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유통 기업 성장 짓누르는 해묵은 논쟁들

    [비즈니스 포커스]“지역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보호를 위해 기준을 만들었지만 실제 이용자들의 피해가 많다는 목소리도 들어왔다.”강승규 대통령실 시민사회수석은 7월 20일 브리핑에서 ‘대형마트 월 2회 의무 휴업’ 폐지와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형마트 의무 휴업과 관련해) 국민들에게 어떻게 생각하는지 온라인으로 의견을 물어 제도 개선 여부 등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2012년 도입돼 10년간 지속된 대형마트 의무 휴업 규제가 풀릴 가능성이 생긴 것이다.새 정부가 기업 발전을 저해하는 제도들을 손보겠다는 방침을 내건 가운데 유통업계에서도 오랜 기간 업계가 요구한 규제가 풀릴 것인지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이미 정부는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 유지 여부에 대한 국민 의견을 수렴해 폐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공언했다. 이뿐만이 아니다. 면세점업계에서도 비슷한 움직임이 감지된다. 기획재정부는 현행 600달러인 면세 한도를 연내 800달러로 확대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통업계에서 규제 완화 등 각종 제도 개선의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것은 유통 산업의 패러다임이 급속도로 변했기 때문이다.2010년께 이뤄진 스마트폰의 보급부터 2020년 등장한 코로나19 사태와 같은 변수들이 이 같은 현상을 만들어 냈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규제도 급변한 산업 흐름에 맞춰 변해야 하는데 현재 그렇지 못한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대형마트와 면세점이 대표적이다.골목 상권 파괴 주범 낙인으로 생긴 규제두 산업 모두 과거엔 잘나갔다가 급속도로 침체기를 맞은 공통점을 갖고 있다. 우선 대형마트부터 보자. 2010년대까지만 하더

    2022.07.26 06:00:12

    유통 기업 성장 짓누르는 해묵은 논쟁들
  • 망한다던 편의점은 어떻게 대형마트를 이겼나

    [비즈니스 포커스]편의점과 대형마트의 경쟁을 흔히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에 비유하곤 했다. 규모가 작은 편의점과 반대로 큰 덩치를 가진 대형마트의 경쟁이 이와 흡사하다는 이유에서다. 이 싸움도 결국 다윗의 승리로 끝났다.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대표 편의점 3사(CU·GS25·세븐일레븐)의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대형마트 3사(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를 앞질렀다. 주요 편의점 3사의 매출이 전체 유통업계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5.9%로 집계돼 대형마트 3사의 비율 15.7%를 근소한 차이로 따돌린 것이다. 다양한 전략들을 앞세운 편의점이 오프라인 유통 시장에서 대형마트를 꺾었다.올해도 비슷한 결과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1분기 실적을 살펴보더라도 이를 짐작할 수 있다. 주요 대형마트인 이마트와 롯데마트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 0.4% 증가하는 데 그쳤다.반면 편의점의 상승세는 계속 이어졌다. 업계 선두인 CU의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2% 증가했고 GS25 역시 매출이 6.5% 정도 늘었다. 매출 규모만 놓고 보더라도 두 편의점의 분기 매출은 이제 롯데마트를 훌쩍 뛰어넘는다. 사실 과거엔 편의점이 지금처럼 잘나갈 것이라고 예상한 이는 드물었다. 2000년대 초반으로 거슬러 올라가 보면 당시 편의점과 대형마트를 바라보는 시선은 극명하게 엇갈린다. 전국 편의점 수는 2007년 사상 처음으로 1만 개를 돌파했다. 이때 ‘편의점 포화론’이 등장한다. 너무 편의점 수가 많아 점포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앞으로 편의점이 수익을 내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었다.대형마트는 달랐다. 문만 열었다 하면 장 보기 고객들로 문전성시를 이뤘

    2022.06.07 06:00:13

    망한다던 편의점은 어떻게 대형마트를 이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