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대출 규제 무색…7월 가계 대출 고공 행진[숫자로 본 경제]

    [숫자로 본 경제]지난 7월 가계 대출 증가 폭이 7월 기준 역대 최고인 9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금융 당국이 가계 대출 규제를 강화했지만 부동산·주식에 대한 ‘빚투(빚 내서 투자)’를 막지 못하고 있다.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7월 중 금융 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은행권 가계 대출 잔액은 1040조2000억원으로 한 달 전(1030조4000억원)보다 9조7000억원 증가했다. 7월 기준으로 2004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사상 최대치다. 올해 들어선 지난 4월 증가 폭 16조2000억원에 이어 둘째로 높았다. 전세 대출 등 주택 담보 대출이 영향을 줬다. 전세 자금 대출이 2조8000억원 증가하면서 전체 주택 담보 대출은 6조1000억원 늘었다. 7월 증가 폭으로는 2015년 7월(6조4000억원)에 이어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4년 이후 둘째로 높았다.박성진 한국은행 금융시장국 시장총괄팀 차장은 “7월은 보통 비수기인데 주택 담보 대출은 거래가 일어난 이후 1~3개월 정도 시차를 두고 대출이 발생한다”며 “이번 달에 나타난 주택 담보 대출은 7월 거래에도 영향을 줬겠지만 그 이전에 일어난 거래가 대출 증가로 반영된 것”이라고 말했다.신용 대출이 대부분인 기타 대출(잔액 280조8000억원)도 3조6000억원 증가했다. 6월(1조3000억원) 증가 폭의 두 배가 넘는다. 7월 증가 폭으로는 지난해 7월(3조7000억원)에 이어 둘째로 컸다. 에스디바이오센서·카카오뱅크·HK이노엔 등 공모주 청약을 위한 대출이 늘어났기 때문이란 분석이다.박 차장은 “기타 대출에는 가계의 생활 자금 수요도 있겠지만 7월 연이어 있었던 공모주 청약 관련 자금 수요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

    2021.08.21 06:00:03

    대출 규제 무색…7월 가계 대출 고공 행진[숫자로 본 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