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CEO24시]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다보스포럼 참석… ‘민간 외교관’ 역할

    [CEO 24시]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스위스 다보스에서 5월 22~26일(현지 시간) 열린 세계경제포럼(WEF)에 참석해 글로벌 리더들과 소통하며 ‘민간 외교관’ 활동을 펼쳤다. 김 사장은 2010년 이후 매년 WEF에 참석해 왔다. 올해는 기업인으로는 유일하게 ‘다보스 특사단’에 참여했다.5월 22일부터 나흘간 이어진 다보스 포럼에서 김 사장은 에너지·국제 관계 전문가인 대니얼 예긴 S&P글로벌 부회장을 만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지정학적 변화와 에너지 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한 견해를 공유했다. 예긴 부회장은 빌 클린턴 전 대통령부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까지 미국 4개 행정부 에너지부 자문위원을 지낸 인물이다.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에너지·국제 관계 전문가 중 한 명이다.특사단 활동 외에도 김 사장은 친환경 에너지·우주 등 한화의 핵심 사업과 관련한 비즈니스 미팅에도 집중했다. 세계 최대 종합 반도체 기업 중 하나인 인텔의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와 만나 반도체 부족 현상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협력 가능성을 논의했다. 또 탄소 저감에 나서고 있는 다국적 광물·자원 기업 리오틴토, 3D 프린팅 기술로 로켓을 만드는 미국의 우주 기업 렐러티비티스페이스 관계자 등을 만나 글로벌 트렌드를 나누고 협력을 논의했다.이정흔 기자 vivajh@hankyung.com 

    2022.05.29 06:00:05

    [CEO24시]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다보스포럼 참석… ‘민간 외교관’ 역할
  • 신학철, 넷제로 경쟁에서 이기는 LG화학 전략 공개한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이 세계경제포럼 다보스 연차총회(다보스포럼, 세계경제포럼)에서 전 세계 리더들과 기후 변화 위기 대응 방안을 나누고 글로벌 협력관계 구축에 나선다.LG화학은 22일부터 26일(현지 시간)까지 5일 동안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에 신학철 부회장이 참가한다고 밝혔다.신 부회장은 2021년 세계경제포럼 다보스 어젠다 위크의 기후변화 대응 방안 세션에 한국 기업인 중 유일한 패널로 참여한 데 이어 2년 연속으로 세계경제포럼 서밋에 참석한다.  “기후변화 대응 미룰 수 없어” 신 부회장은 “기후변화 대응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전 인류의 문제이자 고객과 시장의 기준”이라며 “우리 사업과 연관된 모든 공급망에서도 탄소 배출을 줄여나가는 등 글로벌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LG화학이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올해 신 부회장은 총 4개 세션과 10여 건의 기업 간 최고경영자회의(TMM)에 나선다. 25일 열리는 ‘넷제로 경쟁에서 이기는 법(Winning the Race to Net Zero)’ 세션에서 신 부회장은 패널로 참석해 넷제로 달성을 위한 LG화학의 역할과 전략을 공유한다.이 세션은 세계경제포럼 측이 별도로 동명의 보고서를 발간할 정도로 중점을 두고 있는 의제다. 신 부회장을 포함해 리치 레서 보스턴컨설팅그룹 최고경영자(CEO), 에스터 바이젯 노보자임 CEO, 드미트리 드 브리즈 DSM 공동 CEO가 패널로 함께한다.신 부회장은 사업장 내 탄소 감축(Scope1·2)에 그쳤던 기존의 논의에서 나아가 직접적인 제품 생산부터 협력 업체와 물류 시스템, 제품 폐기 등 모든 과정에서의 탄소 배출량(기타 간접 배출·Scope3) 감축으로 범위를 넓혀야

    2022.05.22 09:00:04

    신학철, 넷제로 경쟁에서 이기는 LG화학 전략 공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