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SSG 랜더스, 스타트업과 손잡고 다회용컵 사용한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뽀득과 SSG 랜더스가 야구장 내 일회용품 절감을 위해 손을 잡았다.식기 렌탈 세척 스타트업 뽀득이 SSG 랜더스(이하 SSG), 이마트와 함께 SSG 랜더스 다회용컵 시범사업을 진행한다.이번 사업은 29~30일 양일간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진행된다. 다회용컵은 SSG 팬들을 위한 디자인으로 특별 제작됐다. 다회용컵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고객은 다회용컵 대여 부스에서 이용료 1천원과 보증금 2천원을 내고 다회용컵을 대여할 수 있으며, 반납 시 보증금을 환급해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대여한 다회용컵은 SSG 랜더스필드 내 매점에서 음료를 마실 때 사용할 수 있다. 반납된 컵은 세척 후 재사용된다. 세척 과정에는 뽀득이 자체 개발한 7단계 스마트 세척 공정이 적용된다. 뽀득에 따르면, ATP(세균 오염도) 검사 결과 시중의 일회용기보다 세척된 다회용기가 더 깨끗한 위생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이번 사업의 취지는 야구장 내 폐기물 절감이다. 야구장은 대량의 폐기물이 발생하는 스포츠시설 중 하나다. 환경부의 제5차 전국폐기물 통계조사에 따르면, 야구장 내 폐기물 발생량은 연간 2203t(톤)에 달했다. 이는 전체 스포츠시설 폐기물 발생량인 6176t 중 35.7%를 차지한다.뽀득 관계자는 “SSG와 함께 야구팬들에게 다회용컵을 선보일 수 있어 무척 기쁘다”며 “다양한 환경에서 일회용품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스타트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khm@hankyung.com 

    2022.09.28 10:51:26

    SSG 랜더스, 스타트업과 손잡고 다회용컵 사용한다
  • “초대형 스크린이 가방으로 재탄생”…ESG 시동 건 CGV

    [비즈니스 포커스]멀티플렉스 영화관을 운영하는 CJ CGV가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이행 전략 수립에 나서고 있다. 최근 이사회 산하에 환경·사회·지배구조(ESG)위원회를 신설하며 ESG 경영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었다. 탄소 중립 시대를 준비하는 CJ CGV의 ESG 경영 전략을 미리 체크해 봤다.  에너지 효율 높여 온실가스 감축 성과내CJ CGV는 ESG위원회 설치 이전부터 환경·사회 부문에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 환경(E) 부문에서는 ‘온실가스 목표 관리제’에 적극 참여하며 온실가스 감축에 앞장서 왔다.정부는 저탄소 녹색 성장 기본법에 따라 매년 온실가스 배출량이 5만 톤(CO₂eq) 이상인 업체와 사업장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목표 관리제를 실시하고 있다.CJ CGV는 2016년부터 건물 부문에 지정돼 다양한 감축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그 결과 4000톤(2018년), 1만2000톤(2019년), 3만6000톤(2020년) 등 매년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초과 달성하고 있다.CJ CGV의 온실가스 주 배출원은 전력 사용이다. CJ CGV는 발광다이오드(LED) 조명 교체, 영사기 교체 등 에너지 효율 강화와 실내 적정 온도 관리 등을 통해 전기 사용량 저감에 노력하고 있다.정부의 에너지 절감 프로그램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2019년 8월 한국에너지공단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에너지 절약 착한 가게 캠페인’을 시작했다.이 캠페인은 적정 실내 온도 준수(여름철 섭씨 영상 26도, 겨울철 20도), LED 조명 설치, 영업 종료 후 옥외 조명 소등 등 에너지 절약을 약속하고 실천하는 것이다. CGV는 전국 직영점 상영관 일부를 ‘에너지 절약관’으로 운영해 적정 실내 온도 준수를 실천했다.CJ CGV는 영화관 자원을 새활

    2021.11.27 06:00:58

    “초대형 스크린이 가방으로 재탄생”…ESG 시동 건 CG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