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실천·지속 어려운 '친환경 운동'에 접근법이 다른 대학생들의 '묘수'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서진 대학생기자] 비건, 플로깅(조깅을 하면서 주변에 떨어진 쓰레기를 줍는 행위), 다회용기 사용까지…. ‘친환경 운동’은 어느덧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최근 기후위기가 심각해지면서 일상에서 환경 보호를 실천하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이들은 의식적으로 친환경 제품, 비건 식재료 등을 소비하고 커뮤니티를 통해 정보를 공유하며 친환경 운동을 실천하고 있다. 친환경 운동이 확산되면서 20대들 사이에서도 환경을 지키기 위한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알바천국에서 올 4월 MZ세대(2005년~1980년 출생) 2,514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84.1%의 응답자가 ‘환경 문제에 관심 있다’고 답했다. ‘일상에서 친환경 활동을 실천하고 있다’고 답한 비율도 전체의 70.0%에 달했다. 이들은 다양한 방식으로 친환경 활동을 실천하고, SNS를 통해 이를 공유하는 등 자신만의 방식으로 일상에 친환경을 끌어들였다. 대학에서도 환경 보호가 대세… 동아리, 학생회 활동 잇따라“사용하지 않는 이면지를 아래 상자에 자유롭게 넣어주세요!”20대의 환경 보호 활동은 특히 대학가에서 활발하다. 10년 이상 활동을 이어 온 서울대학교 ‘씨알’과 이화여자대학교 ‘E-Cube’(이큐브), 환경 연합 동아리 ‘에코로드’를 비롯해 2019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서울대학교 ‘방과후 그린사업’(방그사)까지 환경을 주제로 활동하는 동아리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이들은 교내외 학생들을 대상으로 대학생들만의 새로운 환경 캠페인을 선보이고 있다. 서울대 방그사는 ‘자원 순환’을 주제로 책 프

    2022.09.07 15:55:10

    실천·지속 어려운 '친환경 운동'에 접근법이 다른 대학생들의 '묘수'
  • '횡령·배임' 前총장 이사직 복귀 시도에 뿔난 경기대생들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이유림 대학생 기자] 지난달 13일 경기대 △교수회 △노동조합 △총학생회가 손종국 전 총장을 고발했다. 고발장에는 교수채용을 미끼로 수억원을 편취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사회 전원 찬성으로 선임이 의결돼 교육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손 전 총장은 2004년 업무상 횡령 및 배임수재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고 물러났다. 홍정안 경기대 총학생회장은 “계속된 복귀 시도에 학생들의 큰 ...

    2021.02.25 15:22:33

    '횡령·배임' 前총장 이사직 복귀 시도에 뿔난 경기대생들
  • '하숙집이 사라진다' 코로나19에, 원룸에 밀려 사라지는 하숙집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장예진 대학생 기자] 지난해 3월 이후 코로나19 사태가 1년째 지속되면서 대학가 원룸과 하숙집은 1년 이상 비어있는 상태다. 코로나19 초기에는 해외 유학생들이 자국으로 돌아갔고, 2학기 엔 주요 대학이 전면 비대면 수업을 시행하면서 자취나 하숙생들이 방을 빼기 시작했다. 대학생 손님 발걸음 뚝…대학 임대업 비상 △ 15일 오후 2시 홍익대학교 인근 원룸촌이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1월 15일 찾...

    2021.02.10 15:45:48

    '하숙집이 사라진다' 코로나19에, 원룸에 밀려 사라지는 하숙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