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소셜 벤처 닷,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로 장애 장벽 낮춘다

    [스페셜 리포트] ‘사회 문제 해결’…2022년 주목받는 소셜 벤처 : 닷경제적 성과와 사회적 가치를 동시에 창출하는 기업이 있다. 소셜 벤처다. 한국의 소셜 벤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가 주도하는 가치 소비 트렌드 속에서 그 세를 더 확장하고 있는 중이다.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확산에 따라 대기업들도 소셜 벤처와의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 사회 문제를 해결하면서 사회적 가치와 재무적 이익까지 창출하는 주목할 소셜 벤처를 살펴봤다. 소셜 벤처 닷은 110여 개의 특허를 가진 기술 중심의 스타트업으로, 혁신 기술로 ‘배리어프리(barrier-free)’한 세상을 만드는 데 앞장서고 있다. 김주윤·성기광 공동 창업자가 2015년 설립해 올해 창업 7년을 맞았다.닷은 장애 유무와 상관없이 누구나 조금 더 자유롭고 독립적인 생활을 누릴 수 있는 것을 목표로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닷은 촉각 셀과 점자 번역 소프트웨어를 바탕으로 세계 최초의 촉각 디스플레이를 만들었다. 2017년 시각 장애인에게 스마트폰의 정보를 알려주는 세계 최초의 점자 스마트워치 ‘닷워치’ 출시를 시작으로 2020년 모든 장애인이 쉽게 정보를 확인하도록 만든 배리어프리 키오스크를 론칭했다. 4셀로 된 디스플레이인 닷 워치는 미국의 시각 장애인 가수 스티비 원더가 사용하는 시계로도 주목받았고 2021년 6월 문재인 대통령과 스페인에 국빈 방문했던 김정숙 여사가 국립시각장애인기구 온세(ONSE)재단에 기증해 또 한 번 화제가 됐다. 이어 출시한 300셀로 구성된 촉각 디스플레이인 ‘닷 패드’는 미국에서 먼저 기술력을 인정받았다.닷은 2022

    2022.01.12 06:01:01

    소셜 벤처 닷, ‘배리어 프리 키오스크’로 장애 장벽 낮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