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CJ대한통운, 자율주행 운송 로봇 등 도입…택배 허브터미널 고도화

    [비즈니스 플라자]CJ대한통운이 택배 허브터미널에 무인 이송 로봇, 오분류 관리 시스템 등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물류 고도화에 나선다. CJ대한통운은 최근 메가 허브인 곤지암 허브터미널에 모양이 일정하지 않은 소규모 이형 택배 상자를 자동으로 운반하는 자율주행 운송 로봇(AMR) 3대와 AMR 전용 롤테이너(적재함) 15대를 도입했다.AMR은 카메라와 적외선 센서 등으로 수집한 각종 정보를 기반으로 주변 환경을 탐지하고 설정된 목적지를 스스로 찾아갈 수 있는 운송 로봇이다.허브터미널은 규모가 큰 만큼 같은 구간을 반복해 오가야 하는 작업이 많은 편이다. AMR은 이런 단순 반복 업무를 대신하고 이형 택배가 쌓여 있는 롤테이너를 지정된 장소에 운반하는 역할을 한다.기존에는 작업자들이 하루에 총 20km가 넘는 거리를 롤테이너를 밀고 가야 했지만 이제는 로봇이 대신할 수 있게 됐다고 CJ대한통운 측은 설명했다.대전 허브터미널에서는 잘못된 목적지로 분류된 택배 상자를 자동으로 검수할 수 있는 ‘오분류 관리 시스템’을 시험하고 있다.상차지별로 설치된 스캐너로 택배 상자 위에 붙여진 송장을 인식해 송장 내용과 택배 시스템 정보를 살펴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는 시스템이다.CJ대한통운 관계자는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택배 물량을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 택배 허브터미널 고도화를 진행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현장 테스트를 통해 AMR·오분류 관리 시스템 등 최첨단 물류 기술을 택배 현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김영은 기자 kye0218@hankyung.com 

    2022.05.06 17:33:01

    CJ대한통운, 자율주행 운송 로봇 등 도입…택배 허브터미널 고도화
  •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 생존 위한 패러다임 변화 이끈다

    [100대 CEO]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는 사업을 통찰하는 탁월한 안목과 목표를 향한 강한 추진력을 갖춘 ‘소통형 최고경영자(CEO)’로 평가받고 있다.강 대표는 경북 포항 출신으로 고려대에서 경영학을 전공했다. 1988년 CJ제일제당 기획관리부에 입사한 이후 오랜 기간 경영 관리를 담당했다. CJ(주) 운영1팀장과 인사팀장을 거쳐 재무·관리·인사 등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했다. 2013년 CJ프레시웨이 대표에 취임한 지 1년 만에 영업이익을 3배 이상 늘렸다. 2018년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대표를 거쳐 2020년 CJ제일제당 대표에 취임해 고강도 혁신과 변화를 통한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선도, 식품과 바이오 초격차 1위 달성과 글로벌화에 집중해 왔다.강 대표는 올해 CJ대한통운으로 자리를 옮겨 CJ그룹의 창업 이념인 ‘사업보국’ 정신을 기반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에 동참하고 안정적 생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CJ대한통운의 수익성 강화와 재무 구조 개선 등 고강도 체질 개선을 통한 선제적 위기 대응에 집중하고 있다. 글로벌 위기 상황을 ‘혁신으로 새롭게 성장할 수 있는 기회’로 삼고 글로벌 생존을 위한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고 있다.강 대표는 코로나19 이후 물류 산업이 필수적인 생활 기간 산업으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CJ대한통운의 구조적 경쟁력을 확보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산업 패러다임이 끊임없이 변화함에 따라 선택과 집중을 통한 사업의 질적 성장을 추구하는 것은 물론 데이터 기반의 정보기술(IT) 기업으로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신사업 모델을 발굴하는 등 미래 성장 동력 확

    2021.06.25 06:44:01

    강신호 CJ대한통운 대표, 생존 위한 패러다임 변화 이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