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두산퓨얼셀, 청정수소 연료전지 전환 박차…수소경제 앞당긴다

    두산퓨얼셀이 청정수소 연료전지로의 전환을 위해 초격차 기술경쟁력 확보에 나섰다.두산퓨얼셀은 3일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에서 한국남부발전, 삼성물산 건설부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하 에너지연)과 ‘청정수소 연료전지 개발·전환’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이번 협약은 청정수소 인증제, 청정수소 발전 의무화제(CHPS) 등 국내 수소 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료전지 연계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CCU) 기술 개발 △기존 수소 연료전지를 블루·그린수소 연료전지로 전환 △암모니아 연료전지 실증사업 공동협력 및 사업화가 주요 내용이다.수소는 생산 방법에 따라 크게 그레이 수소·블루 수소·그린 수소로 나뉜다. 그레이 수소는 현재 생산되는 수소의 약 96% 비중을 차지하며, 주로 천연가스를 개질해 생산한다. 석유화학 관련 회사에서 부수적으로 발생하는 부생 수소도 그레이 수소다. 여기에 CCU 기술을 활용하면 블루 수소로 인정받는다.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에서 나오는 전력으로 물을 전기 분해해 생산하는 그린 수소의 생산 단가가 아직 높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배출이 거의 없고, 합리적인 비용으로 생산할 수 있는 블루 수소가 주목받고 있다.두산퓨얼셀은 에너지연과 연료전지 연계 CCU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한국남부발전과 해당 기술을 적용한 블루수소 연료전지 실증을 진행한다. 실증이 끝나면 한국남부발전과의 협력 하에 기존에 설치했던 수소 연료전지를 블루 수소 연료전지로 교체함으로써 청정 수소로의 전환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이와 함께 두산퓨얼셀은 암모니아 연료전지 실증 사업에도 참가하기로

    2022.06.03 19:38:38

    두산퓨얼셀, 청정수소 연료전지 전환 박차…수소경제 앞당긴다
  • 두산그룹, 세계가스총회에서 수소 연료전지 역량 뽐낸다

    두산이 수소연료전지 역량을 한데 모아 국내 수소경제 선도 기업으로서의 면모를 선보인다. 두산은 5월 23~27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리는 ‘2022 세계가스총회’에 참가한다고 23일 밝혔다.두산은 이번 전시회에서 두산퓨얼셀, (주)두산 퓨얼셀파워BU,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하 DMI)을 앞세워 수소연료전지를 활용한 다양한 제품과 솔루션을 소개한다.두산퓨얼셀은 수소, 전기, 열을 동시에 생산할 수 있는 트라이젠(Tri-gen)을 전시한다. 이 제품은 △가격 경쟁력 있는 수소 공급 △모빌리티용 수소 수요에 대한 탄력적 대응 △350kW 이상의 전력 공급 등의 장점을 갖고 있다. 최근 경기도 화성시 한국가스공사 부지에 실증을 위한 준비를 마쳤으며, 올해 실증을 거쳐 2022년 내 본격 상용화할 계획이다.(주)두산 퓨얼셀파워BU는 △10kW 고분자 전해질형 연료전지(PEMFC) △10kW 고체 산화물 연료전지(SOFC) 등 건물·주택용 수소 연료전지를 전시한다. 이 가운데 지난해 개발 완료한 10kW SOFC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전력 발전 효율을 지닌 제품이다. DMI는 내풍성과 내구성이 높은 DS30W 제품과 함께 안티 드론과 가스 배관 솔루션을 공개한다. 안티드론 솔루션은 불법으로 침입한 드론 발견 시 스피커를 장착한 수소 드론이 긴급 출동해 경고 메시지를 통해 침입자 퇴거를 요청하도록 하는 솔루션이다.가스배관 솔루션은 실시간 영상 관제 및 드론 자동 비행으로 가스 배관의 실태와 주변 위험요소를 모니터링 하는 솔루션이며, 학습을 통해 인공지능(AI) 자동인식 기술도 개발할 예정이다.두산은 이 외에도 일상에 적용가능한 수소 연료전지의 모습을 애니메이션으로 구현한 인터렉티브 터치월과 수소 연료전지에 대

    2022.05.23 11:40:02

    두산그룹, 세계가스총회에서 수소 연료전지 역량 뽐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