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예측 힘들어진 뉴 앱노멀 시대, 미국마저 틀렸다[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분석]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 분석]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는 ‘뉴 앱노멀’로 요약된다. 기존 이론과 규범, 관습이 더 이상 통하지 않는 동시에 미래 예측까지 어렵다는 의미에서 붙여진 용어다. 예측 무용론까지 제기되고 있지만 오히려 더욱 정확해야 혼돈에 빠진 경제 주체를 올바른 방향으로 안내해 줄 수 있다는 목소리도 여전히 많다.美 중앙은행의 굴욕 ‘인플레이션 예측’지난해 세계 경제 예측에서 가장 흔들렸던 부분은 인플레이션이다. 미국의 지난해 4월 소비자 물가(CPI) 상승률이 예상보다 높게 나온 것으로 시작된 인플레이션 논쟁은 세계 중앙은행 격인 미국 중앙은행(Fed)과 세계 중앙은행 총재 격인 제롬 파월 Fed 의장이 주도했다는 점에서 예측 실패에 따른 파장이 컸다.‘파월의 치욕’이라는 용어까지 등장한 인플레이션 논쟁을 성장률과 연관시켜 되돌아보면 일시적인지 아닌지에 초점이 맞춰졌다. 당시만 하더라도 파월 의장의 일시적이란 의견에 시장도 동의하는 분위기였다.하지만 하이퍼 인플레이션 우려가 갑자기 제기되면서 파월 의장의 의견이 틀렸다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일시적으로만 봤던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발표된 지난해 2분기 성장률인 6.7%는 인플레이션 갭에 해당한다. Fed가 추정한 미국의 경제 잠재 성장률은 2.1%였다.하이퍼 인플레이션 우려 이후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본격화된 지난해 여름휴가철 이후에는 성장률 둔화가 예상되면서 ‘슬로플레이션’ 가능성이 제기됐다. 신조어인 슬로플레이션의 의미를 알아갈 무렵, 지난해 3분기 성장률이 2.0%(확정치는 2.3%)로 떨어진 것으로 나오자 2차 오일 쇼크 직후 나타

    2022.02.22 17:25:01

    예측 힘들어진 뉴 앱노멀 시대, 미국마저 틀렸다[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