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동남아 슈퍼 앱 '그랩', 디지털 가속화로 성장 'UP'

    동남아시아에서는 ‘그랩(Grab)’으로 택시 호출이나 음식 배달, 금융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있다. 그 덕에 그랩은 6억6000만 명의 인구가 살고 있는 동남아 시장에서 슈퍼 애플리케이션으로 자리매김했다. 향후 디지털화로 인한 시장 확대와 슈퍼 앱 기반 경쟁력에 대한 기대감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그랩은 모빌리티, 딜리버리, 금융서비스를 위한 플랫폼으로 동남아 시장에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아직 그랩을 활용한 서비스 침투율은 낮은 수준이지만 향후 디지털화 증가에 따른 시장 확대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그랩’ 폭발적 성장...디지털 가속화 영향그랩은 2012년 말레이시아에서 택시 승차 공유 서비스로 시작해 현재는 음식 및 식료품 배달, 퀵서비스, 금융서비스 부문으로 확장세를 보이고 있다. 온라인 배달 12%, 모빌리티 3%, 계좌가 없는 성인 비중이 60%에 달하고 있어 시장 규모는 거대하고 침투율은 여전히 낮다.특히 스마트폰 보급 확대와 낮은 연령대의 인구 비율이 높아서 디지털화에 최적화돼 있는 것도 장점 요인이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트렌드가 확산되며 디지털화를 가속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동남아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싱가포르 87%, 말레이시아 83%를 제외한 나머지 국가들이 70% 이하 수준으로 상당히 낮은 편이다. 다만 30대 이하 인구 비중은 49.4%로 중국(36.2%), 미국(38%)에 비해 매우 높아 디지털에 익숙한 세대가 많은 편이다.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트렌드 확산에 따른 디지털화 가속으로 2025년 스마트폰 보급률은 84%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동남아의 인터넷 사용자도 2015년 260만 명에

    2021.12.28 07:00:13

    동남아 슈퍼 앱 '그랩', 디지털 가속화로 성장 '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