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동대문 사입삼촌 필수 앱 셀업, 상반기 거래액 1천억원 돌파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사입삼촌'의 필수 앱으로 각광받는 셀업(SELL UP)의 올 상반기 거래액이 1천억원을 돌파하며 누적 거래액 1천710억원을 달성했다.쉐어그라운드는 동대문 패션 도매시장을 기반으로 거래하는 도매 및 소매업체와 그 거래를 중개하는 사입삼촌(도매의류 주문과 배송을 대행하는 중간 상인)을 대상으로 셀업 앱 하나로 간편한 업무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도매업체는 소매와 사입자가 요청한 주문 관리와 매장 및 소매 업체 정보 관리가 가능하고, 소매업체는 상품 주문, 정산, 부가세, 매입금 등을 관리 할 수 있다. 또한, 사입삼촌은 도매처별 대량주문 전송과 종이 주문장 없는 업무 처리가 가능하다.셀업 플랫폼은 업무 효율성을 높여주는 기능으로 빠르게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올 7월 일일 주문량이 약 2만6천건으로 누적 주문 건수는 400만건에 달한다. 플랫폼 첫 출시 때 거래액이 17억원에 그쳤으나, 올해 상반기에만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470% 증가하며 누적 거래액은 출시 2년 만에 1천710억원을 돌파했다.쉐어그라운드는 차별화된 플랫폼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셀업피드’ 기능을 새롭게 추가했다. 셀업피드는 소매업체가 동대문에 방문하지 않고도, 본인 매장과 어울리는 상품을 모바일에서 확인 및 주문 할 수 있도록 도매 상품의 사진, 상세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이다. 지난 해 12월부터 베타버전으로 6개월 가량 운영한 결과 이 기간 동안 셀업피드에 유입된 소매업체 회원 수가 약 970% 증가했다.이연 쉐어그라운드 대표는 “셀업은 주요 고객인 도, 소매 상인들과 시장 내 사입삼촌들의 업무 효율성 증대, 편리성 개선, 클러스터 내 플레이어들의

    2021.07.28 09:53:02

    동대문 사입삼촌 필수 앱 셀업, 상반기 거래액 1천억원 돌파
  • “동대문 패션 생태계,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까지 연결될 것”

    [스페셜 리포트]동대문 도매시장은 오랜 시간 보수적인 시스템을 유지해 왔다. 동대문 패션 B2B 플랫폼인 신상마켓을 운영하는 딜리셔스는 동대문의 생태계를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이동시킨 주역이다. 장홍석 공동대표에게 딜리셔스가 꿈꾸는 동대문의 미래에 대해 물었다. - 최근 네이버의 스마트 스토어 글로벌 진출의 핵심 파트너로 선정됐다.“네이버의 네이버 풀필먼트 얼라이언스(NFA) 파트너로 참여하게 됐다. 이미 네이버에는 전략적인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를 통해 향후 패션 사업자들의 사업 활동에 좀 더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시너지를 낼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 딜리셔스가 받은 투자금 규모가 상당하다. 투자금은 어디에 쓸 것인가.“플랫폼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어 줄 훌륭한 이들을 모아 향후 성장 기반을 단단히 할 풀필먼트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투자하고 있다. 딜리셔스는 2019년 60명 수준에서 현재 200명이 넘는 이들이 함께하고 있고 연구·개발(R&D) 인력의 비율도 40% 이상으로 기술 역량 확보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새로운 패션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더 많은 훌륭한 이들을 모으는 데 집중해 네이버·카카오·쿠팡 등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은 이들이 계속 합류하고 있다.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을 연결했다면 풀필먼트 사업은 실물 상품의 소싱과 유통을 담당하는 인프라로서 오프라인을 연결하고 있다.” -딜리셔스가 들어오기 전에 동대문에는 어떤 변화가 필요했나. “플랫폼과 기술을 기반으로 패션 시장에서 정보의 비대칭을 해소하고 물리적인 시공간의 제약을 넘은 게 우리가 만들어 낸 가장

    2021.07.27 06:23:01

    “동대문 패션 생태계, 한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시장까지 연결될 것”
  • ‘1km 경쟁력+디지털’…동대문을 바꾼 젊은 창업가들

    [스페셜리포트]대한민국 패션의 최대 집적지, 동대문이 변화의 바람을 타고 있다. 온라인에 밀리고 중국에 치였던 위기의 동대문은 기술 스타트업과 협업하며 세계 무대에서 누빌 ‘동대문표 K패션’을 꿈꾸고 있다. 동대문을 바꾼 주역들을 소개한다.“동대문으로 올 수 있는 기회는 충분히 있는데 동대문 (패션 사업자들)이 제각각이다 보니 기회 손실이 많죠. 누군가 이것을 경쟁력 있는 모양새로 풀어 낼 수 있으면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각각으로 존재하는 것을 하나로 묶어 관리해 주고 그것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풀어 낼 수 있다면 해외에서 오는 오더도 받을 수 있죠.”2010년 서울시는 급변하는 시장 변화에 맥을 못 추고 위기를 맞은 동대문 패션 상권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연구를 부탁했다. 연구에 참여한 당시 이지현 세종대 유통프랜차이즈연구소 초빙연구원은 전문가 인터뷰에서 이와 같은 제언을 들었다. 당시 인터뷰에 응한 한 패션 전문지의 민 모 부사장은 “동대문을 한국형 글로벌 SPA 브랜드 메카로 육성해야 한다”며 “각자는 경쟁력이 없으므로 이들을 잘 결합해 한국형 글로벌 브랜드 육성에 협업 형태로 참여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방식은 동대문 패션 상권의 시스템을 온라인에 올려 통합 관리하는 것이었다.그로부터 11년이 지난 지금, 그의 제언은 현재 진행 중이다. 위기의 동대문은 온라인으로 옷을 갈아입고 글로벌을 향한 새로운 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그 중심에 기술 스타트업이 있다.동대문에 닻을 올린 기술 스타트업들은 보수적이었던 동대문 패션 사업 구조를 온라인에 올리는 작업을 시작했다. 동대문시장은 오랫동안 A4 용지와

    2021.07.27 06:21:01

    ‘1km 경쟁력+디지털’…동대문을 바꾼 젊은 창업가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