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샤넬 제치고 승승장구…‘후계자’ 이브 생 로랑에게 ‘왕위’ 넘겨 [류서영의 명품 이야기]

    [류서영의 명품이야기-크리스찬 디올③]크리스찬 디올은 샤넬을 존경했지만 정작 그의 패션에 영향을 준 이는 다른 사람이었다. 디올은 이렇게 말했다. “나의 관심은 (에드워드) 몰리뇌에 있다. 어느것도 완전히 무에서 창조되는 것은 없다. 모든 것은 다른 어떤 것들에서 영향을 받는다. 그의 스타일은 확실히 내게 많은 영향을 줬다.” 누군가를 존경하고 그를 모방하도록 애쓴다는 것이 바로 그 사람 자체가 된다는 것은 물론 아니다. 영국 디자이너 중 거장으로 꼽히는 몰리뇌는 완벽주의자였고 원칙주의자였다. 이것이 디올이 몰리뇌를 존경하게 만든 주요 요인이었다. 몰리뇌와 달리 디올은 무척 낭만적이었다. 몰리뇌는 새로운 룩을 발표해 모두를 놀라게 하는 일은 거의 없었다. 한 시즌을 거쳐 가면서 점진적으로 어깨의 패드를 제거하고 스커트의 볼륨을 증가시키며 자신의 디자인을 구축해 나갔다. 반면 디올은 강한 충격을 원했다. 점진적이기보다는 즉각적인 성공을 목표로 한 것이다. 디올은 1950년대 숨쉴 틈 없을 정도로 새로운 디자인들을 잇달아 선보였다. 1950년 봄 컬렉션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이 컬렉션은 1950년 전체의 특징을 포괄할 것이다. ‘버티컬 라인’이라는 주제 아래 성향이 강하면서도 본질적으로 여성스러움이 남아 있어 여성 스스로를 가치 있게 한다.” 디올은 패션쇼를 통해  볼륨을 상체에 집중한 버티컬 라인을 발표했다. 1951년에는 자연스러운 선에 기초한 둥근 실루엣으로 여성의 허리를 고통스러운 코르셋으로부터 자유롭게 해방한 오벌 라인을 선 보였다.첫 립스틱 ‘루즈 디올’, 화장품 시장 진출1953년에는 튤립 라인을 내놓았

    2022.05.08 18:00:01

    샤넬 제치고 승승장구…‘후계자’ 이브 생 로랑에게 ‘왕위’ 넘겨 [류서영의 명품 이야기]
  • '코로나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시그널' 버려진 마스크로 의자 만든 김하늘 디자이너

    [한경잡앤조이=이진이 기자/김희연 대학생 기자] 코로나19 시대 마스크는 이제 필수품이 됐다. 나와 타인을 지키기 위해 썼던 마스크가 다른 용도로 재탄생 됐다. 계원예술대학교 김하늘(리빙디자인·24) 씨는 전 세계에서 한 달 동안 폐기되는 마스크가 무려 1290억 장이라는 뉴스를 보고, 환경오염의 심각성을 깨달았다. 더불어 플라스틱류인 폴리프로필렌으로 만들어지는 마스크가 왜 재활용되지 않는지 의문이 들어 직접 재활용에 나섰다. 그렇...

    2021.02.24 16:56:05

    '코로나 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시그널' 버려진 마스크로 의자 만든 김하늘 디자이너
  • 세종대 캠퍼스타운, 22일까지 '학생 마을 디자이너' 모집

    [한경잡앤조이=이진이 기자] 세종대 캠퍼스타운 조성단은 2월 22일까지 ‘2021 학생 마을 디자이너’를 모집한다. 학생 마을 디자이너 활동은 캠퍼스타운 일대 지역 문제를 주민과 함께 개선하고 지역을 활성화하는데 주체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 참가 대상은 커뮤니티 디자인에 관심 있는 대학생 개인 또는 3인 이하의 팀이다. 단 지역공간 디자인 사업 관련 활동 참여 경험이 있는 대학생을 우대한다. 학생 마을 디자이너로 선발...

    2021.02.09 15:31:04

    세종대 캠퍼스타운, 22일까지 '학생 마을 디자이너' 모집