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데이터를 알아야 새 금융이 보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면서 언택트 금융 수요가 확산 일로다. 금융 현장은 대면 접촉 대신 인공지능(AI), 인터넷, 모바일 등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 언택트 금융으로 급속하게 전환되고 있다. 플레이어들은 이제 위드 코로나 시대를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에 촉각을 곤두세운다.새로운 금융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모바일 기기 대중화와 함께 AI, 응용프로그램개발환경(API), 클라우드 컴퓨팅,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기술 발전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여파가 금융시장에서 핀테크와 빅테크 금융 진출 확대를 견인하는 촉매로 작용했다. 최근 디지털금융에 리더십 선점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위드 코로나 시대, 핵심은 데이터 금융금융시장에 다양한 정보기술(IT) 기반 플레이어가 진입하면서 금융서비스는 다양해지고 고객 만족도 역시 높아졌다. 반면 아이러니하게 자금 이동성 증대에 따른 금융사 유동성 리스크 확대, 출혈 경쟁에 따른 위험 투자 증가 등 금융 안정성에 대한 우려도 커졌다. 최근 시중은행이 가계부채 리스크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규 대출을 중단하는 등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새로운 금융 환경에 걸맞은 정책 과제를 모색해야 하는데, 화두로 떠오른 것이 바로 데이터다. 플랫폼 사업자들이 디지털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면서 사용자로부터 개인정보를 제공받는 것이 일반화됐다. 이는 디지털 서비스 판매와 개인인정보 판매를 분리해 별도의 시장을 만드는 촉매로 작용한다. 그럴 경우 소비자 후생이 늘어날 뿐만 아니라 개인정보 수집도 광범위하게 이뤄진다. 단순히 디지털을 앞세우는 데 그치지 않게 디지털 전환 양상을 유

    2021.10.27 11:08:40

    데이터를 알아야 새 금융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