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삼성물산 패션, 2021년 동반성장데이 개최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2021년 동반성장데이' 행사를 열었다.11월 24일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본사 사옥에서 12개 협력업체 대표들을 초청해 ‘2021년 동반성장데이’ 행사를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삼성물산 패션부문은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바탕으로 공정거래에 앞장서고 함께 성장해 가는 문화를 정착시키고자 지난 2016년부터 매년 동반성장데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올해는 작년에 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최우수 및 우수 협력사로 선정된 12개 회사 대표와 이준서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주요 브랜드 사업부장/팀장 등 총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로 진행했다.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스코브데님워크숍 등 최우수/우수 협력사에게 시상금과 현판, 자녀 장학금 등을 증정하면서 소통의 시간을 갖고 동반성장 의지를 다졌다 이준서 삼성물산 패션부문장은 “지난해부터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 협력사들과 깊은 신뢰와 긴밀한 소통을 바탕으로 당면한 위기를 지혜롭게 극복해왔다” 라며 “앞으로도 ‘고객 만족’의 공동 목표 아래 협력사와 든든한 동반자로서 함께 고민하고 성장해 나가겠다” 라고 말했다.이명지 기자 mjlee@hankyung.com 

    2021.11.25 16:21:53

    삼성물산 패션, 2021년 동반성장데이 개최
  • 무신사·야놀자·마켓컬리···기업&협력업체 '동반성장' 카드 꺼낸 플랫폼 기업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무신사, 야놀자, 마켓컬리 등 플랫폼 기업들이 협력 업체와의 상생을 외치고 나섰다. 이들 기업들은 코로나19로 경기침체가 장기화 되는 가운데 협력업체를 비롯해 지역발전을 위해 상생 전략을 내세운 것이다. 지속가능경영의 일환인 ‘동반성장’이라는 키워드를 꺼낸 기업들의 행보를 살펴보자. 무신사, 입점 브랜드와의 상생과 동반성장 위한 전방위 지원 눈길무신사는 신진 디자이너 및 중소 브랜드들을 위한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창업 초기부터 '브랜드 동반성장'의 경영 철학을 바탕으로 새로운 패션 생태계를 만들어 온 무신사는 입점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 제작과 마케팅 활동을 지원한다. 또한 다음 시즌 제품 양산에 차질이 없도록 생산자금을 무이자로 대여해 주거나 조기 정산을 통해 원활한 자금 순환을 돕고 있다. 무신사와 패션 브랜드 간의 관계는 단순히 입점 자체에 의의를 두는 일반적인 쇼핑 플랫폼들과는 사뭇 다르다. 제품 판매만을 목적으로 쿠폰 프로모션이나 광고 노출에 집중하는 세일 중심에서 벗어나 브랜딩부터 기획, 양산, 마케팅, 판매 컨설팅 등에 이르기까지 각 브랜드들의 필요에 따라 맞춤 상황에 따른 조력을 진행한다. 브랜드의 성공이 곧 무신사 매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바탕으로 다방면으로 입점 브랜드를 지원하는 상생이 자연스러운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여기에 다양한 채널로 브랜드 홍보 니즈가 있는 입점사를 위해 셀럽 및 인플루언서 마케팅을 진행하는 국내 9개 기업과 제휴를 맺고 무신사 부담으로 브랜드 상품 협찬을 진행한다. 이 밖에 무신사는 입점 브랜드들의 수

    2021.06.22 14:40:59

    무신사·야놀자·마켓컬리···기업&협력업체 '동반성장' 카드 꺼낸 플랫폼 기업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