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워런 버핏이 투자한 데이터 관리 플랫폼 스노우플레이크

    [돈 되는 해외 주식]스노우플레이크는 2012년 설립된 데이터 관리 플랫폼 기업이다. 지난해 9월 상장 이후 워런 버핏 벅셔해서웨이 회장이 투자한 기업으로 주목받으며 큰 폭으로 주가가 상승한 바 있다.스노우플레이크는 오라클·테라데이터·SAP 등이 주도한 온 프레미스(on-premise : 소프트웨어를 서버에 직접 설치해 쓰는 방식) 기반의 데이터베이스 서비스를 클라우드 방식으로 제공하는 기업이다. 기술적 측면에서도 진보된 형태의 데이터 관리 플랫폼이다. 스토리지·컴퓨팅·서비스라는 3개의 레이어가 독립 구동하며 리소스와 비용의 최적화를 추구하고 있다. 최근 데이터 관리에서 나아가 ‘스노우플레이크 데이터 익스체인지’를 통해 데이터 공유 플랫폼으로의 확장도 시도하고 있다.스노우플레이크의 경쟁사는 아마존웹서비스(AWS) 클라우드를 제공하는 아마존, 애저를 제공하는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을 제공하는 알파벳 등이 있다.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과 스노우플레이크는 적이자 파트너인 기묘한 관계를 맺고 있다. 스노우플레이크의 서비스가 주요 3사의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동할 수 있기 때문이다. 스노우플레이크가 일종의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의 고객인 셈이다.또한 ‘멀티 클라우드가 대세’라는 표현과 같이 다양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하는 환경에서 독립성을 바탕으로 데이터 베이스의 허브로서 여타 다른 경쟁 솔루션 대비 중립적인 매력을 뽐내고 있다.또한 최근에는 방대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이 점점 중요해짐에 따라 자체적으로 발생시키는 데이터뿐만 아니라 다른 기업이나 기관이 제공하는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2021.10.27 06:00:26

    워런 버핏이 투자한 데이터 관리 플랫폼 스노우플레이크
  • ‘데이터 플랫폼 기업’ 노리는 정태영 부회장

    [비즈니스 포커스]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늘 업계의 혁신을 주도해 왔다. 선(先)할인 후(後)적립 포인트 제도를 도입해 ‘카드사용=할인=포인트 적립’이라는 공식을 정립했고 플라스틱 카드에 독특한 디자인을 입혀 ‘원 카드 멀티 디자인’을 선보이는 등 트렌드를 선도했다. 최근엔 미래 먹거리로 낙점한 데이터 플랫폼 분야 신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각종 규제로 신용 판매와 대출이라는 전통 수익원이 위축되고 있어 카드사들이 새로운 성장 돌파구를 찾아야 하는 상황인 만큼 정 부회장의 전략이 주목된다.  카드사, 데이터가 ‘답’이다?‘1조4940억원.’ 한국 8개 신용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비씨카드)의 상반기 당기순이익 합계다. 전년 동기 대비 33.6% 증가했다. 대부분의 카드사가 당기순이익 개선에 성공하며 실적 잔치를 벌였다. 하지만 현재 카드사들은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카드사들은 왜 생존에 위협을 받고 있을까. 우선 이들은 올 하반기 가맹점 수수료율 협상을 앞두고 있는 상태다. 가맹점 수수료율은 3년마다 적격 비용을 재산정하는데, 2019년까지 12년간 총 13차례에 걸쳐 인하됐다. 현재 최대 수수료율은 2.3%다. 올해 역시 가맹점 수수료율이 인하될 것이란 시각에 무게가 실린다. 본업의 수익성이 약화될 수밖에 없는 상황인 셈이다.빅테크(대형 IT 기업)의 위협도 커진 상황이다. 상당수 카드사가 네이버와 카카오 등 페이먼트 시장에 진입한 빅테크 기업을 가장 큰 경쟁 상대로 보고 있다. 체크·신용카드를 통하지 않고도 손쉽게 간편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

    2021.09.07 06:01:10

    ‘데이터 플랫폼 기업’ 노리는 정태영 부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