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삼성 제친 카카오, 일하고 싶은 기업 1위

    대학생이 일하고 싶은 기업으로 카카오가 선정됐다.기업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전국에 있는 대학생 1079명을 대상으로 ‘2021 대학생이 뽑은 일하고 싶은 기업’을 설문조사했다.인크루트는 2004년부터 18년간 ‘대학생이 뽑은 일하고 싶은 기업’ 설문조사를 매년 진행해왔다. 올해 조사는 코스피 시가총액 상위 순 150개사(그룹사 제외)를 대상으로 진행했다.그 결과 작년에 이어 카카오가 전체 중 12.7%의 득표율을 기록하며 대학생이 뽑은 일하고 싶은 기업 1위를 또 한 번 차지했다.카카오는 플랫폼 비즈니스의 안정적인 성장과 더불어 코로나19 상황에도 다방면 신사업을 발굴·추진하는 활발한 이미지가 대학생의 기업 선호도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카카오를 뽑은 응답자들은 △높은 사업가치와 유망한 성장가능성 (21.2%)을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본인의 성장, 개발 가능성(16.1%)을 들었다. 2위는 10.7%의 득표율을 기록한 ‘삼성전자’였다.이번 조사는 CJ그룹 계열사의 순위 상승이 두드러졌다. CJ ENM(7.0%)의 경우 작년 조사 대비 한 단계 상승한 3위를 기록했고, CJ제일제당(5.9%)은 작년 9위에서 4위로 단숨에 5계단 순위 상승했다.CJ ENM 또는 CJ제일제당을 뽑은 사람들에게 선택 이유를 물은 결과 동일하게 △동종업계와 지역사회, 해외에서 선도하는 이미지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반면, 작년 조사와 비교했을 때 순위가 하락, 또는 순위권 밖으로 이탈된 기업도 있다. 네이버(5.1%)는 2019년 1위에서 2020년 3위, 올해 조사에서는 5위를 기록했다. 이어 현대자동차(4.1%)와 아모레퍼시픽(3.4%)도 각각 한 단계씩 순위가 하락한 7위와 8위를 기록했다.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경영활동 변화

    2021.07.21 06:03:01

    삼성 제친 카카오, 일하고 싶은 기업 1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