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뭐? 한대당 250만원?" 애플 아이폰14, 전작과 비교해보니

    애플이 지난 8일 스페셜 이벤트를 개최하고 '아이폰14 시리즈'를 공개했다. 스펙에 따라 총 4가지 모델로 나오며, 국내 판매가는 최상위 모델 기준 250만원에 달한다. 이에 온라인에서는 새로운 기능이 대거 도입됐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가격만 혁신'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200만원이 넘는 출고가로 나온 만큼 전작과 달라진 점은 무엇인지 관심이 쏠린다. ◆ 애플, 200만원 훌쩍 넘는 '아이폰14 시리즈' 공개이날 애플은 △6.1인치 아이폰14·14프로 △6.7인치 아이폰14플러스·프로맥스를 선보였다. 기본 아이폰14와 플러스는 일반 모델이며, 프로와 프로맥스는 상위 모델에 해당한다. 지난해 출시한 5.4인치 미니 모델은 올해 라인업에서 제외됐다.애플은 이번에도 스펙, 디자인 등에서 일반 모델과 상위 모델간 차이를 뒀다. 기본 모델과 플러스는 △미드나이트 △블루 △스타라이트 △퍼플 △레드 등 5가지 색상으로 나오며, 프로와 프로맥스 등은 △딥 퍼플 △실버 △골드 △스페이스 블랙 등으로 구성된다. 4가지 아이폰 모두 램 용량은 6GB이며, 기본 메모리 용량은 128GB, 256GB, 512GB 등이다. 단, 상위 모델에 한해 1TB 모델을 추가했다. 이 가운데 가장 주목을 받는 것은 '가격'이다. 아이폰14 시리즈의 출고가는 125만~250만원이다. 모델별 최저 가격은 △아이폰14 125만원 △플러스 135만원 △프로 155만원 △프로맥스 175만원 등이다. 특히, 이번 라인업에서 미니 모델이 사라져 최저 가격은 전작 대비 30만원 상향됐다. 지난해 애플 아이폰13 미니 모델의 국내 출고가(최저 용량 기준)는 95만원이었으나 올해 아이폰14 기본 모델은 125만원부터 시작한다. 아이폰13 프로맥

    2022.09.09 00:00:02

    "뭐? 한대당 250만원?" 애플 아이폰14, 전작과 비교해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