디는 시그니처 아이템 ‘NY 트랙수트’를 중심으로 2020년 론칭한 신발 라인 '젤리그', 2021년 FW를 겨냥한 스트릿 감성의 캐주얼 복종들이 연이어 완판 행렬을 거듭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널디 관계자는 “한국에서 시작한 오리지널 K-스트릿패션이라는 점에서 널디의 성공에 의미가 있다”며 “론칭 시점에서 라이센스나 국내 총판 개념으로 해외 브랜드를 들여온 것이 아닌, 제로 베이스에서 창업한 순수한 한국 브랜드라는 점에서 차별화 돼 있다”고 설명했다.널디의 고무적인 점은 해외에서 영향력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아시아와 북미 시장에 진출하며 2020년 550억의 매출을 달성했다. 올해 들어서는 중국에서의 달라진 위상 하에 천억 매출을 바라보는 브랜드로 발돋움하고 있

    2021.11.25 11:11:55

    'K-스트릿' 널디, 해외 시장 등에 업고 MLB 아성 위협
  • 에이피알, 애슬레저 브랜드 라인 ‘널디핏’ 론칭

    글로벌 D2C 기업 에이피알(APR)이 애슬레저 브랜드 라인 ‘널디핏(NERDY FIT)’을 론칭하며 신사업 확장에 나섰다. 편안함과 탄탄함을 통해 운동은 물론 일상에서도 활용 가능한 ‘에브리데이 애슬레저 웨어’ 컨셉의 널디핏은 다채로운 컬러의 여성 라인업으로 시작한다. 레깅스와 브라탑 각 2종, 커버업 3종으로 구성된 널디핏 라인은 향후 유니섹스 애슬레저로도 확장 예정이다.  널디핏의 론칭은 21년 들어 시작된 '널디 세계관 확장' 정책에 대한 또 하나의 성과다. 태생부터 스포츠 캐주얼을 스트릿패션으로 승화시킨 널디의 브랜드 DNA는 21FW시즌 들어 카디건, 스웨터 등 캐주얼 복종과의 스타일 콜라보를 통해 본격적인 확장성을 시작했다. 기존 널디의 유행을 알린 'NY 트랙수트'와도 조화로운 매치업을 자랑하는 '널디 캐주얼 라인'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받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이번 애슬레저 브랜드 라인 '널디핏'을 론칭할 수 있었다.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있는 지금, 야외활동과 일상에서 모두 소화가능한 브랜드로 떠오른 널디는 편안함과 활동성, 개성을 갖추며 MZ세대의 취향을 저격하고 있다. 최근 인기리에 방영된 댄스 서바이벌 프로그램에서도 등장하며 댄서들이 즐겨입는 힙한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널디는 여세를 몰아 애슬레져 시장 역시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나 ‘위드 코로나’ 시대가 도래하며 다시금 실내 스포츠가 활발해질 겨울철을 앞둔 시점에서의 론칭 역시 적절했다는 평이다. 에이피알 김병훈 대표는 “복종의 파괴를 통해 기존 패션의 경계들이 변화하는 가운데, 널디핏 론칭은 자사몰 데이터를 통해 꾸준

    2021.11.03 06:00:07

    에이피알, 애슬레저 브랜드 라인 ‘널디핏’ 론칭
  • 연보라·오버핏으로 Z세대 옷장 차지한 ‘널디’

    [비즈니스 포커스] 편한 옷을 추구하는 트렌드와 함께 자신만의 정체성을 잃지 않으려는 Z세대들의 취향이 어우러져 ‘스트리트 브랜드’가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외국 브랜드가 주류를 이뤘던 1990년대의 거리 패션과는 조금 다르다. 최근엔 한국 스트리트 브랜드들의 활약이 오히려 외국 브랜드를 앞지르는 추세다.스트리트 브랜드 ‘널디’는 2017년 5월 브랜드 론칭 3개월 만에 매출 15억원, 지난해에는 연매출 544억원을 달성하며 놀라운 시작을 알렸다. 아이유·지코·빌리 아일리시 등 셀러브리티들이 착용해 관심을 모았고 연보라색 컬러와 오버핏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하게 다졌다. 최근에는 온라인에 이어 오프라인 매장 진입 1년 만에 30개로 매장을 확장하며 홍대 패션을 바꿔 놓고 있다. 트랙슈트 열풍 등에 업고 온·오프 공략 널디의 성장 비결을 분석하기 전에 변화하는 패션업계의 트렌드를 먼저 짚어 볼 필요가 있다. 전 세계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거리 두기가 확산되면서 집 안과 밖에서 모두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원 마일 웨어’가 각광받기 시작했다. 재택근무의 활성화로 정장보다 스트리트 브랜드를 찾는 이들이 늘어났다.그중에서도 최근 인기 있는 아이템은 트랙슈트다. 상의와 하의를 맞춰 입음으로써 실용성과 멋을 동시에 추구할 수 있는 트랙슈트는 이제 운동복이 아닌 일상복으로 자리 잡았다.이러한 상황 속에서 널디의 성장은 어쩌면 자연스러운 결과였다. 널디는 올해 상반기 33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선전했다. 특히 트랙슈트 판매량이 늘면서 널디에서도 팬츠 매출이 300% 증가했다. 널디 관계자는 &l

    2021.09.30 06:00:03

    연보라·오버핏으로 Z세대 옷장 차지한 ‘널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