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분뇨가 에너지원” 에너지 위기 없는 독일 슐뢰벤 르포

    [ESG 리뷰]원전도 석탄도 없이 에너지 자립을 이룬 마을이 있다. 마을을 움직이는 것은 축산에서 나온 분뇨로 만든 바이오 가스다. 마을 근처에서 발전기가 돌아간다는데 소음은 물론 퇴비로 인한 불쾌한 냄새도 나지 않는다. 비밀은 이격 거리에 있다. 마을 입구에서 약 1.6km 시설을 떨어뜨려 놓은 것이다. 차를 타고 5분 정도 올라가니 흰색 돔 지붕으로 덮인 거대한 바이오 가스 시설을 발견할 수 있었다. 140여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열과 전기를 생산하는 베를린 인근 작은 마을 슐뢰벤(Schlöben)의 에너지 발전소다. 지난 9월 14일 슐뢰벤 에너지 설비 회사 직원인 폴커 베이어에게 에너지 자립의 의미를 묻자 그는 “슐뢰벤에서는 현재 필요한 양보다 더 많은 전기를 생산하고 있다. 에너지 위기로 인한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설명했다. 슐뢰벤은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약 3시간 떨어진 튀링겐 주 초입에 자리한 작은 마을이다. 마을의 80% 이상이 농경 및 삼림 지역으로, 마을 규모(15.89㎢) 대비 넓은 경작지를 보유하고 있다. 바이오 에너지로 쓸 수 있는 작물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는 지형 조건이다. 실제로 슐뢰벤에서 생산하는 목초와 옥수수 등은 근처 축산 분뇨와 함께 바이오 가스 시설의 주요 에너지원이다. 천덕꾸러기 취급을 받던 ‘소똥’의 화려한 변신이다.주민 수익에 탄소 감축까지슐뢰벤은 마을에서 생산하는 목초와 옥수수, 소 분뇨를 일대일 비율로 섞어 바이오 가스를 생산한다. 바이오 가스는 열병합 발전소로 옮겨 열과 전기 에너지로 재생산된다. 각각 국내 기준 약 800가구, 188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지난해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2022.10.21 06:00:07

    “분뇨가 에너지원” 에너지 위기 없는 독일 슐뢰벤 르포
  • 글로벌 TOP 기업이 나의 파트너가 됐다 [마흔이의 직장생활]

    [한경잡앤조이=김인호] “계약 납품일 대비 며칠 단축/지연” 구매담당자가 자신의 업무 결과를 보고할 때 흔히 쓰는 표현이다. 구매 업무는 모든 것을 결과로 평가받는다. 때문에 계약을 잘 맺는 것도 중요하지만, 계약을 잘 관리하는 것은 더욱 중요하다. 약 3년 전 일이다. 당시 정유 공장을 건설하는 프로젝트의 일원으로 마린로딩암(Marine Loading Arm) 품목을 담당했다. 흔히 로딩암이라고 부르는데, 로딩암은 원유를 배에서 육지로 이송시키는데 필요한 설비다. 조금 더 쉽게 표현하면, 관절이 있어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관(Pipe)처럼 생긴 액체 이송장치다. 계약 상대는 로딩암 시장에서 Global Top 지위를 구축한 독일 업체였다. Global Top 제조업체라고 해서 관리 역량 또한 Top이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유럽에 거점을 둔 많은 업체가 그러한데, 비싼 인건비 때문에 대부분 명성과 달리 아담한 사업장과 조직 규모를 갖추고 있다. 그러다 보니 생산이나 관리보다는 영업에 주력하는 기이한 조직 형태를 보이는 기업들이 많다. 유럽인 관점에서는 핵심에 집중한 컴팩트한 조직도고, 내 관점에서는 일감대비 관리 인력이 턱없이 부족한 조직으로 보였다. 그래서 유럽 업체와 계약을 체결한 후에는 계약 관리에 주력해야 한다. 유럽 업체의 특성을 간략히 설명했으니 당시 상황으로 돌아가 보자. 로딩암 계약을 체결한 지 3개월이 흘렀을까. 나는 독일 업체의 프로젝트 매니저(PM)로부터 한 통의 E-Mail을 받았다. “친애하는 H씨에게. 로딩암(Loading Arm) 제작에 큰 문제가 생겼어. 너희 설계 엔지니어가 OO설계 수치를 너무 늦게 확정해 주었어. 그래서 우리는 후속 공정에 큰 차질을 겪고 있어. 그리

    2022.09.20 15:19:04

    글로벌 TOP 기업이 나의 파트너가 됐다 [마흔이의 직장생활]
  • 모빌리티 혁신 가능성 보여준 ‘9유로 티켓’

    [ESG 리뷰]독일에서는 지금 9유로 티켓이 장안의 화제다. 독일 연방 정부가 에너지 부담 경감 정책의 일환으로 도입한 대중교통 정책이다. 저렴한 티켓으로 대중교통 이용을 독려하면서 에너지 절감은 물론 긍정적 기후 영향을 목표로 한다. 주말마다 독일 근거리 기차는 사람들로 가득 찬다. 근교나 휴양 도시로 가려는 시민들이다. 지난 5월 19일 독일 연방의회는 9유로 티켓 정책을 만장일치로 결의했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중 고유가와 물가 상승에 직면해 독일 정부가 내놓은 부담 경감 패키지(entlastungspaket)다. 해당 정책에는 난방비 보조금, 장거리 통근자 통근 수당, 에너지 보조금 등 다양한 지원책이 포함되지만 9유로 티켓이 가장 큰 주목을 받았다. 독일은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대중교통 티켓을 월 9유로에 판매하고 있다. 월 9유로로 버스·지하철·트램·도시철도·근거리 기차까지 모두 이용할 수 있다. 한국으로 치면 KTX 같은 고속열차와 장거리 고속버스를 제외하고 모든 대중교통을 탈 수 있는 셈이다. 9유로 티켓은 독일 전역에서 유효하다. 근거리 기차를 이용하면 도시 간 이동도 가능하다. 수도 베를린에서는 대중교통 한 달 티켓 가격이 86유로다. 9유로 정책이 독일 전역에서 유효하다는 점에서 시민들의 반응이 가히 폭발적이다. 독일 연방 정부는 “대중교통 사업자는 새로운 고객을 유치하면서 대중교통 이용의 장점을 보여주고 지역 정부는 대중교통 가격에 따른 이용자 규모의 변화를 파악할 수 있다. 시민은 기존 이동 습관을 재고하고 새로운 것을 시도해 볼 수 있다. 결국 3개월은 기후 친화적 모빌리티를 실제로 테스트하는 좋은 기회가 될

    2022.08.12 06:00:01

    모빌리티 혁신 가능성 보여준 ‘9유로 티켓’
  • 코로나 지원금 신청 돕고 캐시백 주식 투자도…앞서가는 독일 핀테크 은행

    [글로벌 현장] 장기화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독일의 핀테크업계는 호황이다. 컨설팅 회사 EY가 발간한 ‘EY 스타트업 바로미터 2020’에 따르면 코로나19 위기 시기에도 투자 받은 독일의 스타트업 톱10 가운데 무려 4개의 스타트업이 핀테크 분야다. 2013년 설립돼 2016년 은행업 인가를 받은 스타트업 N26가 지난해 1억 달러(약 1110억원)를 추가 유치하면서 시리즈 D 라운드에...

    2021.03.05 07:08:02

    코로나 지원금 신청 돕고 캐시백 주식 투자도…앞서가는 독일 핀테크 은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