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코닥·CNN 입는 1020, ‘라이선스 브랜드’가 뜬다

    [비즈니스 포커스] 3040세대에게 ‘코닥’은 소풍날 챙기던 아날로그 카메라 브랜드다. 하지만 요즘 1020세대에게 ‘코닥’은 ‘정해인 패딩’으로 더 친숙하다. 지난해 패션 시장에서는 과거 유명했던 브랜드를 라이선스해 소비자들에게 다가가는 전략이 성행했다. 아웃도어 전문 브랜드 디스커버리와 내셔널지오그래픽 등의 성공 이후 코닥·빌보드·CNN 등 패션과 접점이 없는 유명 브랜드들이 패션 브랜드로 재탄생했다. 삼성패션연구소는 지난해 말 발표한 ‘2022년 패션 시장 전망 및 2021년 패션 산업 10대 이슈’에서 지난해 패션 산업의 주요 이슈로 ‘라이선스로 돌아온 유명 브랜드’를 꼽았다. 젊은 세대에게는 낯설고 누군가에겐 익숙한 추억인 오래된 유명 브랜드들이 ‘K라이선스 브랜드’로 다시 등장한 것이다.   한국 찍고 중국 점령 나선 라이선스 브랜드 지난해 주가와 실적 두 마리 토끼를 잡은 패션 기업은 에프앤에프(F&F)다. MLB·디스커버리 등 브랜드 파워에 힘입어 F&F는 지난해 증시에 상장한 패션 기업들 중 시가 총액 1위에 올라섰다. F&F의 선전에는 라이선스 브랜드가 큰 역할을 했다. F&F는 디스커버리의 성공으로 ‘라이선스 브랜드 명가’라는 별칭을 얻었고 중국 시장에서 MLB가 히트하면서 안정적인 수익 기반을 마련했다. F&F가 1997년 한국 판권을 들여와 유통하기 시작한 MLB는 높은 인지도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바뀐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 덕분에 아시아 시장에서 ‘스트리트 브랜드’로서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특히 커다란 모노그램 로고

    2022.01.14 06:00:17

    코닥·CNN 입는 1020, ‘라이선스 브랜드’가 뜬다
  • ‘라이센스 명가’ F&F가 패션왕에 등극한 비결

    [비즈니스 포커스]현재 패션주 중에서 가장 뜨거운 종목을 꼽으라면 단연 ‘에프엔에프(F&F)’다. 2021년 11월 9일은 F&F의 주가가 97만6000원으로 최고점을 찍은 날이었다. 2021년 12월 들어 다소 하락했지만 12월 22일 장중 88만원대에 거래되고 있다.F&F는 2021년 5월 지주사 전환을 위해 인적 분할을 실시했다. 기존 법인은 투자회사 F&F홀딩스로, 사업회사는 신규 법인 F&F로 5월 21일 분할 상장했다. 본업인 ‘패션’에 더 주력할 수 있다는 기대감 덕분일까. 재상장 이후 36만원에서 출발한 F&F의 주가는 어느 새 100만원을 넘보고 있다. 증권가는 F&F의 6개월 내 목표 주가를 100만원 이상으로 설정하고 있다. 현재 한국 증시에서 가장 유력한 ‘황제주(주당 100만원이 넘는 종목)’ 후보다. 여기에 F&F는 한국 증시에 상장된 패션 기업들 중 시가 총액 1위에 올라서며 존재감을 굳건히 하고 있다. ‘황제주’ 노리는 라이선스 명가 F&F의 2021년 3분기 실적은 큰 폭으로 성장했다. 매출액은 32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6%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95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659%가 늘었다. 특히 중국 매출이 전 분기 대비 성장한 것이 실적을 크게 이끌었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패션 시장에도 변화가 있었다. 한국에서는 온라인 패션 플랫폼의 영향력이 커졌고 명품과 비명품 브랜드 간 사이의 간격도 넓어졌다. 동시에 면세 채널의 부진으로 패션 기업들은 여전히 쉽지 않은 시기를 보내고 있다.이러한 상황에서 F&F의 약진은 패션업계 전체에 긴장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비결은 무엇일까. 이는 F&F만의 ‘브랜드 파워’

    2021.12.29 06:00:38

    ‘라이센스 명가’ F&F가 패션왕에 등극한 비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