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공기업 사표내고 부업으로 억대 연봉 버는 이 직업 [강홍민의 JOB IN]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언제부터인가 카카오톡과 같은 메신저 대화가 더 자연스럽다는 이들이 늘고 있다. 아는 사이는 물론 새로운 만남의 시작도 메신저를 선택하는 이들이 늘어나면서 메신저에서 센스 있는 대화의 기술이 중요해졌다. 그래서인지 몇 마디의 말보다 센스 있는 이모티콘 하나가 오히려 내 마음이 잘 전달될 때가 있다. 귀여운 동물 캐릭터부터 말로는 표현 못할 B급 감성의 이모티콘까지, 다종다양한 이모티콘은 비대면 세상에서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백 마디 말보다 센스 있는 이모티콘 하나가 내 마음을 전달해주는 시대, 뜨고 있는 직업 ‘이모티콘 작가’를 만나봤다. 탄탄한 공기업에 사표를 던지고 최근 억대 연봉 반열에 오른 동동작가(최동석·27)를 만나 직업의 세계를 들어봤다. 요즘 이모티콘 안 쓰는 분들이 없을 정도로 많은 분들이 메신저에서 사용하고 있죠. 이모티콘 작가들도 이모티콘 구입을 많이 할 것 같은데, 한 달에 얼마나 구입하는 편이에요.“전 한 달에 평균 10개 정도 구입하는 편이에요. 하나에 2500원이니까 한 25,000원 정도 들겠네요.”어떤 이모티콘에 지갑이 열리는 편인가요. “요즘엔 약간 B급 코드로 웃긴 이모티콘을 많이 사는 편이에요. 지인들에게 병맛 느낌으로 툭툭 던질 수 있는 그런 이모티콘이요.(웃음)”  이모티콘 작가는 언제부터 하셨어요. “2016년도에 시작했으니 이제 7년차에 접어들었네요. 대학으로 치면 화석이라고 할까요. 고인물로 표현할 수 있겠네요.(웃음)”이모티콘 제작 및 출시 과정 이모티콘 구상-캐릭터 설정 및 완성-이모티콘 버전 설정 및 완성-플랫폼 제안보기

    2022.09.22 10:03:55

    공기업 사표내고 부업으로 억대 연봉 버는 이 직업 [강홍민의 JOB 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