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딥티크, 가로수길에 전세계 최대 규모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프랑스 니치 향수 브랜드 딥티크의 세계 최대 규모 매장이 서울에 오픈한다.신세계인터내셔날이 수입·판매하는 딥티크(diptyque)는 이달 23일 신사동 가로수길에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260㎡(약 78평) 규모로 파리 본점을 포함해 런던, 로마, 뉴욕, 도쿄 등 전세계 주요 도시에서 운영 중인 단독 매장 중 가장 큰 규모다.딥티크가 서울에 최대 규모 매장을 오픈한 것은 최근 우리 나라의 향수 시장 성장세가 가파르기 때문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유로모니터에 따르면 2015년 약 5000억원이었던 국내 향수 시장 규모는 2019년 6000억원으로 4년만에 20% 가까이 신장했으며 내년에는 6500억원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중 고가의 프리미엄 니치 향수는 전체의 9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딥티크는 2017년 신세계인터내셔날이 국내 판권을 확보한 이래 매년 두 자릿수 매출 신장률을 기록 중이다. 특히 구매 고객의 63%가 2030세대인 만큼 젊은 층의 유입이 많은 가로수길에 매장을 운영하며 매출 확대와 신규 MZ 고객 확보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딥티크는 최근 명품 오픈런을 방불케 할 만큼 입고와 동시에 제품이 완판되며 없어서 못 팔 정도의 큰 인기를 얻고 있다.가로수길 메인 거리 중심부에 위치한 이번 매장은 딥티크 본점인 파리 생제르망 34번가 부티크를 연상시키는 다양한 요소를 그대로 재현했다. 세계 최대 규모인 만큼 브랜드의 전 제품과 국내에 첫 선을 보이는 홈 데코 용품 등을 모두 한 공간에 구성해 딥티크의 모든 매력을 온전히 느낄 수 있다.웅장하면서도 세련된 절제미를 느낄 수 있는 파사드(건물 외관)는 파리 오스만 건축 양식을 차용했으며,

    2022.03.23 12:33:15

    딥티크, 가로수길에 전세계 최대 규모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 "럭셔리 패션·뷰티 덕분" 신세계인터내셔날, 2분기 '역대 최대' 실적 달성

    신세계인터내셔날이 2분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의 실적을 달성했다.신세계인터내셔날은 12일 발표한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3,407억원, 영업이익 26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8.6%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흑자전환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보다 개선된 수준으로 2019년 2분기 실적과 비교해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12.9%, 81.5% 늘어났다.명품 수요 증가로 인해 해외패션부문과 수입화장품사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며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역대 2분기 중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2분기 호실적에 힘입어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상반기 누계 매출액(6,826억원)과 영업이익(478억원) 역시 각각 사상 최고 반기 실적을 보였다.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11.8%, 영업이익은 407.7% 늘어난 수치다.사업부문별로는 명품에 대한 젊은 층의 수요 확대와 보복소비 영향으로 럭셔리 및 컨템포러리 브랜드 매출이 증가하면서 해외패션부문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9% 증가했다. 코스메틱부문은 고급 니치 향수 사업 확장과 국내 수요 증가로 화장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4.6% 증가했으며, 신규 론칭한 스위스퍼펙션과 뽀아레 등 자체 브랜드의 빠른 시장 안착과 사업 안정화로 연말까지 꾸준한 매출 상승이 기대된다.국내패션부문은 지속적인 브랜드 효율화 작업과 온라인 사업 강화로 매출과수익성이 개선됐으며, 자주사업부문 또한 트렌드에 맞춘 히트 상품 개발과 온라인 매출 증가로 좋은 성과를 거뒀다.이커머스사업은 온라인을 통한 명품 구매가 활발해 지면서 매년 고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병행수입제품이 아닌 정식 판권을 통해 수입한 100% 정품

    2021.08.13 06:02:04

    "럭셔리 패션·뷰티 덕분" 신세계인터내셔날, 2분기 '역대 최대' 실적 달성
  • 30만원 넘는 ‘니치 향수’, 일반 향수 밀어내고 대세 떠올라

    [비즈니스 포커스]‘마르코 부피니’, ‘라몬 모네갈’, ‘니셰인’….6월 27일 찾은 롯데백화점 잠실점 애비뉴엘 지하 1층에 자리한 향수 코너에는 처음 들어보는 브랜드의 제품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가격은 생각보다 비쌌다. 작은 병에 담긴 향수 하나가 20만원이 넘었다. 도대체 어떤 향이기에 이렇게 가격이 비싼지 궁금해 안내 직원에게 시향을 요청했다.시향지에 뿌린 향수 냄새를 맡아 봤더니 기존에 사용해 왔던 일반적인 향수의 향기와는 분명 큰 차이가 있었다. 더 깊고 고급스러운 향이 코끝에 전해졌다. 왠지 이 향수를 뿌리면 더 세련된 사람이 될 것만 같은 느낌을 갖게 만들며 구매 욕구를 자극했다.이런 이유 때문일까. 10만원 이하에 살 수 있는 일반 향수의 가격보다 2~3배 정도 비싼 값에도 불구하고 매장에는 향수를 구경하러 온 방문객들의 발길이 계속 이어졌다. 최근 뷰티업계를 관통하는 키워드 중 하나는 바로 이 같은 고가의 ‘니치(niche : 틈새) 향수’ 구매 붐이다. 니치 향수는 조향사가 최상의 원료로 만든 향수를 의미한다.패션 브랜드 등에서 대량 생산하는 일반 향수에서는 맡을 수 없는 독특한 향을 선사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고가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에게 높은 인기를 끌며 향수 시장의 비주류에서 주류 상품으로 자리를 이동하고 있다.니치 향수의 인기는 수치로도 엿볼 수 있다. 시장 조사 기관인 유러모니터는 한국의 프리미엄 향수 시장이 꾸준히 성장해 지난해 5000억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MZ세대가 소비의 중심한국 니치 향수의 역사가 10년 정도인 것을 감안하면 성장세는 가히 폭발적이다. 한국에서 니치 향수 시장

    2021.07.03 06:25:01

    30만원 넘는 ‘니치 향수’, 일반 향수 밀어내고 대세 떠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