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2022 CJ 씨앗 스타트업 CEO] 친환경 패키징 토털 솔루션 개발한 ‘디와이프로’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디와이프로는 친환경 패키징 토털 솔루션 스타트업이다. 유선균 대표(44)가 2020년 2월에 설립했다. 온라인으로 디저트 제품을 판매하던 유 대표는 “냉동 케이크를 다루면서 자연스럽게 스티로폼박스와 아이스팩 등의 부자재에 관심을 두게 됐다”며 “뛰어난 보냉 효과를 가지면서 친환경인 제품을 만들고자 보타쉬 박스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지난 9월 27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보타쉬 사무실에서 유 대표를 만났다. 창업 아이템에 대한 소개를 부탁한다“스티로폼박스는 제조에서 폐기될 때까지 많은 양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 또한 미세플라스틱의 주원인이다. 아이스팩 역시 최근에 물을 사용하지만 그전에는 고흡수성폴리머(SAP)를 사용하면서 수질오염 및 재활용이 어려웠다. 이런 부분을 친환경적으로 대체하고자 보타쉬 제품을 개발했다.” 아이템의 경쟁력을 꼽자면“보타쉬 박스는 뛰어난 보냉 효과를 가지면서 재활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환경관리공단에서 지정받은 ‘종이류’로 분리배출이 가능하다. 종이로 구성됐지만 바이오매스 필름을 사용해 구조적으로 7Layer층으로 기존 골판지박스보다 외기온도를 차단해 보냉과 보온 기능을 갖추고 있다. 바이오매스 필름은 박스에 수분이 스며드는 것을 방지하며 인장강도를 높이는 역할을 한다. 바이오매스는 사탕수수 당밀에서 유래한 식물성 원료를 함유한 소재다. 보타쉬 박스는 바이오매스 필름을 골판지 박스 내외부에 라미네이팅 방식으로 붙였다. 기존에는 액상 도포형 코팅방식을 썼지만 바이오매스가 열에 취약해 이를 개선하는 방법으로 라미네이팅을 택했다

    2022.11.17 09:45:17

    [2022 CJ 씨앗 스타트업 CEO] 친환경 패키징 토털 솔루션 개발한 ‘디와이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