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캐시워크, 내년 상반기까지 경력 개발자 30명 채용···올 12월까지 1차 공채 모집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캐시워크 운영사 넛지헬스케어가 올해 말까지 경력 개발자 1차 공채를 실시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개발자 30명을 추가 채용한다. 이번 공채는 백엔드 개발, Android 앱 개발, iOS 앱 개발, 모바일 앱 기획/PM, QA 엔지니어 등 총 5개의 직군에서 실시하며, 1차 모집 기간은 올해 12월 말까지다. 상세 자격 조건의 확인 및 지원은 원티드, 잡코리아, 사람인 등 구직 플랫폼을 통해 가능하다. 신규 입사자에게는 최신형 개인 장비를 제공해 효율적인 개발 환경을 보장하며, 근속 2년 시 직책에 제한 없이 해외 콘퍼런스(AWS re:Invent, Facebook F8, Google I/O, WWDC 등) 참석을 위한 체류비 전액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사내 스터디 운영 및 교육 지원, 복지 포인트 및 식대 포인트 지원, 시차 출퇴근제 등의 제도도 활용할 수 있다. 박정신 넛지헬스케어 대표는 “캐시워크는 현재 최대 10만 명 이상의 동시 접속자 수와 분당 최대 50~60만 건에 달하는 서버 트래픽을 소화하고 있는데, 이러한 대규모 트래픽을 직접 운영해 볼 수 있는 기업이 많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며, “넛지헬스케어는 개발자 본인의 커리어도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개발 문화를 지속적으로 고민해 온 기업으로 국내외 사용자들의 일상 속 건강관리 습관화에 뜻을 함께 할 수 있는 유수 개발자들의 지원을 기다린다”고 전했다. 한편, 캐시워크는 누적 다운로드 수 1,500만 건과 일간 활성 이용자 수(DAU, Daily Active Users) 300만 명을 돌파했으며, 2020년 말 미국 구글플레이에 론칭했다. khm@hankyung.com 

    2021.11.04 11:02:29

    캐시워크, 내년 상반기까지 경력 개발자 30명 채용···올 12월까지 1차 공채 모집
  • 모태사업 기반해 종합앱 거듭나는 스타트업들

    하나의 서비스만을 제공하던 특화형 스타트업에서 출발해 연계 서비스를 한 데 구축하며 플랫폼으로 약진하는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들 기업들은 모태사업을 통해 확보한 풍부한 소비자층을 바탕으로 수익 구조를 안정화하고,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어플리케이션(앱) 하나로 다양한 소비 니즈를 반영한 플랫폼이 탄생하고 있다. 우선 넛지헬스케어는 건강관리 앱 ‘캐시워크’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넓혀가고 있다. 캐시워크는 스마트폰 바탕화면에 오늘 걸은 걸음수를 보여주고, 걷는 만큼 리워드(보상)를 주는 방식으로 운동에 동기부여를 제공하는 앱이다. 캐시워크는 올해 5월 기준 누적 다운로드 1500만을 넘기며 국민 5명 중 1명이 사용하는 앱으로 성장했다. 캐시워크는 운동 기록 인증샷을 찍어 소셜네트워크(SNS)에 쉽게 공유할 수 있게 하며 운동을 생활화하느 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근 캐시워크는 사용자들의 지지를 바탕으로 앱 내 다양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출·수입 내역을 확인하면 돈을 적립해주고 무료 AI 건강검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금융건강주치의 캐시닥, 다이어트 습관 형성을 돕는 앱 지니어트, 키토제닉 전문 건강식 브랜드 키토선생 등의 서비스 등이다.넛지헬스케어 관계자는 "건강관리를 아우르는 헬시테크 플랫폼으로 발전해 서로 건강관리 경험을 공유해 동기부여를 해주는 촉진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밀리의 서재는 월 9900원만 내면 어디서든 편리하게 볼 수 있는 전자책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다. 최근에는 보유도서 10만권, 누적 가입회원수 350

    2021.07.04 06:23:02

    모태사업 기반해 종합앱 거듭나는 스타트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