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간편 투자 시장 연 ‘핀트’···지난해 수익률 20.7%, 9만 8천개 신규 계좌 개설

    [한경잡앤조이=강홍민 기자]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이 핀트의 2021년 주요 성과를 공개했다. 2021년 12월 30일 기준 핀트의 고객 수는 64만 명으로, 31만 명이었던 2020년 보다 두 배 넘게 증가했다. AI 엔진 아이작(ISAAC)으로 대표되는 독보적인 기술력과 고객 개개인의 상황과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맞춤형 금융 서비스가 젊은층은 물론, 기성세대까지 끌어들인 것으로 분석된다. 신규 투자일임 계약 수도 크게 늘어 지난해에만 9만 8000개의 계좌가 새롭게 개설됐다. 핀트를 출시한 2019년 4월부터 2020년까지 총 7만 2000개의 계좌가 생성됐는데, 1년 만에 136% 급증하며 기존 수치를 단번에 뛰어 넘었다. 2021년까지 누적 17만 개의 계좌가 개설됐고, 이 중 5만개가 넘는 계좌를 AI 엔진이 개별적으로 운용 중이다. 무엇보다 투자일임자산(AUM)의 가파른 성장세가 가장 눈에 띈다. 2020년까지 280억 원의 AUM을 기록 중이던 핀트는 지난해 말 평가액 기준 1000억 AUM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1년이 채 되기도 전에 257%가 증가한 수치로, 3분기에만 270억 원이 유입되는 등 나날이 증가세가 가속화되는 모습이다. 수익률도 준수한 성과를 보였다. 2021년 12월 30일 코스콤 로보어드바이저 테스트베드에 공시된 해외 적극투자형의 경우 1년간 수익률이 20.7%에 달했다. 올해 코스닥(6.16%), 코스피(4.17%) 수익률을 크게 웃도는 실적이다. 이 밖에 핀트 고객들의 행동 지표도 흥미로웠다. 먼저 앱에 접속하는 패턴을 살펴보면, 가장 많은 트래픽이 발생한 요일과 시간은 각각 매주 월요일과 매일 오후 5시였다. 고객들은 주로 한주가 시작되는 첫 날과 퇴근 시간에 투자 성과를 확인하는 것으로 짐작해 볼 수 있다. 투자금 입금

    2022.01.04 11:23:55

    간편 투자 시장 연 ‘핀트’···지난해 수익률 20.7%, 9만 8천개 신규 계좌 개설
  • [직업의 세계] “핀트, 사용자 입장에서 사용하기 편하게 디자인했죠”,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신재호, 정재성 실장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은 세상을 바꾸는 혁신적인 관점, 독보적인 테크놀로지, 신뢰할 수 있는 태도에 브랜드 가치를 두고 수준 높은 인력들과 IT 기술을 통해 금융 초격차를 이루고자 2013년 8월 설립됐다.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의 대표 서비스는 인공지능(AI) 간편 투자 금융 플랫폼 ‘핀트(Fint)’다. 핀트는 비대면 투자일임 계약을 실현한 국내 최초의 로보어드바이저 모바일 간편 투자 서비스다. 출시 2년여만에 핀트는 고액 자산가들의 주된 재테크 수단인 투자일임 서비스를 독자적인 AI 기술을 활용해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투자의 대중화를 이끌어왔다. 딱딱하고 어려운 타 금융 플랫폼과는 달리, 세련된 디자인과 편리한 사용성으로 국내 대표 로보어드바이저 간편 투자 서비스로 급성장했다. 핀트의 성장을 이끌어온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서비스개발실 신재호 실장(43)과 서비스디자인실 정재성 실장(35)을 만났다.지금 맡은 업무는 무엇인가요.신재호 : 서비스개발실의 실장으로 핀트를 포함한 디셈버앤컴퍼니 대내외적인 서비스 개발을 총괄하고 있습니다.정재성 : 핀트와 디셈버앤컴퍼니의 대내외적 서비스가 고객에게 좋은 경험이 되도록 전달하는 서비스 디자인 및 브랜딩 업무를 총괄하고 있습니다.서비스개발실과 서비스디자인실은 어떤 팀인가요.신재호 : 서비스개발실은 핀트 클라이언트팀과 핀트 서버팀, 두 팀으로 구성돼 있습니다. 핀트 클라이언트팀은 핀트 애플리케이션의 AOS와 IOS를 개발하는 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핀트 서버팀은 핀트 애플리케이션의 백단인 API를 개발하는 업무와 핀트 외에 타 금융사와 B2B로

    2021.09.13 11:24:40

    [직업의 세계] “핀트, 사용자 입장에서 사용하기 편하게 디자인했죠”,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 신재호, 정재성 실장
  • 명절 세뱃돈과 용돈, AI간편투자로 몰렸다

    저금통이나 예금통장으로 향하던 명절 세뱃돈과 용돈이 간편투자로 몰려 눈길을 끈다. AI 간편투자 ‘핀트(Fint)’를 운영하는 디셈버앤컴퍼니자산운용(대표 정인영)은 투자에 대한 전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올해 설날 세뱃돈과 용돈 등이 핀트 서비스로 몰리며 20대와 60대 연령층의 투자 일임 자산(AUM)이 급증했다고 26일 밝혔다. 설 연휴를 앞둔 2월 8일 핀트의 고객 투자 일임 자산(AUM)은 약 325억원을 ...

    2021.02.26 09:04:22

    명절 세뱃돈과 용돈, AI간편투자로 몰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