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기후 변화 시대 유망 산업 ‘바이오매스 에너지’

    [한상춘의 국제경제 심층분석]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가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렸다. 올해는 기후 변화가 유난히 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각국의 정상들이 얼굴을 맞댔다. 하지만 미국과 중국의 경제 패권 마찰이 여전해 진전된 내용은 없었다.세계 경제의 근본적 틀 흔드는 기후 변화우리가 살아가는 현재의 21세기는 ‘기후 변화 시대’다. 기후 변화야말로 생태적 대참사를 가져올지도 모르는 인류가 직면한 가장 심각한 환경 문제다. 세계는 10년마다 섭씨 0.2도의 속도로 더워지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는 더욱 빠른 속도로 기후 변화가 진행될 것으로 관측된다.각국은 ‘탄소 제로 2050’ 목표 시한을 앞당겨야 할 만큼 위기 국면에 몰리고 있지만 실천 계획과 투입 비용 지불에는 여전히 이기적이고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기후 변화는 세계 경제의 근본적인 틀을 흔들고 있다. 지금까지는 경제 주체들이 지구를 적극적으로 개발해 이익을 추구하는 쪽에 초점을 맞춰 왔지만 이 과정에서 노출된 디스토피아가 이제는 인내할 수 있는 선을 넘음에 따라 지구를 보호하는 쪽으로 관심이 이동 중이다.각국의 산업 정책과 기업 경영의 중점도 바뀌는 분위기다. 기본 틀이 전환되는 과도기 단계에서 나타난 각종 병목과 불일치 현상으로 새로운 현안들도 속속 대두되고 있다.세계 경제에서 가장 우려되는 것은 스태그플레이션 현상의 재현이다. 원유·희토류·금·면화 등 국제 원자재뿐만 아니라 반도체 등 첨단 기술 부품도 각국이 무기화할 조짐을 보인다. 이에 따라 ‘공급 쥐어짜기 충격’이라는 신조어가 등장할 만큼 세계 가

    2021.11.08 06:00:31

    기후 변화 시대 유망 산업 ‘바이오매스 에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